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구에서 사부작사부작 걷기 시작합니다.

옛 동해남부선 철길도 건너고

골목 따라 늘어선 

조개구이집, 중국집, 동네카페를 지나

길 끝까지 올라가면  짠~

바다가 보입니다.


2020년 9월 9일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