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가 손주에게 들려주는 따뜻한 생명 이야기,

가족 동화집 『반려인간』이 출간되었습니다. 


자기중심적 사고방식과 물질 만능주의가 팽배하고 인간성이 사라져가는 이 시대에 

노년의 작가는 어떤 이야기를 우리에게 들려줄까요?

 


존재만으로도 소중한 세상의 모든 생명 이야기

“어쩌면 우리 모두가 서로가 서로에게 소중한 보물이지 않을까?”

자연과 인간성의 회복을 동화에 담다





아빠, 전 믿어지지가 않아요. 인간들이 우리 개들을 지배했다니

어떻게 그럴 수가 있지요?”

해피 씨의 답이 없자 쫑 군은 메리 여사를 향해 한 번 더 불평을 늘어놓는다.

인간들은 머리가 나쁘잖아, 말도 못하고, 알아듣지도 못하고, 안 그래? 엄마.”

자몽이와 미노는 아무것도 모르는 양 꽃향기, 흙냄새를 맡으며, 나무 밑동의 크기 재기를 하고 있었다.

메리 여사가 잠시 쫑 군의 질문에 답할 말을 정리하는 듯 하더니 입을 뗀다.

그래, 네 생각엔 어떻게 인간이 개의 주인 노릇을 한 때가 있겠느냐 싶겠구나. 하지만 인간들이 자연 속에서 서로 도우며 지내던 천만 년쯤 전까진 인간이 만물의 영장 노릇을 했던 것이 사실이야. 유물들이 사실을 증명하고 있어. 그 세상에서는 우리 개들이 인간의 애완동물이었고. 더 아득한 옛날, 우리 개들은 서로 돕고 아끼며 살아가는 인간세상이 좋아서 먼저 인간 가까이 다가가게 되었대. 그래서 인간들의 친구가 되었고 차츰 사냥이며 목축이며 동업자 노릇을 하다 반려견 노릇까지 하게 되었대. 근데 반전이 일어났어. 개들이 인간들한테서 좋은 인간성을 배우는 동안 인간은 못된 개들의 나쁜 짓만 따라하게 되었던 거야. 개는 인간이 가졌던 사랑하는 마음, 열심히 일하면서 다른 동식물과도 함께 살아가는 태도를 배웠고, 인간은 자기밖에 모르는 나쁜 개들의 행실을 따라하게 된 거야. 인간은 자꾸 욕심이 많아지고 몸도 커지고 해서 만물의 영장이 아니라 만물의 파괴자가 되어 갔지. 그에 따라 자원은 고갈되고 물도 땅도 공기도 심하게 오염되어서 온갖 병균이 창궐하고 전염병이 돌았대. 그 와중에도 인간들은 제 입장만 생각하면서 서로 으르렁거리기나 했고.”

해피 씨가 나서며 메리 여사의 말을 이었다.

욕심 많은 인간들이 말이야, 무엇이든 아무렇게나 쓰고 내다 버린 증거로 말이야, 남아 있는 것이 쇠붙이 무덤들이야. 인간 세상 곳곳에 온갖 쓰레기가 쌓이다 보니 말이야, 무서운 신종 바이러스들이 출현했는데 말이야, 쇠붙이 쓰레기에서 발생한 바이러스들, 그것들이 이상 기온과 함께 인간들에게 치명타를 주게 되었어. 말하자면 말이야, 인간이 버린 쓰레기들이 인간을 멸망시키고 만 거지. 

_ 「반려인간」 중에서


인간이 버린 쓰레기에서 발생한 신종 바이러스로 

인간이 멸망한 지구

인간이 키우던 개들이 지구의 주인이 되어 

살고 있습니다

변해버린 지구의 모습

개들의 반려인간이 되어 버린 인간들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반려인간>의 뒷이야기가 궁금하다면?

반려인간 - 10점
신진 지음, 권문경 그림/산지니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꿈꾸는 보라매 13


신진 가족 동화집




존재만으로도 소중한 세상의 모든 생명 이야기

“어쩌면 우리 모두가 서로가 서로에게 소중한 보물이지 않을까?”

자연과 인간성의 회복을 동화에 담다



가족과 친구, 이웃 그리고 동물과 식물

세상의 모든 존재는 소중해

할아버지가 손주에게 들려주는, 존재만으로도 소중한 세상의 모든 생명 이야기. 문학 교수이자 시인, 평론가, 그리고 동화작가인 신진 교수의 두 번째 동화집이다.

작가가 ‘가족동화집’이라 이름붙인 작품들은 자연과 인간의 ‘생태회복’이라는 주제를 관통한다. 작가가 말하는 ‘생태주의’란 물리적 자연 생태의 복원, 사회적 시스템의 정화, 개인과 공동체의 회복을 아우른다. 자기중심적 이성의 야만성, 물질만능과 인간소외로 점철된 현대 사회에서 생태주의를 실현하는 것은 지난하고 난감한 일이다. 하지만 작가는 이 포기할 수 없는 생태의 회복에 대한 염원을 10개의 작품에 담아냈다. 



자연과 타인에 대한 존중과 애정

함께 연대하는 자연 공동체를 꿈꾸다

작가는 「반려인간」에서 지구의 주인이 되어 버린 개들과 그들의 반려인간으로 전락한 사람들의 모습을 그린다. 환경오염의 결과로 개들에게 생활 터전을 빼앗겨 버린 인간들의 모습은 동화에서나 일어날 법한 일이지만, 인간의 무절제함이 불러온 코로나19로 힘든 지금, 경각심을 갖게 한다. 

「낚시 왕」, 「병아리와 꺼병이」, 「공중에 남은 발자국」, 「별이 된 고추꽃」 등의 작품에서는 우리가 지켜야 할 소중한 자연을 그린다. 자연은 인간이 정복해야 할 대상이 아니라, 존중하고, 연대하여 함께 자연 공동체를 이뤄나가야 하는 친구라고 말한다. 

「알 수 없어요」, 「눈 밝은 장님」, 「한마을 아이들」, 「발소리 사라진 날」, 「보물선」 등의 작품에서는 신체적 차이나 빈부와 같은 현실적인 제약을 뛰어넘어서 타인에 대한 존중과 애정을 잃지 않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 저자 소개                                                         

글쓴이 신 진  

부산 범천동에서 태어났고 소년 시절부터 짬만 나면 동네 뒷산에 올라 노래 부르며 놀기를 좋아했습니다. 1981년부터 2015년까지 동아대학교에서 문학을 가르치면서 시인, 문학평론가, 동화작가 등으로 활동하는 한편 가족들과 함께 강촌, 산촌에서 텃밭 돌보기, 가축 돌보기를 하며 살았습니다. 장편 창작동화 『낙타가시꽃의 탈출』(2015, 세종도서 선정) 외, 여러 권의 시집과 연구 저서, 에세이집을 펴냈습니다.


작가(신진)의 말

적잖은 세월 문학 가까이 살아왔지만 다른 문학 양식으로서는 온전히 담을 수 없었던 동심의 이야기, 초등학생과 청소년뿐 아니라, 이웃과 가족 구성원들과 더불어 지구 공동체의 모든 생명들에 관해 나누고 싶은 얘기입니다. 자신을 사랑하는 동시에 사회와 자연을 사랑하는 마음을 품고 가꾸며 실천하는 마음의 씨앗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하는 것입니다.


그린이 권문경

어릴 적 꿈은 만화가였는데 대학에서는 전자계산학을 공부했습니다. 이후 편집디자이너로 일하며 그림 그리기와는 무관한 삶을 살다가 2014년 부산한살림 크로키 강좌를 듣고 드로잉의 세계에 풍덩 빠졌습니다. 지금은 수영강이 내려다보이는 산지니x공간에서 북디자인과 출판제작을 하고 있습니다. 『지역에서 행복하게 출판하기』(공저)에 글을 썼고, 독립출판물 『출판일상』을 쓰고 그렸습니다.


| 목차                                                             

반려인간 / 낚시 왕 / 병아리와 꺼병이

공중에 남은 발자국 / 별이 된 고추 꽃 / 알 수 없어요

눈 밝은 장님 / 한마을 아이들 / 발소리 사라진 날 / 보물선

작가의 말


반려인간-신진 가족 동화집

신 진 지음/권문경 그림/192쪽/152*210/

978-89-6545-672-8 74810/13,000원/2020년 9월 10

할아버지가 손주에게 들려주는, 존재만으로도 소중한 세상의 모든 생명 이야기. 문학 교수이자 시인, 평론가, 그리고 동화작가인 신진 교수의 두 번째 동화집이다. 자기중심적 이성의 야만성, 물질만능과 인간소외로 점철된 현대 사회에서 생태주의를 실현하는 것은 지난하고 난감한 일이다. 하지만 작가는 이 포기할 수 없는 생태의 회복에 대한 염원을 10개의 작품에 담아냈다.


반려인간 - 10점
신진 지음, 권문경 그림/산지니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