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여러분~

병아리 편집자입니다.

부산일보에 『을숙도, 갈대숲을 거닐다기사가 나왔네요.

부산을 단순한 관광지로 보는 시선에서 벗어나

그곳을 터전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르포산문집!

부산의 삶이 보이는 『을숙도, 갈대숲을 거닐다』를 만나보실까요?

 

***

'을숙도, 갈대숲을 거닐다' 문단 이야기꾼이 들려주는 '부산과 사람'

을숙도, 갈대숲을 거닐다/이상섭

천생 '이야기꾼'으로 꼽히며 부산 문단을 든든하게 지키고 있는 이상섭 소설가가 소설집 『챔피언』 이후 3년 여 만에 독자를 찾아왔다. 부산 곳곳을 직접 누비고 쓴 이른바 '이상섭 르포 산문집'이란 부제가 붙은 <을숙도, 갈대숲을 거닐다>이다.

(중략)

자갈치와 국제시장 등은 누구에게나 널리 알려진 익숙한 장소지만 공간을 채우는 이야기는 낯설고도 새롭다. 이 작가의 폭넓은 식견과 맛깔스러운 글솜씨 덕분이다. 

예컨대 '근대와 현대가 뒤엉킨 퓨전공간' 자갈치는 순식간에 조선 속 일본 땅으로 전락한 '한 권의 슬픈 역사책'으로 재탄생된다. 외국인에게도 이름난 국제시장은 또 어떠한가. 국제시장의 기원 격인 부평시장을 시작으로 깡통시장, 신창상가, 광복 중앙로, 중구로 지하쇼핑센터, 문구 거리, 만물의 거리, 조명의 거리, 창선동 먹자골목, 젊음의 거리, 고갈비 골목 등을 거닐며 시장에 얽힌 역사와 추억을 봇물처럼 쏟아낸다. 국제시장은 이 작가의 손끝을 거치며 '근현대사의 생생한 현장'이자 '노천 박물관'으로 거듭난다. 

관광지로서 다소 덜 알려진 곳은 직접 방문하고 싶게끔 만든다. 부산사람에게도 다소 낯선 화지공원이 대표적이다. 화지공원의 배롱나무는 '후손의 지극정성이 만들어낸 걸작이며, 한권의 푸른 역사서'로 우리 곁을 찾는다. '어머니의 품 속' 같은 을숙도를 두고 엄원태 시인의 시 '이월'과 요산 김정한 선생의 단편소설 '모래톱 이야기' 등을 떠올리던 이 작가는 '새들에게 기막힌 이상향'이 되는 갈대숲이 '처참하게 살해'된 현장이자 '전 국민의 희망이자 저항의 상징인 공간'으로 풀어내기도 한다. 탐방로 소개와 함께 '낙동강 하구에 철새를 부르고 을숙도를 살리는 일은 우리 모두의 몫이다. 부산문학을 살리는 길'이라고 말하는 대목에선 소설가로서 소명의식이 돋보인다.

(하략)

 

부산일보 윤여진 기자

기사 전문 읽기

 

을숙도, 갈대숲을 거닐다 - 10점
이상섭 지음/해피북미디어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