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산지니 입니다. 72회 산지니 저자와의 만남이 개최 될 예정입니다.


생의 무력함 속에서도 빛나는 일상의 소중함-『석간신문을 읽는 명태씨』


봄꽃이 피고 지고, 모래가 부서지는 시간의 무상함 속에서 말라빠진 명태처럼 푸석한 자신의 삶을 풍자와 해학, 골계와 아이러니 기법으로 푼 시인의 재치가 인상적인 시집입니다.


최학림 전 부산일보 문화부장과 함께하는 이번 저자와의 만남에서 성선경 시인과 함께 빛나는 일상의 소중함을 온전히 느끼고 다함께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가 되었으면 합니다.


많은 참석 부탁드려요.


일시 : 2016년 4월 20일(수) 오후 7시

장소 : 러닝스퀘어 서면점 (동보플라자 맞은편 모닝글로리 3층)

대담자: 최학림 (부산일보 전 문화부장)

문의 : 러닝스퀘어 051-816-9610

후원 : 산지니출판사 


저자 : 성선경

1960년 경남 창녕에서 태어났다. 경남대 사범대학 국어교육학과 재학 중 1987년 무크 『지평』, 1988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으로 등단했다. 시집으로 『널뛰는 직녀에게』, 『옛사랑을 읽다』, 『서른 살의 박봉 씨』, 『몽유도원을 사다』, 『모란으로 가는 길』, 『진경산수』, 『봄, 풋가지 行』, 시선집 『돌아갈 수 없는 숲』, 동요집 『똥뫼산에 사는 여우』(작곡 서영수), 시작에세이 『뿔 달린 낙타를 타고』, 산문집 『물칸나를 생각함』을 냈다. 경남문학상, 월하지역문학상, 마산시문화상, 시민불교문화상을 받았다.


산지니 출판그룹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sanzinibook 

산지니 출판그룹 트위터 : http://twitter.com/sanzinibook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