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박근아디자이너(에밀리아) 입니다. 저는 주말에 주로 영화의 전당에서 시간을 보내는일이 많은데요, 최근에 본 영화 <바닷마을 다이어리>에 대해 이야기 해보려고 합니다.  

 

이 영화는 <걸어도걸어도>,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로 유명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입니다.
일본영화 특유의 차분한 분위기에 스토리도 잔잔하게 흘러가는 영화이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위기나 절정이 희박하다는 인상을 주지만 가족을 응시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특유의 미적 감각이 이야기 전체에 드리워져있는 덕분에, 편안하고 사랑스러운 분위기가 끊임없이 흘러 넘칩니다.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가 남성 중심의 영화였다면, <바닷마을 다이어리>는 여성 중심적이다. 15년 전 집을 떠난 아버지의 부고를 듣고 장례식장을 찾은 세 자매, 사치, 요시노, 치카. 그들은 아버지에 대한 기억조차 없을 정도다. 그녀들은 아버지의 장례식장에서 홀로 남겨진 이복 동생 '스즈'를  알게 되고, "함께 살자!"고 제안한다. 스즈는 그 제안을 선뜻 받아들이고, 그때부터 그녀들은 한 가족이 된다. 

 

간략한 영화 스토리는 안보고 산지 15년이 넘은 아버지의 장례식에서 세 자매가 새로운 이복동생을 만나  다시 한 가족이 과정을 그린 영화이고, 영화 중반부로 넘어가면서 네명의 자매들의 속마음이 보여집니다.

 

서로 상처를 바라볼 수 있고, 위로하고 보듬어 줄 수 있는 유일한 존재는 '가족'임을 암시하는 영화였습니다.

​이 영화를 보면서 항상 옆에있는 가족이라는 생각, 누구보다 가족이라 잘 알고 있다는 생각에 내 마음대로 상대방을 이해하고, 내 방식대로 대하고, 때로는 소홀히, 그리고 서운해하며 가족과의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영화의 처음부터 끝까지 등장하는 시골 풍경은 이 영화의 큰 장점 같습니다. 영화를 보고나서 기억에 남는 예쁜 장면들이 많았는데요,
여름철 유카타를 입은 네자매의 불꽃놀이, 봄에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는 벚꽃터널, 자매들이 걸어다니는 시골길...
바닷가 마을의 아주 오래되고 낡은 이층집을 배경으로 삶의 소소한 풍경들이 어우러져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따뜻했습니다.

 

 

 

사실, 개인적으로 이영화가 마음에 들었던 가장 큰 이유는 영화의 배경이 제가 다녀온적 있는 곳이기 때문이였는데요. 일본 카나가와현 가마쿠라 라는 곳입니다.

가마쿠라는 관광지로도 유명하고 절이있어 찾는 사람들이 많은 곳인데, 도쿄 근방이 아닌 시골 간이역 같은 비주얼에 빨간 우체통이 레트로한 느낌을 더해주는 역 고쿠라쿠지는 영화에서 네 자매가 사는 마을의 역입니다.

영화를 보는 내내 일본에서 여행하던 추억에 잠겨서 봤어요^^; 기회가되면 다시 찾아가보고 싶네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엘뤼에르 2016.01.29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영화를 보면서 먹먹한 감정에 눈물 흘렸던 기억이 있네요.. ^^ 무엇보다 막내동생의 귀여움에 반했어요. 영화에 소개되는 곳이 가마쿠라였군요. ㅎㅎ 다음에 여행갈 기회가 생긴다면 꼭 가봐야겠어요. 잘 읽었습니다 ^^

    • BlogIcon Emillia 2016.01.29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울면서 봤어요...막내동생 정말 귀여웠죠^^ 가마쿠라는 다음에 혹시 일본 여행가게 되시면 추천드리고 싶은 여행지에요. 도쿄 근처인도 시골마을같은 분위기라 좋을거에요ㅎ

  2. BlogIcon 아니카 2016.01.29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주말에 영화의 전당 가는 일이 많은데, 우리 한번은 만나겠네요? ㅎㅎ 거기서 보았던 일본영화 <세상의 끝에서 커피 한 잔>이 기억 나네요.

    • BlogIcon Emillia 2016.01.29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화의 전당 자주가시는군요! 시작시간 정확하고 엔딩크레딧 끝날때까지 볼 수 있어서 영화의전당 애용해요ㅎ <세상의 끝에서 커피 한 잔>은 저는 아직 본적 없는데 잔잔한 분위기의 영화라고 들어서 기회가되면 꼭 보고싶네요.

  3. BlogIcon 동글동글봄 2016.01.29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감독 영화 좋아해서 나오면 꼭 챙겨 보는데 아직 이 영화는 못 봤네요:) 스틸컷만으로도 따뜻함이 전해지네요.

  4. BlogIcon 단디SJ 2016.01.29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닛! 이 영화는ㅎㅎㅎ 저도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를 참 재밌게 봐서 지난 부국제 때 이 영화를 봤어요. 올려주신 스틸컷을 보는데 영화를 보면서 느꼈던 잔잔한 감동이 다시 느껴져요! (어쩜 저렇게 장면들이 예쁜지)

    • BlogIcon Emillia 2016.01.29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국제영화제때 상영했었죠!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와 느낌은 비슷하지만 이영화는 매 이야기라 그런지 더 감동이 전해졌던거 같아요.

  5. 권디자이너 2016.01.29 1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영화의 전당 자주 가는데
    스크린이 커서 좋더라구요. 좌석도 넓고.
    요 근래에는 자주 못갔네요.

    • BlogIcon Emillia 2016.01.29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좌석도 편하고 시간도 딱맞춰서 시작하고 거장 감독들의 걸작도 재상영을 많이해서 부산에서 영화를 즐기기에 정말 좋은 장소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