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바람에
가을 냄새가 실리면서
공원 산책하는 사람도
개도 늘었다

엊그제가 추분이었는데
어느새 퇴근길이
어둑어둑하다 

뉘집 댕댕이
멋진 형광연두색 허리끈
뽐내며 걸어간다

2021년 9월 16일 시민공원

'아욱의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좌수영교와 배롱나무  (0) 2021.10.19
산책하는 댕댕이  (1) 2021.09.14
스마트폰과 숨박꼭질  (2) 2021.08.31
전업작가의 삶  (0) 2021.08.14
피자와 시 - <봄 꿈> 3쇄본을 내며  (0) 2021.08.01
이런 곳에 헌책방이! - 부산 동네산책  (0) 2021.05.07
Posted by 아욱0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_oo 2021.09.15 0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슬슬 캄캄할 때 퇴근할 날이 돌아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