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주면 이루어질 서울국제도서전!

오늘은 서울국제도서전에서 이루어질 산지니의 행사에 대해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이번 서울국제도서전은 성수동의 '에스팩토리'에서 진행되는데요.

산지니에서는 <사다 보면 끝이 있겠지요> 최규화 저자의 강연회와 <어쩌다 보니 클래식 애호가, 내 이름은 페르마타> 신동욱 저자의 사인회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사다 보면 끝이 있겠지요>는 '29년생 김두리, 그 삶을 전해 듣다'는 제목으로 강연이 진행됩니다.

김두리 할머니의 생애를 기록한 손자 최규화 저자의 강연으로 이루어질 이번 강연을 통해, 기록자가 듣고 느꼈던 소회를 나누고 채록된 김두리 할머니의 육성을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습니다.

특히, <사다 보면 끝이 있겠지요>는 9월 8일부터 12일까지 오직 서울국제도서전에서 제일 먼저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말 그대로 '가을, 첫 책' 🍁

코로나로 인해 이 강연에 참여 가능한 인원은 20명 정도입니다.

레어한 강연이라는 걸 아시겠죠? 이런 기회는 별로 없습니다(엄근진) 

혹독한 역사 속을 지나온 한 여성의 이야기를 통해, 한국의 근현대사와 그 시대를 살았던 이들의 이야기를 현대에 불러올 수 있는 시간이 될 테니 여러분의 많은 참석 부탁드립니다 :)

 

일시: 2021년 9월 10일 오후 2-3시
장소: D동 책지붕

 


 

 

<어쩌다 보니 클래식 애호가, 내 이름은 페르마타>는 일상의 스펙트럼 6번째 시리즈입니다.

예비 선생님인 20대 청년이 클래식 애호가로서 겪는 일화들을 담고 있는 책이죠.🎹

산지니 부스에서 진행될 이번 사인회에는 이 못 말리는 클래식 애호가 신동욱 저자님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페르마타>(제목이 길어서 출판사 사람들끼리 부르는 이름😂) 의 엽서도 만나볼 수 있다는 사실!

서울국제도서전에서 처음으로 공개되는 우리 <페르마타> 엽서!

파스텔톤이라 넘무 귀여워엽(뿌듯)😎

물론 <페르마타> 뿐만 아니라 다양한 일상의 스펙트럼 시리즈도 만나보실 수 있으니 여러분의 많은 참석 부탁드립니다!

 

일시: 2021년 9월 11일 오후 2-3시
장소: 산지니 부스 (D-13)

 


 

두 행사 이외에도 산지니 부스에 방문하시면 다양한 분야의 산지니 도서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도서전 기간 동안 도서를 구매해주시는 분들 중 선착순 10명,

부산의 상징이 가득 담긴 엽서 세트를 드립니다! 

서울국제도서전에서 많은 독자 분들을 만날 수 있길 바라며... ✨

 

 

네이버 예약 - 2021 서울국제도서전 (naver.com)

 

네이버 예약 :: 2021 서울국제도서전

2021년 9월 8일(수)~12일(일) 장소 : 성수동 에스팩토리 A동, D동 주제: 긋닛, Punctuation 주최/주관: 대한출판문화협회/서울국제도서전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출판문화진흥재단, 한국출판문화산

booking.naver.com

 

Posted by 부산에서 책 만드는 이야기 : 산지니출판사 블로그 제나wpsk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어쩌다 보니 클래식 애호가, 내 이름은 페르마타 = 신동욱 지음.

클래식 애호가이자 예비 초등교사인 저자가 클래식 음악을 듣는 사람들이 점점 줄어드는 상황에서 '대중의 클래식화'를 꿈꾸며 평소 꾸준히 개인 블로그에 올린 글을 토대로 펴낸 에세이다. 저자는 클래식 음악이 지루하고 어렵다는 편견을 거부하며 좋은 음악을 일상 속에 끌어들이고자 시도한다.

저자는 클래식이 자신의 아이덴티티(정체성)가 됐다며 평생 본인을 따라다니는 상징이자 취미가 될 것 같다고 말한다. 늘임표를 뜻하는 음악 기호 페르마타를 닉네임으로 정하며, 평소 자신의 급한 성격을 보완하고 여유롭게 살자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하기도 한다.

저자는 베네수엘라의 저소득층 아이들을 위한 음악교육 프로그램 '엘 시스테마'처럼 언젠가 한국형 엘 시스테마를 실현하는 것을 꿈꾼다. 클래식 음악과 아이들 사이의 징검다리가 되기 위해 차근차근 발을 내딛는 저자의 모습을 책에서 접할 수 있다.

산지니. 224쪽. 1만2천 원.

 

출처: 연합뉴스

 

알라딘: 어쩌다 보니 클래식 애호가, 내 이름은 페르마타 (aladin.co.kr)

 

어쩌다 보니 클래식 애호가, 내 이름은 페르마타

클래식 음악을 사랑하는 20대 청년의 음악 에세이. 이 책은 자신이 좋아하는 것조차 제대로 알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좋아하는 것을 어떻게 찾아나가면 되는지, 열정적으로 무언가를 좋아하는 것

www.aladin.co.kr

 

Posted by 부산에서 책 만드는 이야기 : 산지니출판사 블로그 제나wps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