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김춘복(79) 소설가가 중단편집 <벽>(1991년) 이후 25년 만에 <칼춤>이라는 장편소설을 냈다.

밀양에서 나고 자란 소설가가 '밀양 검무'를 펼치는 여인과 운명적인 사랑을 하는 이야기다.

주인공 박준규는 초등학교 때 밀양에 전학 온 최은미라는 아이를 좋아하게 되지만 헤어지고, 이후 이들은 서울에서 같은 대학 문예창작과와 무용과 학생으로 다시 만나 사랑을 키워간다. 하지만, 둘은 이념 문제로 갈등을 빚는다. 1980년 민주화 운동이 펼쳐지는 시절 한쪽은 데모대로, 한쪽은 데모대를 막는 경찰 편에 서 있다. 한 가족은 앞서 1960년대 한일회담 반대 시위대에 섰다가, 다른 가족은 시위대를 막는 쪽에 섰다가 목숨을 잃었다.



<칼춤> 표지.

작가는 남녀 주인공이 이념 갈등의 어려움 속에서도 시간이 흘러서 다시 만날 수 있게 했다. 소설에서 남자 주인공은 이렇게 말한다. "우파와 좌파는 같은 길을 걸어가는 경쟁적 동반자이지, 결코 적대적 관계가 아닙니다. 따라서 어느 한쪽이 더 중요하고 어느 한쪽이 덜 중요한 것이 아니라 둘 다 똑같이 중요한 것입니다. 비유하자면, 수레의 두 바퀴와도 같은 것입니다. (중략) 좌파든 우파든 하루바삐 양심의 눈을 크게 떠야만 합니다."

주인공들의 연결고리는 밀양 기생 운심이다. 남자 주인공은 운심을 소재로 한 소설을 쓰고, 여자 주인공은 운심이 췄던 칼춤을 펼친다. 두 명이 재결합하는 극적인 장소 역시 밀양 운심의 묘다.

조선시대 검무의 명인인 운심은 박제가의 <검무기>, 박지원의 <광문자전> 등에 등장한다. 운심은 사대부 출신의 한 관원을 깊이 사랑하지만, 신분 차로 사랑을 이루지 못한다. 소설은 운심과 관원이 남녀주인공으로 환생해 사랑을 마침내 이루게 한다.

김 작가는 책 마지막 작가의 말에서 "이 소설은 두 남녀 간의 숙명적인 사랑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 사회의 '대통합'을 갈망하는 간절한 축원문"이라고 표현했다.


김춘복 소설가

김 작가는 경남도민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칼춤>은 겉으로는 사랑 이야기지만, 이면은 정치 이야기다. 5·16부터 노무현 탄핵까지 파란만장한 반세기를 담았다. 이래서는 안 되겠다. 상생하자는 것이다. 어찌 보면 우리 시대에 제일 절실한 주제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앞으로는 밀양 출신 기생 운심을 역사소설 차원에서 더 본격적으로 쓰고자 한다. 또 밀양 출신 독립운동가 김원봉 선생의 일대기를 쓰면서, 조선의용국, 의열단도 다루고 싶다"고 말했다.

김 작가는 1959년 단편 '낙인'으로 <현대문학>에 초회 추천을 받았고, 1976년 장편소설 <쌈짓골>을 <창작과비평>에 연재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계절풍>, <꽃바람 꽃샘바람>, 중단편집 <벽> 등을 썼다. 현재 한국작가회의, 경남작가회의, 밀양문학회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 산지니, 366쪽, 1만 5000원.

우귀화 | 경남도민일보 | 2016-02-11

원문읽기

칼춤 - 10점
김춘복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