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전복라면 편집자입니다.

요즘 제 혀는 '붕싸 초코'앓이 중입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붕싸초코(붕어싸*코 초코맛 아이스크림)를 못 먹어 시름시름 앓고 있습니다. 편의점과 수퍼와 마트를 이 잡듯 뒤져도 집 근처에 붕싸 초코를 파는 곳이 없더라구요.

같이 앓던 동생이 어쩌다 구해 맛을 보고선 입에 별로 맞지 않았다고 하니 그걸로 위안을 삼아봅니다. 그런데 전 붕싸라는 말이 너무 웃겨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온수입니까 2013.04.12 1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주 너무 웃겨요. 빵빵 터지네요. 아-장미까지^^

  2. BlogIcon 엘뤼에르 2013.04.12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복님 다음뷰 꾸욱 눌렀어요^^

  3. BlogIcon 해찬솔 2013.04.12 1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비밀이라서 본인도 모른다는 말에 빵 터졌습니다~ 하하하

  4. 권 디자이너 2013.04.12 2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흩날리는 벚꽃을 보며 이쁘다, 이쁘다 하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냉정하게 안녕이군요.
    하지만 저희에게는 장미가 더 소중하니까요.^^

  5. BlogIcon 아니카 2013.04.14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벚꽃 잘 가. 장미를 만나세요. ㅎ~~ 그러게요. 이제 곧 장미의 계절인데, 마침 <장미화분>이 부산시공공도서관의 '이 달의 책'에 선정됐다는 소식도 들리고... 좋네요.

  6. 전복라면 2013.06.03 1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포스팅은 그 후로 <팩스뚜껑 갤러리>의 모태가 되는데...(희망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