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도서관저널에서 작년부터 청소년 독자들의 양질의 독서를 장려하기위해 일 년에 한 번씩 추천도서목록을 만들고 있는데요, 바로 이 추천목록에 산지니 책이 두 권이나 소개되었습니다. 기쁜 마음으로 소개합니다 ^^




첫 번째 책은 바로 지옥만세입니다. 올해 출간된 몰입도 높은 청소년 소설이죠. 사서 선생님의 추천말씀 들어볼까요?

 

지옥만세

임정연 지음 / 256p / 2020.03.31 / 14,000원 / 소설 / 산지니

할아버지, 부모님, 삼촌, 여동생이랑 함께 살고 있는 평재는 평범한 고등학생이다. 평재는 어느 날부터 매일 밤 이유를 모른 채 후드티를 입은 아이에게 폭력을 당하고, 학교의 선배들에게 불려 다니며 학교에서 가장 예쁜 유시아랑 사귄다는 오해를 받는다. 이와중에 할아버지와 아침에 등산을 가고, 주말에 재개발지역에서 봉사활동을 하면서 평재는 혼자 끙끙 속앓이를 하며 야위어 간다. 평재는 일방적 폭력을 가하며 주변에서 얼쩡거리지 말라고 하는 후드티와 자꾸만 부딪히게 된다. 학원에서 약수터에서 식당에서 체육관에서. 후드티는 누구이고, 유시아와의 소문은 어떻게 된 것일까? 하나의 사건으로 오해가 생기고 그 오해 때문에 생기는 사건들로 인해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청소년들의 삶과 감정이 생생하게 반영되어 있다. _이현애 횡성여고 사서교사



다음은, 영화를 통해 패션을 풀이하는 흥미로운 도서. 패션, 음악영화를 노래하다입니다! (시리즈가 있어요 ^^)


패션, 음악영화를 노래하다

진경옥 지금 / 244p / 20,000원 / 영화,음악,패션 / 산지니

저자는 패션디자인을 전공하고 패션 스타일리스트로 활동중이며 이미 영화 속의 패션에 대해 여러권의 책을 냈다. 이 책에는 음악가의 다큐멘터리 또는 상황이나 대사를 음악으로 표현한 음악영화의 패션이 소개되어 있다. 듣는 음악이 보고 즐기는 것이 되었고, 영리한 뮤지션들은 자신의 음악이 전하려는 메시지와 음악세계를 알리기 위해 오래전부터 패션과 스타일에 특별히 공을 들여왔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를 보고 나니 프레디 머큐리는 자신만의 패션과 스타일을 잘 드러냈던 뮤지션이었다. 콘서트를 패션쇼라고 불렀다는 그는 70, 80년대 게이 의상을 선도했다고 한다. 힙합 패션은 영화 <8마일>로 소개되기도 했다. 래퍼가 되는 것이 밑바닥을 벗어나는 유일한 출구라고 하는 그들의 패션은 '스트리트 패션'이라 불린다. 영화제작에서 의상을 맡은 이들은 영화의 주제와 분위기, 등장인물의 정체성과 시대정신을 배우들의 옷차림에 담아내느라 수고를 아끼지 않는다는 것도 책을 읽으며 알 수 있다._신정화 서평가


<패션, 영화를 스타일링하다>, <패션, 영화를 디자인하다> 등경옥 저자의 패션-영화 도서 또한 시리즈로 출간되어 있습니다. 영화와 패션에 관심 있는 학생들이 재미있게 읽어주었으면 좋겠어요! 



덧) 지옥 만세 광고도 아주 잘 보이는 곳에 큼지막히 들어가 있답니다ㅎㅎ

 


청소년분들의 많은 사랑을 바라요 ♥


지옥 만세 - 10점
임정연 지음/산지니

패션, 음악영화를 노래하다 - 10점
진경옥 지음/산지니



Posted by _열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