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날개 편집자입니다. 


여행 좋아하시는 분들, 많으시죠?

여행을 사랑하는 분들에게는 지금이 참 답답하고 힘든 시기일 듯합니다.


언제 다시, 가고 싶은 곳을 자유롭게 갈 수 있을지 

기약할 수 없는 상황이 되니 드는 생각.


"아, 여행 갈 수 있을 때 가길 정말 잘했다!"

특별히 부모님과 함께 갔던 몇 번의 여행이 떠올랐어요.

그때 큰맘 먹고 여행을 가지 않았다면 앞으로 기약할 수 없는 시간을 

하염없이 기다려야 했겠구나라는 생각에 

눈앞이 아득해지기도 합니다. 


저 연필이 다 닳으려면 얼마나 많은 원고를 교정해야 할까요.


지금 저는 '소설가가 쓴, 10일간의 제주도 여행기' 

를 담은 원고를 교정 중입니다. 


조금 어렵고, 두툼한 원고들을 만지다가 

여행기를 담은 내용에, 에세이다운 가벼운 분량의 원고를 작업하니,

음... 힐링되네요. ㅎㅎ


출발이라는 단어는 듣기만 해도 설레죠.


해외여행을 많이 못 가니

제주도로 여행객들이 많이 몰린다죠. 

저희 부모님이 제주도로 신혼여행을 다녀오셨는데, 

요즘 신혼부부들이 제주도로 신혼여행을 간다니 재밌기도, 슬프기도 합니다. 



소설가가 쓰는 제주 여행기는 좀 다를까요? 

네, 다릅니다. 다르더라고요^^

얼마 전 김영하 작가의 <여행의 이유>를 재미있게 읽었는데요. 

역시 소설가들은 무엇을 보고, 듣고, 경험하더라도 

남다르게 바라보는 시각을 가진 것 같아요.


몸도 마음도 지치는 요즘입니다. 

조금이나마 쉼을, 위로를 주고, 여행의 의미를 다시금 생각해보게 하는

그런 여행에세이 만들어서 짜잔 선보일게요 :D



비바람 치던 날, 성산일출봉 등반했던 추억사진 투척합니다(아 그리워라)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