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굴레에 빠진 여성들





◇완월동 여자들/정경숙 지음/256쪽·1만6000원·산지니

◇성매매, 상식의 블랙홀/신박진영 지음/254쪽·1만5000원·봄알람


부산과 대구에서 성매매 여성들을 돕기 위해 뛰어온 여성 저자들의 책이 동시에 출간됐다. 타의에 의해 성매매 굴레에 빠져들게 되고, 왜 벗어날 수 없으며, 이들이 세상의 어떤 편견과 싸우며 힘겹게 살아가고 있는지를 생생하게 보여준다.


‘완월동 여자들’에서 저자 정경숙 씨는 전국 최대 성매매 집결지였던 부산 완월동에서 성매매 여성을 돕는 여성단체 ‘살림’을 이끌며 18년간 활동한 경험을 담았다. 성매매 여성들을 ‘언니’라고 부르는 저자는 이들이 살림에서 운영하는 쉼터에 와서 성매매 업소와의 질긴 악연을 끊어내도록 돕는다.


누군가 알아볼까 봐 버스를 타고 카페에 가는 것조차 겁내는 언니들이 스스로 조직한 단체 ‘나린아띠’를 통해 서서히 일상을 회복해 가는 모습을 담담하게 그렸다. 성매매 업소에 위장 취업해 경찰과 함께 업주 소탕 작전에 나서는 등 여성단체 활동가들의 모습도 인상적이다.


‘성매매, 상식의 블랙홀’은 성매매가 얼마나 강압적이고 구조적으로 이뤄지는지를 20년간 여성단체에서 일해 온 저자가 여실히 보여준다. 업주의 횡포로 손에 돈 한번 제대로 쥐어보지 못한 여성들이 수천만∼수억 원의 빚을 지게 만드는 개미지옥 같은 구조에 집중한다.

동아일보 기사 바로가기



완월동 여자들 - 10점
정경숙 지음/산지니



성매매, 상식의 블랙홀 - 10점
신박진영 지음/봄알람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