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속담에 버무린 시간의 흐름과 깨달음

성선경 시인 8번째 시집 〈석간신문을 읽는 명태씨〉…삶의 모습 풍자·해학 담아




평범한 일상에서 진실을 찾는 시를 적었다.


성선경(57) 시인이 8번째 시집으로 <석간신문을 읽는 명태씨>를 냈다. 명태는 '명예퇴직'과 유사한 발음에서 착안했다. 명예퇴직자이기도 한 시인은 푸석한 삶의 모습을 풍자, 해학 등으로 나타냈다.

이번 시집은 속담을 시 속에 녹여낸 부분이 두드러진다.

성 시인은 "올해 2월, 30여 년간 교사 생활을 마치고, 새로운 삶의 패턴을 갖고자 했다. 세상을 이해하는 시선이 변화했다"며 "이번 시집은 압축과 상징의 형식이 가장 잘 살아있는 속담에 주목했다"고 설명했다.


시 제목에서부터 그런 경향은 잘 드러난다. '낙타가 바늘구멍으로 와 들어가노', '사돈은 늘 남의 말을 하고', '새가 날자 날이 저물고', '앵두밭 들어갈 때 마음 다르고 나올 때 마음 다르고', '녹피에 가로 왈' 등의 제목이 그렇다. 속담에 맞게 구어체로 해학적인 시를 썼다.


동음을 이용한 표현들도 인상적이다. '밥벌(罰)'이라는 제목의 시는 밥벌이를 '밥벌'로 표현했다. "밥벌이는 밥의 벌(罰)이다./내 저 향기로운 냄새를 탐닉한 죄/내 저 풍요로운 포만감을 누린 죄/내 새끼에게 한 젓가락이라도 더 먹이겠다고/내 밥상에 한 접시의 찬이라도 더 올려놓겠다고/눈알을 부릅뜨고 새벽같이 일어나/사랑과 평화보다도 꿈과 이상보다도/몸뚱아리를 위해 더 종종거린 죄/…(중략)/내 밥에 대한 저 엄중한 추궁/밥벌이는 내 밥의 벌이다.//"


나이 듦에 대한 고뇌도 시에 담겼다. 시 '하산'에서는 "이젠 나도 내리막길인데 아직 내 눈엔/꽃은커녕 한눈파는 것도 쉽지 않다/어쩜 한눈파는 것이 정말 삶이고 인생인데/내려가는 길이 너무 가파르고 경사가 져/…(중략)/내겐 내려가는 길도 예삿일이 아닌데/나도 혹시 하고 잠시 발을 멈추어 본다.//"고 적고 있다. '만추'에서는 "세월은 늘 감추고 싶어 하는 아내의 새치 같은 것/그보다 더 깊은 주름살 같은 것/내가 감추고 싶어하는 것을/나보다 다른 사람들이 먼저 알아차릴 때/우수 뒤의 목련같이 우리는 늙는다//"고 표현했다.



성선경 시인. /우귀화 기자

김경복(경남대 교수) 문학평론가는 "이번 성선경 시인의 시집에서 시간의 경과에 따른 늙음의 문제는 시집 전반을 아우르는 현실적 고민의 대상이 되고 있다"며 "성 시인은 자신의 존재성의 변화에 따른 현실적 감각을 통해 바로 이 존재의 본질적 질료와 형식으로 주어진 시간의 문제를 아프게 이번 시집에 각인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시인은 일상의 소중함을 표현하며, 삶의 깨달음을 전한다. '아들과 함께 화분에 물 주기' 시다. "세상에서 제일 큰 소리는 우리 귀에 들리지 않지만/세상에서 제일 사소한 일은 화분에 물 주기/…(중략)/물 조루를 들고 해봤자 표 나지 않는 일에/진지하게 시간을 내는 일 화분에 물 주는 일/아들과 함께 화분에 물 주는 일/세상의 눈에 보이지 않는 가장 귀한 일.//"

168쪽, 산지니, 1만 원.


우귀화 기자 wookiza@idomin.com ㅣ경남도민일보ㅣ2016-06-08

원본 읽기




석간신문을 읽는 명태 씨 - 10점
성선경 지음/산지니


Posted by 동글동글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반가 2016.06.11 2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