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토요판] 르포

     습지, 어느 하나 사소하지 않은 생명들의 분투


▶서울 은평구 진관동 습지는 북한산 유일의 생태·경관보전지역이다. 거대도시 서울에선 존재 자체가 드문 습지다. 2005년부터 13년 동안 매주 습지를 찾아 관찰하고 기록한 책 <습지 그림일기>가 최근 나왔다. 서울에 71.5㎜의 비가 쏟아진 다음날 작가와 습지를 찾았다. 도로 옆 샛길로 들어서자 논도, 밭도, 들도, 산도 아닌 세계가 펼쳐졌다. 폭우를 견뎌낸 생명들과 분투하는 생명들이 그곳에 있었다. 변화하는 습지 환경에도 포기하지 않고 각자의 세계와 치열하게 맞서고 있었다.

사력을 다해 살아남은 존재들이 그곳에도 있었다.

“여기쯤 있었는데….”

수풀 사이를 눈과 손들이 조심스레 살폈다.

“어제(6월26일) 비가 많이 와서 떨어졌나봐.”

일주일 전 확인한 위치를 되짚었지만 ‘여기쯤 있던 것’은 눈에 띄지 않았다. 전날 서울엔 71.5㎜의 비가 쏟아졌다.

“찾았다~.”

“어디 어디?”

일행들이 모여들었다. 고마리(습지식물) 줄기에 애벌레가 매달려 있었다.

“장하게도 살아남았네.”



논도, 밭도, 들도, 산도 아닌 세계

자세히 보면 애벌레가 아니라 애벌레처럼 생긴 벌집이었다. 작은 벌 몇 마리가 열심히 집을 짓고 있었다. 완성되면 애벌레와는 종(種)도 식성도 다른 포식자가 집 이름에 똬리를 틀게 될 것이었다. 집이 뱀 허물을 벗어 놓은 모양이라고 해서 벌의 이름도 ‘뱀허물쌍살벌’이었다.

노박덩쿨 틈에선 ‘호리병벌집’이 대롱거리고 있었다. 멧밭쥐는 풀을 돌돌 말아 작고 옴팍한 집을 지어 놓았다. 구멍에서 나온 오색딱따구리가 부리로 나무를 쪼다 날아갔다. 고라니가 와서 나무의 연한 순을 뜯어 먹었고, 멧돼지들이 다녀간 자리마다 풀들이 엉덩이 자국처럼 눌렸다. 어느 하나 사소하지 않은 생명들이 치열한 세계를 이루며 제 삶을 살아내고 있었다. 진관동 습지(서울시 은평구 진관동 282-1 일대 1만6639㎡)에서였다.

한연숙씨가 주방용 뜰채로 웅덩이 물을 떴다.

새끼 도롱뇽, 개구리 올챙이, 실잠자리 수체….

뜰채에 건져진 생명체들이 투명한 플라스틱 반찬통에서 헤엄쳤다. 일행들은 사진을 찍고 상태를 관찰했다. 습지 곳곳에 크고 작은 물웅덩이들이 숨어 있었다. 옆 웅덩이에선 박은경씨의 목소리가 커졌다.

“조개다, 조개.”




기사를 이어서 보려면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기사원문 보러가기


습지 그림일기 - 10점
박은경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동글동글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음스토리 펀딩 마지막 연재(4화) 

그래도 변화지 않은 것들



이번 주가 마지막 연재입니다. 책이 나올 때쯤 연재를 시작했는데요. 그때는 출간과 겹쳐 정신 없이 진행되어 연재를 하는 저 자신도 업로드하기 바빴습니다. 도서전이 끝나고 한 숨 돌리며 다시 연재를 위해 책을 펼치니 바빠서 보지 못했던 문장들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따뜻하고 맑게 빛나는 문장을요. 화려하고 단정한 그림들은 아니지만 그 모습이 자연 그대로의 모습이 아닐까 합니다.

박은경 작가님이 지난주에도 진관동 습지에 다녀왔다고 하네요. 습지 사진을 부탁드렸더니 귀여운 거미 사진을 보내주셨습니다. 이번 화에 사진도 함께 첨부했습니다.



13년 동안 변화된 습지, 
그래도 변화지 않은 것들


2005년부터 습지 자원활동가로 활동하기 시작했으니 어언 횟수가 13년째로 접어들고 있다. 그동안 큰 변화는 습지에 버드나무가 많아진 것이다. 버드나무는 많아지기는 하였지만 잘 쓰러지고 꺾여서 죽은 나무도 많아 버드나무 수가 계속 느는 것은 아닌 것 같다. 
우리가(물자리 모임) 기록을 꼼꼼히 하지 못해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특별히 습지에 자주 출현하는 종을 발견했고 해마다 다른 특징들을 찾을 수 있었다.


오늘도 습지에 발걸음을 한다

습지의 푸르름


잎에 앉아 있는 귀여운 거미

원효봉, 노적봉, 의상봉, 용출봉 능선이 병풍을 쳐준 이 자리는 하늘이 가슴에 들어오는 명당이다. “여기에 집을 지으면 딱인데…”싶은 자리이다. 좋으면 이렇게 탐하고 싶으니, 아마 오래 정이 들어서 더 그런 것도 같다.

하늘을 가르는 듯, 나는 듯, 우뚝 서 있는 미루나무는 어릴 적 시골에서 봤던 나무 같아 정겨워서 좋다.

미루나무야! 이렇게 잘 있어줘서 고맙구나.
그 아래 버드나무도 고맙고.
이곳에 살아가는 모든 살아 있는 것들에
감사하고 고맙구나.

그리고 13년 동안 함께한 사람들 모두 고맙다. 이렇게 올 수 있었던 것은 그들 덕이다. 그들과 한곳에서 같은 것을 보면서 “와~ 예쁘다, 어머~신기해라”, “누구지? 어떻게 만든 걸까?” 하며 연신 ‘와~’, ‘왜?’를 읊어댈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

우리 아이들이 이곳에서 신기한 도롱뇽 알을, 웅덩이에서는 꼬물대는 올챙이들과 맹맹 맹꽁이를 계속 편안히 볼 수 있기를 바란다.


********************************************************************

다음스토리 펀딩 4화


   

습지 그림일기 - 10점
박은경 지음/산지니


Posted by 동글동글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습지 그림일기> 박은경 작가님이 한땀한땀 만든 올챙이 굿즈. 스토리펀딩 참여하시면 리워드 상품으로 드린답니다.^^ 북한산국립공원 안에 있는 진관동 습지에 살고 있는 맹꽁이 올챙이가 모델이예요. 솔직히 펀딩이 너무 많이 되어도 걱정. 작아서 바느질하기 만만치 않은데 이 많은 올챙이들을 어떻게 만드나 하구요. 공장 돌려야 할지도.

    카카오스토리펀딩 검색창에 '습지'라고 입력하면 <북한산 진관동 습지 13년의 기록>이 나옵니다. 지구를 걱정하는 착한 책 <습지 그림일기> 에 독자님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  스토리펀딩 바로가기  

  • sanbokbooksalon펀딩 참여했습니다. (작은 금액이지만) 착한책, 펀딩 너무 많아서 걱정 하게 되길 바랍니다~~
  • sanzinibook@sanbokbooksalon 와! 고맙습니다. 행복한 걱정 저희도 해봤으면 싶어요^^

#맹꽁이 #올챙이
#환경책 #착한책
#진관동습지
#스토리펀딩_리워드
#스토리펀딩
#책스타그램
#산지니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곧 출간될 <습지 그림일기> 

다음스토리 펀딩이 오늘 자정 6월 13일에 오픈합니다. 


뜬금없이 느껴지시죠?

그동안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흑흑


다음스토리 펀딩을 시작하기 위해서는

다음스토리 담당PD와 직접 만나서 설명을 듣고

연재 방법과 수정, 오픈 날짜를 긴밀하게 협의해야 합니다.


담당PD와 만나는 걸 모르고 진행했다가

시간이 조금 걸렸습니다.


그래도 오늘 북미정상회담을 하는 역사적인 날

내일은 지방선거를 하는 중요한 날


이 사이에 오픈을 하게 되어 좋은 징조로 여기고 있습니다:)


다음스토리 펀딩> 진관동 습지 13년의 기록

미리 보고 싶으신 분을 위해 링크 공유합니다.



저희 출판사에서 진행하는 펀딩은 처음인데요.

진관동 습지에 대해 모르시는 분들도 많고, 

습지에 대한 보존과 가치를 함께 나누고자 펀딩을 하게 되었습니다.


여름이 찾아온 진관동 습지 



기록하고 있는 은경 작가


이 책은 박은경 습지 활동가가 북한산국립공원에 있는 진관동 습지를 보전하고 관찰하려는 노력으로 2005년부터 지금까지 13년 동안 습지생태의 변화와 다양한 생물을 담은 그림일기입니다

책은 저자가 기록한 관찰일기를 정리해 봄부터 겨울까지 계절에 따라 변화하는 습지의 모습과 그곳에 사는 생물들의 모습을 담았습니다.


박은경: 진관동 습지 활동가.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에서 주관한 습지해설가 양성가 과정에 참여, 매주 수요일 물자리모임을 통해 습지에 찾아가 동식물들을 관찰했다. 초등학교 학생들이나 지역방과후 아이들과 생태교육을 진행하기도 했다. 2005년부터 진관동 습지 관찰스케치를 시작했고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



연재 1화로 시작해 곧이어 2화도 연재할 계획입니다. 




다음스토리 펀딩> 진관동 습지 13년의 기록


아참! 리워드도 있습니다 

링크 따라 가보시면 쉽게 설명되어 있습니다.


프로젝트 시작하면 많이 펀딩해주세요:)




Posted by 동글동글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권디자이너 2018.06.12 1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엔 더 잘 할 수 있겠죠^^ 수고 많았어요.
    보면 볼수록 귀엽네요. 맹꽁이 올챙이

  2. 동글동글봄 2018.06.14 1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삶의 경험치가 조금 올라간 것 같습니다. 맹꽁이 올챙이 외 다른 것도 만드셨다고 하는데 요청해봐야겠어요^^

  3. BlogIcon 단디SJ 2018.06.15 0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드디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