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언론스크랩

산지니가 과달라하라 도서전에 참가합니다!

by euk 2022. 11. 24.

지난 15~16일, 산지니는 미국 뉴욕에서 열린 북미 도서전에 참가하여
산지니의 도서를 홍보하였는데요,
이에 이어서 11월 26일부터 12월 4일까지 열리는 과달라하라 국제도서전에도 참가합니다!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참가하게 되어 그 감회가 새로운데요,
이번에는 <지옥만세> <레드 아일랜드> <배고픈 노랑가오리> <침팬지는 낚시꾼>의
4권을 중심으로 홍보하게 되었습니다.


특히 <지옥만세>와 <레드 아일랜드>는 스페인어 번역본도 함께 있으니
두 책의 수출 가능성을 기대해봐도 되겠죠?

과달라하라에서의 이야기도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

한국관에 위치한 산지니 부스(HH11)에도 많은 방문 부탁드려요!

 

 

[과달라하라 국제도서전]

장소: 멕시코 과달라하라
일시: 2022년 11월 26일 ~ 12월 4일

산지니 부스: 한국관 HH11

 

 

출협, 멕시코 과달라하라도서전서 한국관 운영

남미 최대 규모…26일부터 9일간 개최
참가사 저작권 상담 지원·위탁도서 전시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대한출판문화협회(회장 윤철호, 이하 출협)는 오는 26일 멕시코에서 개막하는 제36회 과달라하라도서전에서 한국관을 설치해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9일간 열리는 이번 도서전에서는 36㎡ 규모로 운영하며, 한국 출판사들의 단체 전시관인 한국관 명칭을 ‘이야기 공장’이라고 지었다고 출협 측은 전했다. 출협 관계자는 한국관 명칭과 관련, “현재 전 세계에서 각광 받고 있는 K(한류)-콘텐츠의 원천인 이야기가 끊임없이 만들어지는 한국이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말했다.

출협이 이 도서전에 참가하는 건 4년 만이다. 이전에는 격년으로 과달라하라도서전에 참여했으나 코로나19 상황으로 2018년 이후 참석하지 못했다.

 

오는 26일부터 9일간 멕시코에서 열리는 &lsquo;2022 과달라하라도서전&rsquo;의 한국관 메인 이미지(사진=출협).

 

한국관에 별도 부스로 참여하는 ㈜다락원, ㈜사회평론, 산지니 등 국내 17개사에서 출간된 총 69종의 한국 도서를 소개한다. 북이십일, 시공주니어, ㈜미래엔, 한솔수북, ㈜우리학교, 이야기뜰, 공출판사, 하이픈후드, 위즈덤하우스, 라틀리에 지영, 주식회사킨더랜드, ㈜비룡소, 고래뱃속, ㈜창비 등의 책들은 위탁 전시된다.

출협은 이번 과달라하라도서전 참가를 통해 한국 출판산업의 스페인어 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복안이다. 과달라하라도서전은 중남미 최대 규모의 도서전이자 성대한 문화 축제이다. 과달라하라 대학교에서 창설했으며, 전문가와 일반 대중 모두가 대상이다.

올해 도서전 주빈국은 아랍에미리트(UAE) 7개 토호국 중 하나인 샤르자다. UAE의 문화 수도로 불리며, 2019년 유네스코 세계 책의 수도로 선정된 바 있다. 세계 최초의 출판자유구역을 갖추고 있다. 주빈국관 운영을 통해 음악, 예술, 영화와 연극 등 다양하고 풍부한 아랍 문화를 선보일 예정이다.

 

출협은 “한국 출판문화 소개 및 도서 저작권의 체계적인 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매년 권역별 해외 도서전에 한국관을 운영하고 있다”며 “내년에도 해외 도서전 한국관 운영은 물론 주빈국으로 참여도 예정돼 있다”고 말했다.

내년 1월 타이베이국제도서전을 시작으로, 볼로냐아동도서전(3월), 프랑크푸르트도서전(10월), 샤르자국제도서전(11월) 등에 참가해 한국관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중 샤르자국제도서전에는 주빈국으로 참가해 한국출판계 대표단체로서 해외 출판계와 문화교류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다.

 

김미경 기자

 

▶ 출처: 이데일리

 

출협, 멕시코 과달라하라도서전서 한국관 운영

대한출판문화협회(회장 윤철호, 이하 출협)는 오는 26일 멕시코에서 개막하는 제36회 과달라하라도서전에서 한국관을 설치해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9일간 열리는 이번 도서전에서는 36㎡ 규모

www.edaily.co.kr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