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회 산지니 저자와의 만남은『소비에트 러시아의 신체문화와 스포츠』

박원용 저자님과 함께했습니다.

스포츠를 통해 러시아 현대사를 알기 쉽고 재미있게 설명해주셨습니다.

 

 

 

 

 

 

 

 

 

강연은 북한과 소련의 문화적 유사성을 보여주는 것으로 시작했습니다. 북한의 퍼레이드 장면을 통해 현재 북한 사회의 문화의 생성 방식, 지금 현재 북한의 정신적인 가치 기준을 알 수 있습니다. 소련의 신체문화 퍼레이드와 비슷한 이 모습은 북한이 소련의 문화적인 영향력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아닐까요?

 

 

 

 

 

 

 

 

소련은 혁명 후 인민 전체의 평등과 사회주의 의식을 일상에서 구현하기 위해 지도 원리로서 신체문화를 만들어 냅니다. 사회주의 권력 수호하기 위해서는 정신뿐 아니라 육체단련도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사회주의 체제에 봉사하고 발전할 수 있는 새로운 이념체제 신체문화가 만들어진 것입니다. 소련의 만들어진 신체문화는 체제의 가치 이념 수호가 목표일 수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소련은 스포츠에서 경쟁문화를 배척하였습니다. 체제 전체의 가치와 단결을 중시하는 신체문화 이념과 경쟁을 강조하는 스포츠 문화는 맞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1920년대 초반에는 스포츠는 자본주의 체제의 타락한 문화라는 인식을 퍼뜨렸고, 스포츠가 아닌 다른 형태의 여가 생활을 만들어냈습니다. 작업장의 도구를 이용하는 노동 체조, 매스게임, 정치적 색채가 가미된 놀이가 개발되었습니다. 이런 놀이에서는 당연히 재미를 느낄 수 없었습니다. 스포츠가 여가 활동이라기보다 하나의 이념 교육화 된 것입니다.

 

 

 

 

 

 

 

 

 

 

 

소련의 통치권을 가지게 된 스탈린은 당시 사회주의 체제의 소련을 자본주의 국가와의 경쟁에서 뒤지지 않는 강력한 사회주의 체제의 국가로 만들어야 한다는 청사진을 구상합니다. 그런 청사진을 실현하기 위하여 스탈린이 강조한 것은 러시아는 소련은 더는 과거와 같이 농민을 위주 정책으로는 강력한 국가로 나갈 수 없다는 것입니다. 빠른 시일 내에 산업화 공업화를 시도하여 자본주의 경제체제를 뛰어넘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노동자들의 적극적인 생산의욕을 고취하기 위해 노동자들의 생산력에 따라 차등의 임금을 지급하고 사회적인 혜택 또한 차등화하는 차별적인 정책을 시도합니다. 소련의 평등주의적 이념이 스탈린 시대에 와서 후퇴한 것입니다. 그러한 정책 기조가 확산되면서 스포츠 분야에서도 경쟁적인 요소가 용인될 수밖에 없었습니다.

 

 

 

 

 

 

 

스포츠 영역에서 경쟁은 전국적 축구대회인 스탈린 컵대회, 레닌 컵대회 등이 만들어지며 본격화 되었습니다. 당시 축구가 일반 대중들에게 인기 있는 경쟁 스포츠 중 하나였기 때문에 경쟁적인 스포츠 문화가 소련 문화 전반에서 나타나기 시작하였습니다. 대표적인 축구팀이 지나모 스파르탁입니다. 이 두 팀이 가장 경쟁적인 관계를 유지하는 축구팀이었습니다. 지나모는 스탈린 공포정치의 중추 기관이었던 비밀경찰의 후원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스파르탁은 상공 협동조합, 강압적인 국가권력과 영향을 받지 않는 단체들의 지원을 받아 만들어졌습니다. 대부분의 관중은 공포의 대상인 비밀경찰의 후원을 받는 지나모보다 스파르탁을 응원했고, 스파르탁에 우수한 자질의 선수들 많이 들어갔습니다. 컵대회 결승전의 승자는 스파르탁인 경우가 많았습니다. 스파르탁의 지속적인 우승을 보다못한 비밀경찰의 수장 배리아는 경기 결과를 인정하지 않고 재경기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재경기에서도 스파르탁이 승리하자 배리아는 경기 도중 자리를 떴습니다. 지도자의 심기를 거스른 승리의 주역들은 시베리아로 유배를 가기도 하였습니다. 국가권력에 의해 운동선수들이 자신들의 기량을 마음대로 펼치지 못하는 우스운 상황이 종종 나타났습니다.

 

 

 

 

 

 

 

 

1930년대에 스포츠 경쟁문화가 두드러지기는 했지만 이념적인 신체문화가 사라진 것은 아닙니다. 사회주의 존속체제와 인민 단결을 위해서는 신체문화가 굉장히 중요한 이념적 동기였기 때문에 공식적인 차원에서는 계속 재개되었습니다. 육체의 단련을 통해 강인한 체력을 지니는 것이 사회주의 국가 체제 속 삶의 지침으로 제시되었습니다.

 

 

 

 

 

 

 

 

소련 정부는 인민들에게 종교단체의 불규칙적인 행사 모습과 사회주의 체제 행사의 정돈된 이미지를 대비해 보여줌으로써 사회주의 이념과 체제의 우월함을 강조했습니다.

 

 

 

 

 

 

 

 

스탈린에 대한 숭배도 소련의 빼놓을 수 없는 문화적 모습입니다. 이것은 스탈린 집권 통치 기간에 빠질 수 없는 통치의 한 기술이었습니다. 거의 똑같은 형태의 구도를 가지고 있는 신체문화 행사 장면입니다. 원래의 모습은 레닌이었지만 스탈린 개인숭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스탈린으로 대체되었습니다. 스탈린을 레닌을 능가하는 위대한 지도자로 격상시킨 것입니다. 실제로 스탈린이 정말 레닌보다 통치력이 뛰어나서 그렇게 한 것일까요? 혁명을 완성한 레닌보다 당 지도자 스탈린을 높이는 것은 체제의 절대적인 단결을 나타내기 위함이었습니다.

 

 

 

 

 

 

 

 

2차 세계대전에서 연합군만큼 소련의 영향력도 지대했습니다. 소련이 동부전선에서 막대한 희생을 하면서 히틀러의 진격을 저지하지 않았다면 2차 세계대전의 결과가 바뀌었을지도 모릅니다. 스탈린과 소련 공산당 지도자들은 승전국으로서의 자신감을 스포츠를 통해서 다시 한 번 표시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모든 기록들은 소비에트의 것이 되어야 한다.‘는 포스터의 문구는 세계적인 강국으로서의 지위를 널리 알리자는 소련의 생각을 가장 단적으로 보여줍니다.

 

 

 

 

 

 

 

 

 

 

 

 

소련은 이전까지 자국의 선수들이 자본주의 국가의 선수들과 어울리면 이념적으로 타락한다고 생각하여 올림픽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였습니다. 하지만 세계 스포츠 무대에 진출하면서 자신감을 얻게 되었고 안드리아노프가 서방의 IOC 의원들에게 호감을 주며 소련 올림픽 위원회가 승인되었습니다. 마침내 1950년 헬싱키 올림픽부터 소련이 참가하게 된 것입니다.

 

 

 

 

 

 

 

 

 

물론 반대 세력도 존재했습니다. 정치에 의해 올림픽위원회가 좌지우지되는 상황을 막기 위해 각 국가의 올림픽 위원회는 정부와 독립된 기관이어야 했습니다. 소련 올림픽 위원회는 정부에 꼭두각시에 불과하기 때문에 소련의 올림픽 참가는 절대로 허용되어서는 안된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당시 IOC 4,5대 의장은 사회주의 이념을 반대했기 때문에 소련의 올림픽 참가를 부정적으로 생각하였습니다.

 

하지만 소련은 우호적인 국가 이미지를 형성하기 위해 올림픽 관련자들에게 자신들의 신체문화 퍼레이드를 적절하게 보여 주었습니다. 그러면서 영국의 버글 리는 자신을 환대한 소련 정부에 대해 우호적인 입장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또한 IOC 4대 의장 에즈트롬은 자신의 임기가 끝나기 전에 헬싱키 올림픽을 사회주의 국가도 참가하는 진정한 올림픽으로 만들고자 하였습니다.

 

국제 정세로는 소련의 원자폭탄 실험, 중국 사회주의 체제 출범, 동유럽 사회주의 블록, 한국전쟁 등 평화를 위협하는 사건들이 일어나면서 소련이 52년 올림픽에 참가한다면 평화적인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다는 생각이 널리 퍼졌고, 마침내 이런 조건을 통해 소련이 올림픽에 참가하게 되면서 본격적으로 올림픽에서의 냉전이 시작된 것입니다.

 

 

 

 

 

 

 

 

 

 

 

소련 선수들의 기량이 뛰어나자 미국은 대표적인 스포츠 일간지에 소련 선수들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 양성할 수 있는 기사를 집중적으로 게시하였습니다. 소련 선수들은 우승을 위해서 스포츠의 즐거움을 전혀 모르고, 다른 나라 선수들과 우호적인 교류를 하지 않으며 올림픽을 전투와 같이 임한다고 비판하였습니다.

 

소련은 그에 대항하여 소련의 선수들은 개인의 영광이 아닌 조국의 영광을 위해 경쟁한다는 이미지를 생성하였습니다. 소련 선수들은 선수이자 학생이기 때문에 물질적 혜택만을 중시하지 않으며 국가를 위한 선수로서 사명과 학생으로서 배움의 자세를 충실하게 지켜나가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소련은 세계의 선수들을 불러들여 소련 체제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자는 생각으로 모스크바 올림픽을 개최하고자 하였습니다. 미국은 모스크바 올림픽을 부정적으로 생각했고 소련의 아프가니스탄 침공을 이유로 모스크바 올림픽은 세계의 자유를 억압하는 것에 불과하다는 선전을 했습니다. 결국 모스크바 올림픽은 반쪽의 대회로 끝나게 되었고, 84LA올림픽 또한 같은 상황이었습니다. 그다음 열린 88년 서울 올림픽은 냉전 시대의 분열을 해소한 성공적인 올림픽으로 이야기됩니다.

 

 

 

 

 

 

 

 

 

 

소련의 스포츠 정책의 전개는 국가권력의 방향, 당시 냉전시대 미국 세력과의 역학관계와 긴밀하게 연결될 수 있습니다. 또한 스포츠를 통한 소련의 현대사는 단순히 스포츠라는 문화 현상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당시의 국제 상황, 소련의 당시 정책과 밀접하게 관련되는 하나의 문화 요소였습니다.

 

 

 

 

 

 

 

 

 

 

 

 

 

스포츠가 단지 문화 영역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한 나라의 역사, 정치 체제와 밀접하게 관계 맺고 있다는 것을 새롭게 알게 되었고, 스포츠와 신체문화를 바라보는 넓은 시각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좋은 강연 들려주신 박원용 교수님과

직접 오셔서 들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스포츠라는 거울을 통해

격동의 러시아 현대사를 들여다보다!

소비에트 러시아의 신체문화와 스포츠

 

 

박원용 지음 | 판 |  25,000원 | 

978-89-6545-581-3 93920

 

혁명 이후 러시아 사회의 변화를 이미지, 일상의 경험과 관련지어 연구해온 박원용 교수가 소비에트 러시아의 신체문화와 스포츠를 출간했다. 저자는 이 책에서 스포츠라는 소재를 활용해 1920년대 이후 소련 사회의 변화 과정을 설명하고, 동시에 올림픽 무대를 중심으로 전개되었던 소련과 미국의 열전을 소개한다.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박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