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이야기

부산 영도 흰여울길 나들이

by 비회원 2020. 3. 23.

여러분 다들 안녕하신가요? 요즘 주말에 어디 가지 못해서 답답하신 분들 많으실 거예요...!(제가 그렇거든요...)

집순이인 저도 주말 하루 정도는 바깥에 돌아다니는 게 익숙한데요, 지난 주말은 칩거 생활을 견디다 못해 마스크 단단히 끼고 동네에서 그리 멀지 않은 흰여울길에 다녀왔습니다.

이 글은 본격 흰여울길 영업(?) 포스팅입니다.

 

물론 지금은 당분간은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진행 중이라 집콕! 해야겠지요.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면 놀러와주세요 : ) 

 

흰여울길은 학창 시절에도(약 10년 전...) 가끔 버스를 타고 지나가면서 살짝살짝 보이는 바다가 정말 예쁘다는 생각을 한 곳인데요, 언젠가부터 이곳이 널리 알려졌더라구요... 역시 예쁜 곳은 소문나기 마련!

요즘은 관광객도 많이 찾아서 카페와 독립서점도 꽤 생겼답니다.

 

흰여울길 독립서점 1대장 손목서가!

바깥에는 개냥이들이 막 돌아다녀요 : ) ♡

2층에 올라가면 책을 읽으면서 커피를 마실 수 있는 공간이 있답니다.

저도 커피 한 잔을 마셔보았어욤

 

새로운 서점 '녹색 광선'이 생겼다고 해서 기대했는데요, 아쉽게도 문이 닫혀 있었어요.

다음에 꼭 다시 방문해보려구요.

 

다음에 꼭 다시 올게요...!

 

사실 손목서가는 사실 지난 번 휴가 때 간 거구요... 주말에는 손목서가에 사람이 너무 많아서 패스! 근처에 있는 북카페에 갔습니다. 책과 테라스가 있어 좋았어요. 동생과 함께 갔는데, 저는 <편집자가 하는 일>을 동생은 <1만 시간의 재발견>을 들고 갔답니다.

 

4월 월례회의에서 편집자들이 <편집가가 하는 일>을 읽고 한 부분씩 맡아 발표할 예정이랍니다.

열심히 읽는 척하는 동생ㅎㅎ

 

동생은 <1만 시간의 재발견>을 소개하는 유튜버 추천 영상을 보고 '꼭 사야겠다!' 생각이 들어서 바로 서점까지 가서 구매했다고 해요. 바로 주변에서 일어난 현상(?)을 보니 북튜버가 도서 구매에 끼치는 힘을 느낄 수 있었답니다.

 

북카페 안에 다양한 도서가 있었어요. (산지니 도서도 있었으면...^^)

야외에서 책을 읽으니 색다른 기분이 들더라구요.

바람이 불어서 좀 추워서 안에 들어와서 읽기도 하구요...

 

흰여울길 나들이는 이렇게 끝~!

여러분도
코로나 사태가 진정된 후, 부산에 오신다면 흰여울길에 꼭꼭! 들러보세요.

후회하지 않을 풍경이 있을 거랍니다.

댓글2

  • 권디자이너 2020.03.23 18:34

    이런 명소 근처에 살다니 부럽네요^^
    답글

  • 날개 2020.03.24 08:45

    좀 깡패같은..(?) ㅎㅎ 손목서가의 풍경입니다.
    이렇게 예쁜 곳이 많이 알려져서 좋기도 사람이 많아져서 아쉽기도 한 영도주민 1인입니다 ㅋㅋ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