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갈선생 7일 7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3.20 볼로냐 잘 다녀오세요!

 

박경효 선생님과의 점심식사

<산지니> 출판사의 점심 시간은 ‘1시’입니다. 여느 사무실이 12시인데 비해, 조금 늦은 편이지요. <산지니> 사무실은 법조타운의 한가운데에 위치하고 있어, 12시에 나갔다가는 치열한 자리 경쟁에 휩싸이게 마련입니다. <산지니>의 식사 시간이 다소 늦은 이유는 바로 ‘한가로움’을 확보하기 위함이지요. 조금 늦게 하는 식사라, 당연히 밥맛도 더 좋습니다.

보통 직원들끼리 단출하게 먹는 편입니다만, 종종 반가운 손님들과 함께하기도 합니다. 이번 주에는 그림 그리시는 박경효 선생님이 방문하셔서 점심을 함께하였습니다.


옮겨간 곳은 사무실 근처의 횟집. <산지니> 식구들은 ‘회덮밥’을, 선생님은 ‘내장탕’을 시키셨습니다. 식사를 기다리는 동안, 선생님이 최근에 구입하셨다는 캐논의 G10 카메라를 구경하였답니다. 튼튼한 바디와 휠로 조작되는 조리개까지! 앞으로의 활약이 잔뜩 기대됩니다. 카메라 테스트를 하느라고 돌아가며 여러 컷을 찍었는데, 그중 잘 나온 선생님을 여기에다 올립니다.


볼로냐, 아동서와 예술서의 천국

박경효 선생님은 다음 주에 볼로냐로 떠나실 예정입니다. 이번 달 23부터 26일까지 열리는
제46회 볼로냐아동도서전(www.bookfair.bolognafiere.it)에 참석하시기 위함이지요. 올해는 우리 나라가 최초로 주빈국으로 참가한다고 하니 더욱 뜻 깊은 자리가 될 것 같습니다.

박 선생님은 지난 해 <입이 똥꼬에게>라는 창작 그림책으로 제14회 황금도깨비상을 수상하셨는데, 이번 여행은 그 ‘포상’이라고 합니다. 이번 기회를 통해 <입이 똥꼬에게> 판권이 해외로 수출되어,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소개되길 함께 기원해 봅니다.

최근에 읽은 이홍의 <만만한 출판 기획>에 마침 이런 문구가 나오더군요.

“볼로냐는 아동서와 예술서의 천국이라고 불린다. 모든 분야의 편집자가 다 가지는 않지만 책을 만드는 사람이라면 꼭 한 번 가봐야 할 북페어가 볼로냐라고 한다.” (169p)

도서전의 대표 격이라 할 수 있는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전, 그리고 볼로냐아동도서전은 출판인들이 한번쯤 참석하길 꿈꾸는 행사입니다. 하지만 어찌된 일인지, 해외 도서전에 다녀오고 나면 사표를 내는 편집자들이 그렇게 많다고 하네요. 엄청난 문화 충격에 따른 상대적 초라함을 이기지 못한 탓일까요? 이런 후유증 때문에 절대 해외 출장을 안 보내는 사장님도 있다고 합니다. 이런저런 얘기들 속에서 도서전의 수준과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 짐작해보게 됩니다.


제46회 볼로냐아동도서전 주빈국 표어 '둥글게 둥글게(Round and Round in a Circle).'
+ 포스터 이미지 출처 :  http://www.bologna2009korea.or.kr/


박경효 선생님과 산지니의 인연

식사를 맛있게 끝내고 커피 한 잔으로 입가심을 하려는데, 아차차! 서빙 하시던 아주머니께서 선생님의 점퍼 위에 커피를 엎지르고 말았습니다. 거듭 사과하시는 아주머니에게 지나가는 말로, “그럼, 서비스라도...” 한 것이 냉큼 현실이 되고 말았습니다. 잠시 뒤, 테이블에 오른 것은 맥주 두 병. 그 후 짧지만 기분 좋은 ‘낮술’ 타임이 훈훈하게 이어졌답니다.

박경효 선생님과 산지니의 끈끈한 인연은 네 권의 책 속에 녹아 있습니다. <제갈 선생 7일 7장>, <빛>, <동백꽃, 붉고 시린 눈물>, <부산을 쓴다>가 바로 그 책들이지요. 박경효 선생님께서 활발한 아동문학화가로 활동하시는 가운데, 앞으로도 <산지니>와도 좋은 인연을 이어나가게 되길 바랍니다.

“박경효 선생님, 볼로냐 잘 다녀오세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