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에서 오늘(20.03.25) 지면에 산지니와 산지니 책들을 커다랗게 실어주었습니다.

여기에 전문을 옮깁니다.


산지니 인문학 사랑... 어려움 속 더 빛났다

2010년부터 아시아총서시리즈


[기사링크]


- 최근 35번째 서적 발간하는 등
- 다양한 인문학술서 출간 통해
- 불황 속 지역출판사 역할 톡톡


부산지역 출판사 산지니(www.sanzinibook.com)가 최근 장기 기획을 바탕으로 한 인문학 부문 책을 잇달아 선보여 관심을 끈다. ‘인문학의 위기, 출판계의 불황’이라는 이중고에도 의미 있는 인문학술 서적을 꾸준히 발간해 지역 출판사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2010년 3월 ‘상하이영화와 상하이인의 정체성’(임춘성 외 6인 엮고 씀)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35권을 펴낸 아시아총서 시리즈가 대표적 사례다. 아시아총서는 세계 속 아시아를 이해하고 아시아 속 한국의 위치와 미래를 살피고 나아가는 데 이바지하고자 기획됐다. 중국 일본 인도 등 아시아 지역의 문화 종교 철학 인문 예술 분야를 다룬 인문학술 서적으로, 앞으로도 지속해서 발간할 예정이다. 오노데라 시로의 저서 ‘중국 내셔널리즘’은 최근 산지니 출판사가 아시아총서 시리즈 35번째 책으로 출간했다. 번역은 김하림 원광대 인문한국(HK+) 연구교수가 맡았다. 책은 청나라 말기부터 현대까지 120년 역사 속에서 중국 내셔널리즘의 형성과 전개 과정을 보여준다. ‘동북 공정’ 프로젝트로 인한 남북한과의 갈등뿐만 아니라 센카쿠 열도와 남중국해를 둘러싼 분쟁, 미국과의 무역 마찰에 이르기까지 오늘날 중국이 주변국과 일으키는 갈등의 저변에 자리한 내셔널리즘의 기원을 찾아간다. 특히 지난해는 5·4운동 100주년, 공산당 집권 70주년, 천안문사태 30주년으로 중국 정치사에 의미가 있는 해인 만큼 독자의 관심을 끌었다.

직전에 나온 아시아총서 34번째 책은 현재 국립대만문학관 관장인 수숴빈 교수의 저작 ‘현대 타이베이의 탄생’이다. 일본 식민지 시대 획일적으로 형성된 타이베이의 건설 과정을 풍부한 지도와 통계 자료를 바탕으로 보여준다.

지난달 펴낸 닉 레이시의 ‘내러티브와 장르’도 전문가 독자의 관심을 꽤 끌었다. 영국 고등학교에서 미디어 개론 교재로 사용되고 있는 책으로 인간과 함께해온 이야기 분석의 핵심이 되는 언어, 내러티브와 장르가 어떤 구조인지 설명한다. 롤랑 바르트 등 주요 내러티브 이론가들의 이론을 저자 특유의 위트를 곁들여 설명하면서 드라마, 영화, 소설, 신문 기사에 이르기까지 흥미롭고 풍부한 예시를 수록해 이해를 돕는다. 임영호 부산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가 번역했다.

산지니는 또 지난달 정성진 경상대 경제학과 교수가 쓴 ‘21세기 마르크스 경제학’을 출간했다. 정 교수는 마르크스의 ‘자본론’분석에서 출발해 마르크스 경제학의 외형을 확장하고, 이에 기초해 21세기 자본주의 사회적 관계를 분석해 포스트 자본주의 대안을 구체화하는 것의 필요성을 주장해왔다. 마르크스와 페미니즘의 연대, 환경과 도시문제에 대한 마르크스주의적 접근, 포스트 자본주의 참여계획경제 구상 등을 모색한다. 20세기 정치 철학의 거인, 카를 슈미트의 초창기부터 말년까지의 사상을 망라한 ‘정전과 내전 : 카를 슈미트의 국제질서사상’(오오타케 코지 지음·윤인로 옮김)도 최근 냈다.

정홍주 기자


중국 내셔널리즘 - 10점
오노데라 시로 지음, 김하림 옮김/산지니

현대 타이베이의 탄생 - 10점
수숴빈 지음, 곽규환 외 옮김/산지니
내러티브와 장르 - 10점
닉 레이시 지음, 임영호 옮김/산지니
21세기 마르크스 경제학 - 10점
정성진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예빈박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