2013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다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

즐거운 마음을 안고 사무실에 출근한 오늘, 또 좋지 않은 소식으로 아침 주간회의 시간을 어둡게 만들었습니다.

대전의 대표적인 서점인 세이문고의 부도 소식, 그리고 서울 신림동의 광장서적의 부도 소식입니다. 이렇게 큰 서점들도 하나둘 문을 닫는 판국에 작은 동네 서점들은 오죽할까요.

팀장님께서는 이제는 실물 종이책을 보기 위해 서울을 가야할 시대가 왔는가 하며 깊은 한숨을 내셨습니다. 이제는 걸어가서 책을 손에 쥐며 책을 만져도 보고 읽어도 볼 수 있는 서점이란 서점은 모두 문을 닫고, 온라인 서점이나 모바일 서점만이 겨우 남아 책을 구입하게 될 날이 얼마 남지 않은 것일지도 모르지요.


제 어린 시절의 유일한 낙도, 동네 서점에서 하릴없이 시간 때우며 잡지며 소설이며 눈에 보이는 활자들을 닥치는 대로 읽던 것이었습니다. 그렇기에 이런 동네 서점들의 폐점 소식은 우울하기 그지 없군요.


이처럼 새해부터 출판계는 우울한 이야기들로 가득합니다.



대표님은 2012년 12월 26일 크리스마스 다음 날, 서울로 떠났습니다.

이같은 출판계 상황을 출판계 종사자로서 마냥 바라만 보고 있을 수 없다는 의무감에서였죠.

그날, 체감온도 마이너스 20도에 이르는 강추위 속에서 '출판이 살아야 문화 살고 나라 산다!'라는 피켓을 들고 1인 시위에 나섰던 사진을 보내주셨습니다.


사실 저는 이런 시위에 대해서 회의적이었습니다. 그런다고 뭐가 바뀌나, 출판계는 여전히 힘들테고 대한민국 사람들은 여전히 책에 돈 쓰는 데 인색하기는 마찬가지일텐데 하고 말이죠. 그러나 바뀌었습니다. 오늘로 158일차 진행되고 있는 출판문화살리기 비상대책위원회 1인 시위로 인해, 도서정가제 개정의 입법 발의가 진행되었고, 문화체육관광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출판산업진흥 기금 조성 예산 500억 원을 편성받았습니다.


정부가 바뀌는 것도 중요하지만, 저는 독자 여러분들도 그리고 편집자인 저도 바뀌어야 한다고 봅니다.


싸다고 할인해준다고 인터넷 서점에서만 구입하는 것이 아닙니다. 동네 서점 아저씨의 안온한 미소를 주고 받으며 책 얘기를 나누는 문화 살롱의 공간인 '서점'이 되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할인 가격이 아닌 '정가'로 책을 구입하는 문화가 되어야 함은 물론이지요.


우리는 위대한 혁명가는 아니지만, 조그만 변화로 사회를 바꿀 수 있습니다. 문화가 어렵다고들 하는데 문화의 기초가 되는 콘텐츠 산업이 바로 출판이 아닐까요. 책에 돈을 쓰기 아까워 하면서 스마트폰 게임 결제에는 흔쾌히 결제 버튼을 누르고마는 사람들의 이중성을 안타까워하면서, 바로 그게 내 자신임을 깨닫고는 이내 부끄러워집니다.


지금이라도 동네 서점을 찾아 나서야 합니다. 서점이 사라지면, 책도 사라지고 출판사도 사라질테지요. 도서정가제는 이런 출판문화산업을 살리기 위한 가장 빠른 수단입니다. 정부의 출판 정책 변화, 그리고 사람들의 출판 문화에 대한 인식이 "이 서점이 더 싸대, 여기서 사자."가 아닌, "서점은 원래 할인 안 되잖아? 책은 정가로 구입해야지."로 굳혀진다면 우리 출판생태계도 지금보다 훨씬 더 단단해지지 않을까요.


올해 사무실의 주간회의 첫날 소식은 두 서점의 폐업 소식으로 시작했지만, 올 연말에는 도서정가제 완전 수립이라는 좋은 소식이 우리를 찾아오길 간절히 고대합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동글동글봄 2013.01.02 1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날의 체감 온도가 무척 낮았던 것처럼, 출판계가 느끼는 체감 온도가 상승하길, 저 역시 고대합니다.

  2. 전성욱 2013.01.03 1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는 위대한 혁명가는 아니지만, 조그만 변화로 사회를 바꿀 수 있습니다."라는 말에 깊이 공감합니다. 책 한 권이 세상을 바꾸지는 못하지만, 그 한 권 한 권이 한 사람을 바꿀 수는 있을 것이라고 믿습니다. 지역에서 좋은 책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는 산지니 편집자 여러분들을 응원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힘 내시고 새해에는 출판계에 좋은 소식들이 많았으면 하고 바라봅니다. ** 그리고 장갑 선물 너무 고맙고, 그 장갑 끼고 논문 마무리 잘 했습니다^^

    • BlogIcon 엘뤼에르 2013.01.03 1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성욱 선생님 감사합니다. 한 권, 한 권의 책이 모여 그 책을 읽은 사람의 세계를 이루듯, 한 사람 한 사람이 바뀌어 한 사회를 바꾸는 그날이 오길 저도 바라봅니다.^^

      **장갑 쓰시며 논문 마무리 잘 하셨다니 저희도 기쁘네요^^. 저희도 선생님께서 사주신 주간 스케쥴러로 업무 효율을 높이고 있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BlogIcon 해찬솔 2013.01.03 2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진주문고 본점에 들렀다가 서점의 공간 한켠을 다시 약국에 임대하기 위해 책을 비우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하다고 온라인 서점을 더 많이 이용한 처지에서 옛 놀이터였던 진주문고의 공간 축소에 마음이 아팠습니다. 이제 싸다고 오랜 친구같인 편안한 오프라인 서점을 멀리 하지 않을참입니다.

    • BlogIcon 엘뤼에르 2013.01.04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네 서점이 갈수록 입지를 줄여가고 있는 시국에 마음이 아픕니다.
      올해는 서점들의 영업이 모두 잘 되어서, 출판사도 서점도 독자도 모두 함께 웃을 수 있는 출판생태계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도서 정가제가 정착되면 결과적으로도 독자 여러분들에게 이익입니다. 할인되지 않는 원래 그대로의 책값을 원가계산에 적용할 수 있어 도서정가제 적용시 앞으로는 기존의 책값보다 낮게 책정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지요.(현재 책값은 할인가격을 감안해 다소 높게 책정된 가격일뿐이랍니다.)




안녕하세요. 산지니 출판사 편집자 엘뤼에르입니다.

인터넷 서점을 이용하면서 가끔 50% 인하된 구간도서를 구입한 적도 있었지만, '땡처리'라는 이름으로 책을 판매되고 있는 현실에 쓴웃음을 지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책은 할인 가능한 '판매상품'이 아니라 엄연한 '문화자산'이기 때문입니다.


이에 한국출판인회의에서는 출판문화살리기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어 지난 7월 26일부터 지금까지 계속해서 문화체육관광부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습니다.(오늘로서 147일차라고 하네요.)


폭염 속에서도, 강추위에서도 문광부 정문 앞에서 진행되는 '도서정가제' 요구는 오늘도 계속되고 있으며, 아직도 그 요구는 지켜지지 못한 현실입니다.


최재천 민주통합당 의원의 발의로 법개정이 추진 중에 있으나, 정부의 태도는 여전히 미온적입니다.


>>>관련기사 : 출판계, '도서정가제 바로잡기' 법개정 추진


인터넷 서점에서는 발행일 기준 1년 안의 신간에 대해서는 10%의 할인율을 적용하는게 통상적인데요. 이러한 신간뿐만 아니라 모든 도서에 대해서도 정가제가 적용되어야 함은 물론이고, 구간도서는 더 말할 것도 없지요.


'도서정가제'가 이루어지지 않은 탓에, 출판사가 힘든 탓도 있지만 이로 인해 연쇄적으로 작용되는 '출판생태계'가 무너졌다는 점이 가장 큰 이유입니다. 우선 폐업을 하는 유명서점이 늘어났고, 종이를 공급하는 지업사, 책을 인쇄하는 인쇄소, 책을 제작하는 제본소, 책을 서점으로 유통하는 물류회사까지 출판생태계는 하루가 성할 날이 없습니다.


이에 저희 출판사 대표님도 나섰습니다.


바로 '도서정가제' 확립을 위해 다음주 26일 수요일 부산에서 서울까지 KTX를 타고 문광부 정문 앞에서 1인 시위에 참가하실 예정이세요.


서울지하철 4호선 혜화역 성균관대입구 사거리쪽으로 쭉 올라가시면 문화체육관광부 정문이 보이실 겁니다. 대표님은 12월 26일 1인 시위 참가 예정이세요.




>>>관련기사 : “서점 다 죽는다” 거리 나선 출판인들


자세한 1인시위 참가 포스팅은 26일 이후에 게재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 책은 꼭 정가로 구입해야 하는 것 아시죠?

책을 만드는 편집자 입장에서, 인터넷서점이 책을 두고 '땡처리'로 표현할 때마다 무너지는 마음을 주체하지 못한답니다.

책은 서점에서, 꼭 정가로 구입하시길 바랍니다.


아울러, 대한민국에 '도서정가제'가 확립되는 그날까지 화이팅입니다!!



더 자세한 정보는 한국출판인회의 사이트(http://www.kopus.org/)에 가시면 '도서정가제'가 왜 필요한지 알 수 있습니다 :-D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