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N 행복한 책 읽기 - 산지니 대표 강수걸 편

                                        (2018. 1. 21 방영분)

 

 

산지니 강수걸 대표가 읽는 이 책!

콘텐츠의 미래 ( 바라트 아난드, 리더스북, 2017)

 

 

 

 새해 첫 주, <KNN 행복한 책 읽기>에서는 변방의 화가 변박의 삶을 통해 조선통신사의 여정을 따라갔던 소설 '유마도'가 소개되었습니다. <유마도>편을 통해 산지니가 만든 책, 산지니의 콘텐츠를 일부분 들여다 볼 수 있었는데요. 이 흐름을 이어 2주 후, <산지니 대표 강수걸> 편이 연이어 방영되었다는 사실!

 

 이번 방송은 산지니가 만든 산지니의 소설이 아닌, 산지니를 이끌어가는 강수걸 대표의 새해 책갈피를 들여다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지요. '지역에서 행복하게 출판하기'라는 모토를 몸소 실천해나가기 위한 정직한 고민을 엿볼 수 있었던 <KNN 행복한 책 읽기> 산지니 후속편을 소개합니다.   

 

 



 산지니의 수장 강수걸 대표님께서 소개해주신 책은 '콘텐츠의 미래'(리더스북, 2017) 입니다.

 

 하루가 다르게 급변하는 디지털 혁명의 21세기! 종이책은 과연 사라질까요? 사양의 길로 접어든 출판 산업이 마주할 것은 결국 막다른 골목 뿐일까요? 콘텐츠의 양보다는 질을, 콘텐츠의 생산보다는 전달과 소통을 강조하는 내용이 담긴 이 책을 든 대표님은 'No! '라고 대답해주셨습니다.

 

 5분 남짓한 영상을 통해서는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결합으로 인한 시너지 효과' 라는 주제가 무엇보다 강조되었습니다. 콘텐츠의 미래가 '융합'과 '소통'에 있다면 출판 산업에서는 종이책과 전자책의 결합을 통한 활자의 확장 가능성이 핵심 과제가 될 텐데요. '지역'에서 '좋은 책'을 만들기 위한 산지니는 <콘텐츠의 미래>속에 담긴 통찰들을 경유해 보다 더 멀리 나아갑니다. 사색과 고민이라는 독서활동에 디지털 영상의 화려함을 접목시킬 수 있는 가능성을 끊임없이 모색해나가는 것, 독자와의 소통을 통해 이 가능성을 직접 실현해 내는 것! 산지니의 버팀목 강수걸 대표의 새해 책갈피를 통해 산지니의 새해 다짐을 다시금 되새겨봅니다.

 

 

 

 

 

 

 

 

KNN 행복한 책 읽기 - 산지니 대표 강수걸 편 보러가기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갑자기 기온이 뚝 떨어지고 칼바람이 불어대는 정말 겨울같은 날이었죠. 디자인과 제작을 맡고 있는 저는 추울 틈도 없이 너무 바쁜 하루였습니다.

신간 2권이 곧 나올 예정이고 2쇄 제작중인 책, 유통은 안하지만 제작해서 납품해야 할 책 등등.

아침에 이주와인권연구소 이한숙 소장님이 NGO활동가들의 해외연수 보고서 <민들레 2011> 교정지를 들고 오셨습니다. 내지 수정이 좀 있고 표지 칼라도 노랑으로 바꾸기로 했습니다. 수정해서 교정파일을 한번 더 보기로 하였습니다.

지난 주 문학나눔 우수도서로 선정된 정훈 평론집 <시의 역설과 비평의 진실>은 납품 수량이 부족해 2쇄 제작중인데, 인쇄는 끝났고 제본소로 넘어갔으니 다음주면 우수도서 마크가 찍힌 책을 받아볼 수 있을 것입니다. 

오전에 신간 필름이 퀵으로 도착했습니다. 종이책으로 나오기 전 오류를 잡아낼 수 있는 마지막 단계이므로 꼼꼼히 확인한 후 인쇄소로 보냈습니다. 신간의 제목은 <진짜 같은 가짜, 가짜 같은 진짜>인데 부산공간화랑 신옥진 대표의 산문집입니다.
표지의 질감을 살리기 위해 표지 종이로 클래식 200g을 주문했었는데 지업사에서 전화가 왔네요. 단종돼서 재고가 없다구요. 차선책으로 클래식2를 추천하기에 그걸로 입고시켜달라고 했습니다.

김윤경 동화집 <레고 나라> 표지안이 최종 확정되어 마무리 작업을 한 뒤 출력소에 데이타를 보냈습니다. 다음주에 인쇄를 하여 그 다음주에 출간 예정입니다.

1월 출간예정인 <생명건축>(가제) 원고의 도판을 확인했습니다. 도판이 200여장이나 되는 올컬러 책이라 한글 원고에서 사진 빼는 데만도 한참 걸리더군요. 미리 사진 수정과 편집틀을 구상해놓아야 일정에 맞출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부울경열사사업회와 범민련 사무실에서 <나의 아버지 박판수>와 <신불산> 700권 주문이 왔는데 봉투 400장을 같이 부탁하여 확인해보니 마침 봉투가 똑 떨어졌네요. 인쇄소에 봉투 1000장을 주문하고 , 수필집 자비 출간 문의, 전자책 관련 설문지 요청 등 전화 통화 몇 건 하고, <기획회의> 한 꼭지 읽고 나니 하루가 다 갔습니다.

창 밖 풍경. 창문 한번 내다볼 틈이 없었네요.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