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금주의책] 국가에 의한 민간인 학살… 그 유해 발굴의 진정한 의미는
노용석 ‘국가폭력과 유해발굴의 사회문화사’

 

베트남전 학살 문제를 다룬 권헌익 케임브리지대 교수의 ‘학살, 그 이후’(아카이브)와 같은 계열의 책이다. 민간인 학살 연구자인 저자는 2006년 출범한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에서 한국전쟁 전후 학살된 이들의 유해발굴사업을 총괄했다. 이 책은 그 경험의 결산이다. 땅 속의 뼈를 다시 끄집어낸다는 건 유족들을 위한 것이지만, 단지 그 뿐만은 아니다. 유해발굴은 사건에 대한 진실규명이자, 학살로 지우고자 했던 사회적 기억의 복권이기도 하다.

 

 

 

 

 

 

 포인트는 기억의 복권이 쉽지 않다는 점. 저자는 억울함을 호소하는 유족들조차 ‘양민’과 ‘빨갱이’를 애써 구분하려는 태도에 주목한다. 순수한 피해자임을 강조하는 것이다. 우리는 이미 알고 있었던 셈이다. 이 땅에서 피해자 노릇 하기가 얼마나 고단한 일인가를 말이다. 억울함에 앞서 그저 100% 순수한 피해자임을 입증해야 한다. 요즘 논란되는 ‘피해자다움’의 기원으로 읽히기도 한다.

기사원문 보러가기

 

 

 

 

 

 

 

 

 


 

 

 

국가폭력과 유해발굴의 사회문화사

노용석 지음 | 320쪽 | 25,000원 | 2018년 7월 31일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학살 연구와 유해발굴 사업을 주도해온 노용석 교수가 『국가폭력과 유해발굴의 사회문화사』를 출간했다. 저자는 이 책에서 한국전쟁 전후기 국가폭력 과정에서 발생한 민간인 학살의 전개과정을 밝히고, 더불어 피학살자들의 유해발굴 과정과 그 상징적 의미에 대해 고찰한다. 

 



 

 


국가폭력과 유해발굴의 사회문화사 - 10점
노용석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