잎맥 사이

보드라운 부분만

갉아먹었다.

맛있는 건 알아가지고^^


2020년 8월 26일

점심 산책길 수영강 나루공원에서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