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내내 

포장 작업대로 변신한

편집팀 회의 테이블

미국에 20년 넘게

살고 있는 시인의 

그리움을 한권 한권에 

담아 보낸다


2020년 12월 11일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