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갑상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30 휴가 첫날_공룡 찾아 고성으로 (4)
기다리던 휴가가 왔건만... 올해는 전혀 준비라는 걸 못했습니다.
이래저래 바쁜 일들이 많아 미리미리 계획세우는 게 잘 되질 않더군요.
멀리 짐 싸들고 떠나는 게 엉성스러워 매일매일 아침에 출발했다 저녁에 집으로 돌아오는 걸로 했습니다.
숙박비도 아끼고, 짐을 안 싸도 되고.... 일석이조 ㅎㅎ

그래서 잡은 첫날 일정이 바로 고성입니다.
막내 녀석이 공룡을 워낙 좋아하는지라 지난 3월에 해남 우항리에 다녀왔음에도 불구하고 고성엘 또 가자네요. 고성엔 작년에도 갔었는데 말이죠.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휴가 첫날부터 비가 옵니다.
일기예보를 들어보니 하루종일 비가 내릴 거랍니다.
그렇다고 포기할 우리가 아닙니다. 비가 오면 오는 대로 고 고!!!

부산에서 출발해 고성 당항포에 도착하니 딱 2시간 걸리네요.
비는 부슬부슬 계속 내립니다.
비가 오니 좋은 점도 있네요.
사람들이 거의 없다는 것.

도착하자 마자 이구아노돈 옆에서 포즈를 잡고 있는 막내 녀석입니다. 행복한 얼굴이 보입니다. 옆에 이구아도돈의 엄지 손가락(앞발이니 손이라고 해두죠) 보이시죠? 뾰족한 게 좀 특이하게 생겼지요. 처음 저 손가락 화석이 발경되었을 때는 이마에 나 있는 뿔이라고 생각했답니다. 그런데 이후 그게 뿔이 아니라 손가락이라는 게 밝혀진 거죠. 엄지손가락이 저렇게 생겼으면 바로 이구아노돈입니다. 간혹 저 특징을 제대로 못살린 그림책이 있습니다. 조잡한 책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공룡매니아 아들 녀석 때문에 제가 별걸 다 알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큰 녀석들은 대개가 초식공룡들입니다. 거의 하루 종일 나뭇잎만 뜯어먹었다고 합니다. 머리 쓸 일이 없기 때문에 덩치에 비해 머리가 작습니다. 이 녀석은 조바리아라는 공룡입니다.

육식공룡 수코미무스입니다. 쩍 벌린 입이 무섭게 생겼지요. 근데 우리 아들은 이렇게 무섭게 생긴 육식공룡을 더 좋아합니다. 세게 보이나봐요. 크앙 울어대는 모습을 얼마나 실감나게 흉내를 내는지 모릅니다.

고성 공룡엑스포장 전경입니다. 왼쪽 아래 보이는 집들이 여러 개 있는데, 팬션이랍니다. 이 안에서 숙박도 가능한가봐요. 아. 들어가는 입구에 오토캠핑장도 있습니다. 안에는 야외풀장도 있는데 이 날은 비가와서 풀장은 개장을 안했더군요. 작년에 왔을 때 사람들이 엄청 많아서 발에 치였는데, 오늘은 너무나 한산합니다. 덕분에 안에까지 차고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알을 깨고 나오는 공룡 모습인데요, 저 안에 들어가면 공룡 발자국 화석이 있습니다.

옆에는 촌 아낙이 굴을 캐고 있습니다.

화장실 이름이 트리케라톱스 화장실입니다. 제가 저기 볼일 보가 가면서 "엄마, 트리케라톱스 화장실 좀 갔다 올게" 했더니 아들 녀석 하는 말 "트리케라톱스 화장실은 트리케라톱스가 가는 건데 왜 엄마가 가?"

가로등도 예사롭지 않습니다.

다리 난간은 공룡 뼈로 만들었더군요. ㅎㅎ

이곳 고성 당항포는 이순신 장군이 해전을 벌인 곳이기도 하지요. 거북선 체험장이 있네요. 안에 들어가면 노를 저어볼 수 있습니다.



다이노피아관에서 울부짖고 있는 카르노타우루스 때문에 무서워서 그곳엔 들어가질 못했어요. 다섯 살 꼬마 녀석은 그 공룡이 살아 있는 것처럼 느껴지나봐요.
그리고 철갑상어관 이층에 있는 식당 밥이 맛있었어요. 정식이 5천원인데, 갖가지 나물반찬이 푸짐하더군요.

2시간 달려서 2시간 구경하고, 1시간 밥먹고 다시 2시간을 달려오니 저녁이네요.
내일 코스는 또 어디로 하나?


Posted by 아니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예문당 2010.07.30 0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너무 가보고 싶은 곳이에요.
    저희 큰아이가 6살인데 공룡을 정말 좋아하거든요.
    제주도 공룡랜드, 국립과천과학관 공룡공원, 헤이리 디노파크, 서대문 자연사박물관, 한반도의 공룡 체험전 등에는 다녀왔지만, 고성까지는 못가고 있어요.
    휴가 잘 보내시길 바랄께요. :)

  2. BlogIcon keenetic 2010.07.30 0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의 좋은 점이 딱 이거네요.
    조금만 나가면 이렇게 좋은 곳을 방문할수 있다는 것.
    자연과 어우러진 '자연을 모방한 문명'..
    아이러닉하면서도 참 멋집니다.
    이 글을 읽으니까 저도 아이 데리고
    비내리는 날, 사람들 없는 이런 곳 방문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막 생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