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할머니 이야기를 들려주세요>가 출간되었습니다.

코로나 시대 인터뷰 책이라니 편집자로서 아주 초조했답니다.


저의 푸념에 지인들이 코로나 시대이지만, 사람들을 만나고 이야기를 

나누는 가치가 참 중요하다고 응원을 해주고 있어요.



알라딘 서점에 조용히 달린 독자평이 읽고 조금 뭉클해졌습니다.


" 머리가 아닌 가슴으로 읽히고 그 가슴에 인터뷰 방법을 하나하나 새겨주었다 "

"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싶습니다 "



다행히 지난주 눈 밝은 알라딘의 인문 MD 

주의 추천 이 책으로 선정해주셨어요.

뉴스레터로 발송되었고, 많은 분들에게 눈에 띄었으면 합니다.



타인의 이야기가 간절해지는 시대입니다.


제가 읽으면서 좋아했던 구절:)


인터뷰는 그런 순간의 모음이다. 타인과 마주 앉아 이야기를 듣고, 우리 사이에 머무는 이야기를 당겨와 품고, 안는다. 그 결과 나의 편협한 시선으로 알 수 없던 세상을 보고, 느낀다. 울면서도 웃을 수 있고, 웃으면서 울 수 있다는 걸 알게 된다. 아픈 사람이 덜 아픈 사람을 위로할 수 있음을 깨닫는다. 함께 걷고, 뒤축이 닳아 무너져 내린 등산화를 묵묵히 따라가고, 세상에 없는 아이의 이야기를 듣고, 함께 먹먹한 시간을 삼키고, 땀으로 젖은 축축한 손을 맞잡는 이런 모든 일이, 인터뷰다.




Posted by 동글동글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에디터날개 2020.09.18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깝다고 생각하는 관계라 할지라도 깊은 내면의 이야기를 듣는 기회는 갖기 어려운 것 같아요. 코로나 따위 두려워하지 마세요 ㅎㅎㅎ

  2. BlogIcon 산지니북 2020.09.22 1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님 자서전 만들 때
    참고도서 <엔딩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