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에 만나는 문학과 비평 2회가 6월 24일산지니X공간에서 열립니다. 지난 1회 행사에서는 김대성 문학평론가의 두 평론집을 두고 구모룡 문학평론가와 김만석 문학평론가를 모시고 이야기를 나누었는데요.

 

이번 문학과 비평 2회에서는 이정모 시인의 시집에 관한 구모룡 문학평론가와 김만석 문학평론가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습니다.

 

비평을 한다는 것은 대상이 되는 텍스트를 해석하고 새로운 의미를 만들어 내는 일입니다. 이때의 해석은 작품이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는 표면만을 그대로 전달해 내는 것이 아니라 작품 속에 내재하고 있는, 미처 작가조차도 발견하지 못한 어떤 의미를 꺼내어 서술하고 전달해내는 일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비평가 신형철이 '해석은 작품을 '까는'것이 아니라 '낳는' 일이다.'라고 말한 것처럼 우리는 비평을 할 때에 심오한 '인식의 깊이'를 가지고 그 작품을 해석하고 새로운 의미를 재창조해낼 수 있어야 합니다.

 

그 시작을 이정모 시인, 구모룡 평론가, 김만석 평론가와 함께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이정모

 

사진 출처: 부산일보

 

강원도 춘천 출생.
2007년 『심상』으로 등단.
시집 『기억의 귀』 『제 몸이 통로다』 출간.

최근작 『허공의 신발』

 

 

 

 

구모룡

 

 

 

1959년 밀양에서 태어났으며 대학과 대학원에서 시론과 문학비평을 전공하였다. 1982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평론(「도덕적 완전주의―김수영의 문학세계」)이 당선된 후 문학평론가로 활동해왔다. 무크지 <지평>, 비평전문계간지 <오늘의 문예비평>, 시전문계간지 <신생>에 관여하였다. 지방-지역-세계라는 중층적 인식 아래 문학과 문화에 대한 이해의 지평을 넓히고 있다. 저서로 『앓는 세대의 문학』, 『구체적 삶과 형성기의 문학』, 『한국문학과 열린 체계의 비평담론』, 『신생의 문학』, 『문학과 근대성의 경험』, 『제유의 시학』, 『지역문학과 주변부적 시각』, 『시의 옹호』, 『감성과 윤리』, 『근대문학 속의 동아시아』, 『해양풍경』, 『은유를 넘어서』, 『제유』, 『예술과 생활』(편저), 『백신애 연구』(편저) 등이 있다. 1993년부터 현재까지 한국해양대학교 동아시아학과 교수로 일하고 있다.



 

 

 

 

 

 

 

 

허공의 신발 - 10점
이정모 지음/천년의시작

 

 

 

 

 

 

 

 

 

기억의 귀 - 10점
이종모 지음/리토피아

 

 

 

 

제 몸이 통로다 - 10점
이정모 지음/신생(전망)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