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전복라면입니다.  오늘 주간 산지니를 쓰면서 뭔가 껄적지근하다 했더니 고유 수식어를 안 썼네요. 다시 인사를 드릴게요. 안녕하세요, 세계 출판계의 거조, 상아탑의 수호새, 서재의 비조 산지니 편집자 전복라면입니다.

다음 호가 주간 산지니 10호입니다 우와! 10호 기념으로 뭘 하면 좋을지 의견 부탁드려요~ 그리고 광고 모집도 여전히 받고 있습니다. 첫 번째 광고(부산작가회의에서 주최한 신정민 시인 초청 문학콘서트)의 효과가 엄청났기 때문에 조만간 입소문이 나리라 생각합니다. 늦기 전에 신청해 주시길ㅋㅋㅋ.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