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 편집자가 일본 여행에서 사온 선물.

복숭아 빛깔의 종이 포장지가 앙증맞다.

종이 보자기를 펼치면 애기 복숭 같은 모찌가 얌전히 앉아 있다.

 

경단만 한 모찌를 4도 인쇄한 얇은 종이에 낱개 포장해

칸칸이 나뉘어 있는 종이 패키지에 담아 놓았다.

맛은 평범한 찹쌀떡 맛인데

포장이 예술이다.

 

 

 

'권디자이너의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모 스마트포누스  (5) 2016.03.15
러브레터  (3) 2016.03.02
꽃보다 마르타  (4) 2016.02.23
비발디 사계 중 가장 좋아하는 계절은?  (2) 2016.02.17
복숭아 모찌  (6) 2016.02.11
이불의 유혹  (6) 2016.01.28
Posted by 산지니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