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을 알면 영화는 훨씬 재미있어진다.

영화 속 패션, 영화를 스토리텔링하고

대중의 사랑을 받는 스타일링으로 재탄생하다.

 

패션, 영화를 디자인하다를 통해 독자들에게 영화의상의 세계를 재미있게 안내해 주었던 진경옥 교수가 이번에는패션, 영화를 스타일링하다를 출간하였다.

영화의상은 배우에게 잘 어울리는 옷이 아니라 등장인물의 이미지를 창조하고 영화의 전체적인 효과에 공헌해야 한다.”는 프랑스 영화 감독 니콜 베드레의 말을 진경옥 교수는 영화 속 패션을 알면 영화가 훨씬 재미있어진다.”고 풀이한다.

   

영화의 스토리를 이끌어 내는 영화 속 패션

영화의상은 배우의 특별한 역할을 위해 존재하므로 영화의 장면이 바뀔 때 관객들은 배우의 의상만으로도 스토리의 전개를 짐작할 수 있게 된다. 이 책은 10개 주제로 나누어 37편의 영화 속 의상들이 어떻게 영화의 스토리와 인물의 감정 변화를 나타내는지 알려준다.

이를테면 <블랙 스완>에서 주인공의 의상 색상이 화이트에서 블랙으로 변하는 과정은 분열된 자아의 심리변화를 표현하는 것이다. <위대한 개츠비>에 등장하는 플래퍼 룩과 개츠비 룩의 스타일이나 색감은 남녀 주인공의 심리와 연결된다.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세 인물은 의상을 통해서 캐릭터가 확연히 구분되는데, 이러한 점을 통해 이 책은 영화의상이 영화의 스토리와 어떻게 상호조화를 이루는지 말해준다. 시대를 반영한 영화의상이 대중에게 전이되어 현대인의 패션스타일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는 현상을 풀이해주기도 한다.

 

영화 속 시대 패션을 통해 시대와 영화 스토리를 연결하다.

이 책은 <진주귀걸이를 한 소녀>를 통해 복식의 유행은 힘을 가진 계층에 의해 전파된다는 점을 짚어준다. 서구 고전 패션의 원형인 그리스 의상을 <트로이> 영화의상을 통해 고증해 낸 과정도 흥미롭다. 전쟁 의상인 갑옷을 고증하기 위해 찾은 대영박물관에서 어떤 해프닝이 일어났는지, ‘드레이프 스타일로 우아한 인체미를 추구한 그리스 복식의 특징이 도릭 키톤이오닉 키톤으로 어떻게 연출되었는지 필자의 설명과 영화 장면을 보면서 구분해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레미제라블>이나 <타아타닉> 같은 시대극 영화의상의 이야기도 재미있다. 인물의 신분이나 감정을 나타낼 뿐만 아니라 그 시대 의상 복원에도 신경을 써야 하는데, 철저한 고증을 위해 애쓴 의상감독들의 노력과 뒷이야기도 담겨 있다.

<, >에서 청록색 치파오를 입은 막부인 역의 탕웨이, <레미제라블>의 공장 노동자인 판틴 역의 엔 헤서웨이 등은 의상을 통해 그들의 처지와 심리를 드러낸다. 신사 정장의 패셔니스타로 알려진 톰 크루즈가 <락 오브 에이지>에서 패션 역사상 가장 못난 의상시대80년대의 과장되고 엉뚱한 글램 스타일을 한 것 역시 영화의 스토리를 위한 것이었다.

  

대중 패션을 선도하는 영화의상,

영화의 스토리를 이끌어 내는 영화 속 패션,

대중의 사랑을 받는 스타일로 자리잡는 이야기

 

다문화 가정 <완득이>와 마크 저커버거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패션 스타일에서 찾을 수 있다. 자유와 젊음을 상징하는 후디 복장이다. 그 시작은 실베스타 스텔론의 <록키>로 볼 수 있다. 영화 속 청소년 문화 패션, 다문화 가정 패션 등의 주제로 현대 사회의 모습을 제대로 반영하면서 그것이 다시 현대인의 패션 스타일로 자리 잡는 과정을 저자는 영화 이야기와 함께 풀어주고 있다.

영화 산업이 경제에 미치는 효과가 크다는 것은 흥행 수입만이 아니라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한다는 데서 알 수 있다. 그중 패션도 빼놓을 수 없다. <킹스맨>의 로고와 라벨을 붙여 판매한 영국정장슈트 라인은 한정판으로 제작되어 고가에 판매되기도 했다. 이 영향은 국내 남성복 정장 슈트 매출에도 괄목할 만한 증가를 가져왔다.

   

그리스 고전 의상부터 미래 슈퍼히어로의 LED 의상까지,

과거와 현대의 믹스와 조화로 새롭게 탄생하는 영화의상의 스타일링

 

영화의 장르가 다양하고, 그 속에서 이야기하는 시대와 주제가 다양하듯이 이 책에서 소개하는 영화 의상 또한 다채롭고, 스펙타클하다.

40년대 중국의 치파오, 70년대 하이패션과 현재의 힙합패션, 패션 블록버스터인 <섹스 앤더 시티2>의 다양한 의상과 액세서리, 보석을 장식한 고가의 의상과 빈티지한 의상, <쥬랜더 리턴즈>의 팝아트적 의상이나 건축학적인 의상이 나온 배경, SF영화의 특수제작한 LED 의상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를 두루 아우르며 들려주는 영화 속 패션의 이야기는 그 자체로도 흥미롭다. 그러한 패션 스타일은 현대인들이 패션 트랜드를 만들어 가는 계기가 되기도 한다. 다양성과 개성이 중시되면서도 트랜드를 따르게 되는 대중들의 패션 경향은 기존의 시대 패션을 바탕으로 새로운 개성을 만들어가게 된다.

 

 

 

지은이 : 진경옥

이화여자대학교와 동 디자인 대학원을 졸업하고 뉴욕 주립대학교 패션 인스티튜트 오브 테크놀로지(F.I.T.)에서 패션디자인을 전공했다. 경희대학교에서 패션디자인 전공 이학 박사학위를 받고 현재 동명대학교 패션디자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미국 로드아일랜드 주립대학(URI)에서 패션드레이핑 강의를 맡았고 ()한국패션문화협회와 한국패션조형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199526<중앙일보> 전국 의상디자인 콘테스트에서 대상을, 2010년 국제패션아트 비엔날레에서 작가상을 받았다. 패션디자인 개인전 6, 패션쇼와 국내외 단체전 100여 회 등으로 왕성한 패션디자인 작업을 하고 있다. 저서로는 패션디자인 드레이핑, 그녀들은 왜 옷을 입는가, 패션 디자인의 이해, Insight Fashion Design,패션, 영화를 디자인하다가 있다.

 

차례

 

 

     

『패션,영화를 디자인하다』는 영화의 스토리텔링 역할로서 패션을 이야기했고,  『패션,영화를 스타일링하다』는 현대인의 사회적 관심사를 바탕으로 스타일링의 요람으로서의 영화와 패션의 관계를 이야기해주고 있다.

     패션, 영화를 스타일링하다

 진경옥 지음|304쪽|19800원|2017년 12월 7일 출간

 
 

 

패션, 영화를 스타일링하다 - 10점
진경옥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