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일보

국가폭력과 유해발굴의 사회문화사/ 노용석 지음/산지니/2만5000원

6·25전쟁 전후 민간인 학살 연구와 유해발굴 사업을 주도해온 노용석 부경대 교수가 유해발굴 과정과 그 정치적·사회적 의미에 대해 고찰한 책이다. 특히 6·25전쟁 전후에 벌어진 국가적 폭력사태를 규명하고 비극적인 민간인 학살의 시말을 정리한다. 사례와 자료를 바탕으로 1950년대부터 현재까지 시대순으로 일목요연하게 정리했다.

6·25전쟁 동안 많은 민간인이 희생됐다. 1955년의 정부 통계에 따르면 전쟁 동안 민간인 피해자는 99만명. 이 가운데 12만9000명이 학살됐다. 민간인 학살이 어떻게 자행되었는지, 국가적 폭력이 어떻게 개입되었는지 규명한다. 이를테면 광주5·18민주화운동 피해자 유해발굴도 5·18의 정치적인 의미가 인정된 이후에야 시작됐다. 이전까지는 5·18 피해자가 기억 속에 머무는 ‘유령’쯤으로 인식됐다. 국가적 폭력이 개입돼 초래된 비극이었다.

저자는 한을 품은 채 산천에 버려진 유해를 수습하는 작업은 죽음을 처리하는 관습이라는 측면에서도 의미가 있다고 역설한다. 저자는 “민간인 유해발굴은 진상 규명과 과거사 청산은 물론 기념 혹은 위령까지 포괄하는 사업”이라며 “발굴된 유해는 새롭게 드러난 증거물 역할만 하는 것이 아니라 억압된 사회적 기억의 회복으로 볼 수 있다”고 강조한다. 저자는 자신의 박사학위 논문을 토대로 사회적 의미를 가미해 책을 완성했다.

정승욱 선임기자 
 

기사원문 보러가기

 

국제 신문

국가폭력과 유해발굴의 사회문화사(노용석 지음)=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에서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피학살자 유해발굴을 총괄한 부경대 노용석(국제지역학부) 교수의 생생 보고서. <산지니·2만5000원>
  

기사원문 보러가기

 

 

 

 

국가폭력과 유해발굴의 사회문화사

노용석 지음 | 320쪽 | 25,000원 | 2018년 7월 31일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학살 연구와 유해발굴 사업을 주도해온 노용석 교수가 『국가폭력과 유해발굴의 사회문화사』를 출간했다. 저자는 이 책에서 한국전쟁 전후기 국가폭력 과정에서 발생한 민간인 학살의 전개과정을 밝히고, 더불어 피학살자들의 유해발굴 과정과 그 상징적 의미에 대해 고찰한다. 

 

 

국가폭력과 유해발굴의 사회문화사 - 10점
노용석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