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잠홍 편집자입니다.


나뭇잎의 연두색이 점점 선명해지는 걸 보니 이제 여름이 오는구나 싶은데요.

새 계절과 함께 그동안 많은 독자 분들께서 기다려주신 책이 출간됩니다. 

기획 단계에서 맛보기로 보여드렸던 바로 그 책!

(관련글: 따사로운 봄날, 부산 대표 문인들이 산지니 사무실에 모인 이유는?! ) 


바로 5·7문학 무크 창간호입니다. 



다시 지역이다 라는 제목의 창간호에서는 

5·7문학 무크가 만들어지게 된 배경과 앞으로 나아갈 방향, 

그리고 물론 부산·경남 대표 문인 16인의 신작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특집에서는 최영철 시인의 신작을 만나보실 수 있고

시 부문에는 조성래, 조향미, 성선경, 이응인, 성윤석, 서규정, 고증식, 박서영, 표성배, 조말선, 최정란 시인의 신작 총 22편이 실렸으며

소설 부문에는 조갑상의 물구나무 서는 아이, 강동수의 언더 더 씨, 정영선의 치약거품을 물고 하는 대답, 허택의 어깨를 내리다가 수록되었습니다. 



기쁜 소식을 전하는 날, 함께해주시면 더욱 즐겁겠지요 ^^

창간 기념회에 오셔서 따끈따끈한 책을 바로 읽어보세요! 


일시 : 2016년 5월 12일(목) 오후 6시 30분

장소 : 러닝스퀘어 서면점 (동보플라자 맞은편 모닝글로리 3층)

주최: 5・7문학 편집위원 

구모룡 (문학평론가), 최영철 (시인), 강동수 (소설가)

문의 : 러닝스퀘어 051-816-9610



5・7 문학 무크

로컬은 들여다보고 느낄수록 그 구체적이고 개별적인 양상이 선명해지는 지점입니다. 

공허한 담론의 재생산이 아니라 

로컬의 특수하고 구체적인 삶의 진경을 표현하고 재현하는 문학적 실천을 천명합니다.


편집위원의 말

구모룡 문학평론가

“보다 섬세하게 삶을 대면하려는 노력”

지역의 구체적인 삶에 착목하지만 로컬을 더욱 복잡다단하게 만드는 국가와 세계의 문제에 대한 인식이 커져야 합니다.

최영철 시인

“지역은 기회”

전지구적인 위기를 감지하는 곳도 여기고 그래도 놓을 수 없는 희망을 건져올리는 곳도 바로 지금 여기입니다.

강동수 소설가

“우리 시대의 화법에 맞는 새로운 리얼리즘 문학의 전형을 찾자”

현실에 뿌리를 내리고 우리 시대의 문제를 다시 관찰하고 오늘의 화법에 맞게 발언해야 할 때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권디자이너 2016.05.03 2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무크지 원고를 받았을 때 57이 무슨 뜻일까 궁금했는데
    이제 알지요.^^
    귀에 익숙해져서 그런지 무크지 제목으로 이보다 적합한 숫자는 없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만약 38이나 99 이런 숫자였다면...

  2. BlogIcon 별과우물 2016.05.04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부터 기념회까지 쭉쭉 진행이 되네요.
    기념회에서 어떤 좋은 말씀들을 해주실 지 기대가 됩니다!

비온 후라 벚꽃의 분홍빛이 더욱 도드라져 보이는 봄날이었습니다. 


해가 질 무렵, 산지니 출판사에 한 명씩 부산의 대표 문인들이 모여들었으니..


<은유를 넘어서> 를 비롯한 여러 저서를 통해  시 읽기의 지평을 열어오신

구모룡 문학평론가



은유를 넘어서 | 산지니 평론선 12

구모룡 지음 | 문학 | 신국판 | 350쪽 | 25,000원

2015년 5월 29일 출간 | ISBN : 978-89-6545-298-0 03810

산지니 평론선 12권. 구모룡 평론집. 은유로서의 '시'가 아닌, 은유의 도서관을 나와 현실 지향적인 구체성을 획득한 시학을 개진한다. 특히 최영철 시인의 시학을 평한 평론 '은유를 넘어서'가 표제로 등장해, 최 시인의 시 세계가 언어를 세계로 연결하는 것에서 그치는 '은유'를 넘어 일상적인 어법으로 모든 사물에 생명을 불어넣는 서정시학을 표방하고 있다고 설명한다.



2015년 원북원도서로도 선정된 

<금정산을 보냈다>의 최영철 시인


   

산지니시인선 001 『금정산을 보냈다』


 최영철 지음 | 문학 | 46양장 | 144쪽 | 11,000원

 2014년 8월 25일 출간 | ISBN :978-89-6545-248-5 03810


최영철 시인의 열 번째 시집. 강인한 생명력과 자연의 진정성을 발굴한 전작과 달리, 생성과 파멸, 환희와 비명이 교차하는 시편들로 다시 한 번 시적 변화를 감행한다. 시인은 물질과 속도에 중독된 우리에게 마주해야 할 세계의 진면목은 무엇인지 어둠을 직면하며 다시 한 번 질문을 던진다.





 



장편소설 제국익문사제29회 요산문학상을 수상하신

강동수 소설가


↓ 부산 경남 지역의 대표 작가들을 소개하는 산문집 문학을 탐하다에도 등장하시죠!  

 산문집『문학을 탐하다』

최학림 지음

문학 작가 산문 | 신국판 변형 | 304쪽 | 16,000원
2013년 8월 26일 출간 | ISBN :
978-89-6545-224-9 03810 

문학기자인 저자가 부산 경남 지역 작가 18명과 그 작품세계를 소개하는 에세이. 지역을 지키며 묵묵히 글을 쓰는 작가들을 애정 어린 시선으로 바라보는, 섬세하고 아름다운 지역문화 기록집이다.

 

 



이들이 산지니 사무실에 모인 이유는 무엇일까요?

부산의 대표 문인들이 합심한 엄청난 기획!

아직은 비밀이지만, 힌트를 드리자면 :

5.7 문학,

요산 김정한 선생님


이 정도만 말씀드리겠습니다.

원고는 모두 정리해서 디자인팀에 넘긴 상태라

곧 교정지가 나올 것이어서 두근두근한 편집자 1인

(예, 접니다. 잠홍 편집자이옵니다.)


조만간 또 소식 전하겠습니다.

독자 여러분, 편안한 주말 되세요~  


은유를 넘어서 - 10점
구모룡 지음/산지니

금정산을 보냈다 (양장) - 10점
최영철 지음/산지니

문학을 탐하다 - 10점
최학림 지음/산지니

제국익문사 1 - 10점
강동수 지음/실천문학사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단디SJ 2016.04.11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의 대표 문인들이 합심한 엄청난 기획!!! 저도 기대하고 있습니당 >.<

  2. 온수 2016.04.12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요! 아주 의미 있는 자리네요!!

  3. BlogIcon 별과우물 2016.04.14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저도 엄청 기대가 됩니다. 두근두근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