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노동당'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5.23 북한 2인자였던 장성택의 삶, 픽션으로 그려내다

국제신문


정광모 소설가, 소설집 『나는 장성택입니다』 출간 



- 고령사회 노인문제 다룬 ‘마론’

- 절대공포·완벽복종 北체제 해설

- 표제 ‘장성택’ 등 단편 7편 수록


- 다소 늦은 48세의 나이에 데뷔

- 장·단편소설, 에세이 잇단 펴내

- 9월께 장편소설 출간도 앞둬






현대소설의 어지러운 관념 속에서 허우적대다가 쉽게 잊어버리는 사실이 있다. 소설은 이야기고 이야기의 기능은 재미라는 것. 최근 새 소설집 ‘나는 장성택입니다’(산지니)를 낸 정광모는 재미있는 이야기를 쓰는 작가다. 그의 작품은 대개 기발하고 사회적이다. 2013년 부산작가상 수상작인 ‘작화증 사내’는 그런 특징이 잘 드러난 소설집이다. 사실적인 문장 표현이 건조하다 할 수도 있지만, 이야기에 힘을 두고 끌어가는 소설에서 유려하고 수사 많은 문체는 몰입을 방해하기도 한다. 그의 이야기와 문장은 합이 잘 맞다.


정광모는 부지런한 소설가이기도 하다. 2010년 늦다면 늦은 48세 나이에 작가로 데뷔한 후 쉬지 않고 장·단편소설, 독서에세이를 냈다. 이번 단편집에 이어 오는 9월에는 또 다시 장편 출간을 앞두고 있다. 성실함 말고도 마르지 않는 이야기샘이 머릿속 어디엔가 있지 않을까. 아마도 그 솟아오르는 이야기 본능이 그를 끝내 작가의 길로 이끌었을 것이다.


새 소설집에 실린 7편의 단편에서 역시 재미로 두드러지는 것은 표제작 ‘나는 장성택입니다’이다. 팩션이라고 봐야 할까. 화자는 북한의 한 시대를 대표할 최고위급 장성, 김일성의 사위, 김정일의 매부이자 그가 신임한 부하, 김정은의 고모부 그리고 김정은의 손에 처형당한 장성택이다. 소설은 그의 혼잣말로 시작하고 끝난다. 장성택의 삶에 관해서라면 비화(秘話)랄 것이 별로 없다. 출신성분이며 출세담부터 김경희와의 연애담까지, 북한 소식으로 먹고 사는 월간지와 단행본을 통해 웬만큼 알려졌기 때문이다. 소설은 그런 정보 중 필요한 것을 추출해 장성택 일생의 반세기 정도를 재구성한다.


3대 수령 치하에서 북한 2인자로 군림한 사내. 김경희의 무섭고도 황홀한 구애를 받아들인 순간부터 백두혈통의 품에서 반세기를 살아낸 사내. 소설 속 장성택은(어쩌면 실제 장성택도) 화려한 삶을 살았지만 평생 실재하는 두려움에 떨어야 했고, 그 공포는 먹이를 살려두고 있던 맹수처럼 끝내 그를 덮쳤다. 장성택은 특수한 권력의 수혜자이자 희생자다. ‘5년에 한 번씩 대통령을 갈아치우는 나라’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유일 영도체제에서 2인자의 권력이란 실체 없이 허망하다. 한 인간의 ‘절대 공포‘와 그로 인한 ‘완벽한 복종’은 북한이 체제를 유지하는 미스터리에 관한 해설이기도 하다. 장성택의 운명과 인간적인 선택을, 그 자신이 돼서 상상해본 독특한 작품이다.


또 다른 단편 ‘외출’은 무기징역수가 호송버스를 타고 다녀온 잠깐의 ‘외출’을 다룬다. 교도소 밖 풍경을 본 것만으로 그는 8년 만에 자신이 저지른 범죄 앞으로 순식간에 소환돼 되살아난 살인의 감각에 몸서리친다. 그는 착실하게 적응한 사회(교도소)로 귀환하며 안도의 한숨을 내쉰다. ‘마론’은 초고령화 사회의 노인문제를 미래공상물처럼 다룬 흥미로운 작품이다. 인간 수명이 획기적으로 연장되자 식량난을 비롯해 전 지구적인 문제가 범람한다. 화살은 ‘염치없이’ 살아남은 노인들에게 돌아가고, 인류는 대심판자 마론에게 72세 이상 노인의 처분을 맡기는 법을 제정한다.


정광모 소설가는 표제작 ‘장성택’에 관해 “절대권력하에서 2인자로 살다가 비극적으로 삶을 마감한 인물을 언젠가 꼭 한 번 소설의 주인공으로 삼고 싶었다”고 말했다. “장성택에게 자신의 운명을 결정할 여지가 없었던 것은 맞지만, 또 어떻게 보면 후회하면서도 그 길을 계속 걸어가죠. 그래서 이 작품은 인간의 욕망이 몰락하는 과정을 그린 것이기도 해요. 대부분의 인간이 달콤한 삶을 지속적으로 추구하고, 만족도 모르죠. 장성택을 통해서 그런 인간의 무모한 본능을 그리고 싶었어요.” 


신귀영 기자






 

나는 장성택입니다

 

정광모 지음 | 224쪽 | 14,000원 | 2018년 5월 11일 출간

 

총 7편의 단편 소설로 구성된 소설집으로, 삶과 인간을 향한 깊이 있는 시선을 엿볼 수 있다. 특히 리얼리즘을 표방한 작품에서부터 스릴러와 역사적 인물의 내면을 결합한 작품, 노인 문제를 현대 이슈인 빅데이터와 결합시킨 작품 등 독특한 소재와 설정으로 다채로운 이야기를 선보인다.

 

 

 

 

 

나는 장성택입니다 - 10점
정광모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