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별과우물입니다.

오늘은 조금 특별한 이야기를 담은 영화를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바로 '책도둑'이라는 작품인데요.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미국영화입니다.

 

 

간단줄거리

나치가 기승을 부리던 1938년의 독일, 어린 소녀 리젤 메밍거(소피 넬리스)가 한스(제프리 러쉬)와 로사(에밀리 왓슨) 부부에게 입양된다. 엄마와의 이별과 남동생의 죽음을 겪은 리젤은 따뜻하고 자상한 한스에게 글을 배우고, 함께 책을 읽으면서 마음의 위안을 찾는다. 또한 흑인 육상선수 제시 오언스를 영웅처럼 생각하는 또래 소년 루디(니코 리어쉬)와 단짝 친구가 되어 새로운 생활에 적응해간다. 그 후 한스는 은인의 아들인 유대인 청년 맥스(벤 슈네처)를 지하실에 숨겨주게 된다. 리젤은 세상과 고립되어 지내는 맥스에게 책을 구해다주고 자신만의 단어로 바깥 풍경을 들려준다. 그런 리젤에게 맥스는 글을 써볼 것을 격려해준다. 이처럼 두 사람이 특별한 우정을 쌓아가는 동안, 2차 대전은 점점 격렬해지고 유대인에 대한 핍박도 더욱 거세지는데…

 

 

이 영화는 특이하게도 '죽음'이라는 화자가 계속해서 등장하는 데요.

예를 들자면, 이렇습니다.

 

당신은 죽을 것이다.
아무리 애써도 영원히 사는 사람은 없다.
충고하건데 죽음을 앞두고 불안해 하지 말라.
달라질 게 없으니까.
정식으로 내 소개를 해야겠지만
머지않아 나를 만나게 될 것이다.

- 영화  『책도둑』 도입부

 

 

내 소개를 한다고 표현하며, 영화 초반부터 강렬한 인상을 주며 등장해서는 '음성'(내레이션)으로서만 존재하는데요. '죽음'이 마치 인간과 같은 의지가 있는 것처럼 소녀 '리젤'을 관심 있게 바라보게 되면서 영화는 진행이 됩니다.

 

그리고 안타깝게도 이런 '죽음'에게 가장 먼저 안긴 사람은 리젤의 동생인데요.

동생의 묘지에서 줍게 된 '묘지 관리인의 지침서'라는 책을 품에 안으며 소녀와 책의 인연은 시작됩니다.

 

 

그리고 간단 줄거리에서 알 수 있었던 것처럼 한스, 로사 부부에게 입양된 리젤은

한스에게 글을 배우게 되는데요. 이를 통해 책에 대한 욕구는 더 커지게 됩니다.

하지만, 시대적 상황으로 책을 읽는다는 것이 쉽지는 않았는데요.

그래서 책을 태운 현장에서 살아남은 책을 주워오기도 하고,

 

 

 

 

로사의 심부름으로 가게 된 시장의 집에서 책을 몰래 가져와 읽고는 가져다 두기를 반복하기도 합니다. 그러던 중 리젤의 집에 '맥스' 라는 유대인 청년이 오게 되면서 영화는 또 다른 전환점을 맞이하게 되는데요.

 

 

지하실에서 숨어지내는 맥스를 위해 리젤은 자신이 구해 온 책을 읽어주거나 일상을 이야기해주며 많은 대화를 나누게 됩니다. 리젤을 통해서 구현되는 생동감 넘치는 그 날의 날씨와 일상을 듣던 맥스는 이런 말을 하게 되는데요.

 

모든 생명체...

나뭇잎이나, 새들은 삶의 비밀을 간직하고 있기 때문에 살아 있는 거다

그게 우리와 진흙덩이의 차이야,

이야기가 있다는 것. 이야기는 생명이야, 리젤

 

이는 후에, 리젤을 글을 쓰게 되는 계기가 되는 말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상황은 점점 나빠지기만 해서 한스를 비롯해 많은 남자들이 군대로 끌려가게 되는데요. 

유대인 수색이 본격화되면서 더는 폐를 끼칠 수 없다고 생각한 맥스는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떠나게 됩니다. 

 

 

이별에 슬퍼하는 리젤에게 "언제나 너의 글 속에서 날 찾을 수 있을 거야. 거기서 내가 살고 있을게." 라는 말을 남기고서요. 다행히도 후에 이들은 재회하게 되는데요.

그들의 나이 차와 관계없이 아주 오랫동안 좋은 친구로 남게 됩니다.

자세한 이야기는 직접 확인하시는 게 좋겠죠? ^^

 

마지막으로 이 영화에서 인상적이었던 내레이션 한 구절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가슴 아팠던 시대적 상황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부분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While 10.000 souls hid their heads in fear and trembled one Jew thanked God for the stars that blessed his eyes. (만 명의 영혼이 머리를 감싸며 두려움에 떨고 있을때 한 명의 유대인만은 별들을 보면서 신께 감사를 드렸습니다.)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