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은 옛일이라는 '착각'




▲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킨 소니 사의 플레이스테이션 광고(왼쪽)와 2006년 독일 월드컵의 최대 이슈였던 지단의 박치기 사건. 장희권 교수 제공·부산일보 DB

인종차별적 관점은 링컨이 등장했던 시대에나 어울릴 법한, 현대인의 머리에서는 작동하지 않는 구시대적 유물이기만 할까.


사진을 한번 들여다보자. "흰색이 몰려온다(White is coming)"라는 문구를 담은 이 광고는 시작과 동시에 곧바로 인종차별이라는 거센 비난에 직면했다. 소니 사가 네덜란드 전역에서 게임기 플레이스테이션의 옥외 광고로 활용했던 이 사진은 기존의 검은색 기기 대신 흰색 모델을 출시한 것을 홍보하고 있다. 광고 장면은 그러나 흰옷을 입은 백인 여성이 흑인 여성의 턱을 거머쥔 채 거만하면서도 위협적인 자세를 취한 장면이어서 백인과 흑인의 전형적인 억압 관계를 상징하는 장면이 돼 버렸다. 거센 비난을 받게 된 소니 사는 즉시 광고를 거둬들이고 공개사과를 했지만 논란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았다. 불과 7년 전인, 지난 2006년 7월의 일이다.


계명대 장희권 교수 근작 

'글로컬리즘과 독일…' 


광고·영화 등 사례 통해 

현재진행형 인종차별 경고 


다문화 시대 한국 사회 

가볍지 않은 화두 제시


기억이 날 만한 사례도 있다. 지난 2006년 독일에서 열린 월드컵 대회의 최대 이슈는 단연 프랑스 축구대표팀 선수 지단의 '박치기 사건'이었다. 주장이었던 지네딘 지단이 결승전 경기에서 이탈리아 수비수 마테라치에게 인종차별적인 욕설을 들었고 이에 대해 박치기로 응수한 게 그 사건의 요지였다. 당시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단은 마테라치가 지단의 누이를 모욕하는 인종차별적 발언을 하자 화를 참지 못하고 마테라치의 가슴을 머리로 들이받았다. 실제 지단은 프랑스령 식민지였던 알제리 출신 이민자의 아들이었기 때문에 그 같은 비아냥거림은 심한 모욕이 됐다.


글로컬리즘과 독일문화논쟁(왼쪽), 장희권 계명대 교수.



장희권 계명대 독일어문학과 교수는 최근 발간한 저서 '글로컬리즘과 독일문화논쟁'에서 독일은 물론 지구 전역에서 일어난 풍부한 사례들을 제시하며 다가올 한국 다문화사회의 인종차별의 위험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 '인종차별'이라는 단어는 구시대적으로 느껴지지만 반대로 책에 제시된 사례들은 너무도 따끈따끈하다.


장 교수는 독일의 커피 회사 '멜리타'가 자사 커피를 선전하기 위해 "중요한 건 혼합이죠!" 문구를 내세우며 백인이 흑인에 둘러싸인 장면을 연출한 것을 두고서도 우리가 자칫 경계를 늦출 때 미묘한 인종 편견들이 표출된다고 경고한다. 여기서 흑인은 커피 생산지인 아프리카나 남미를 상징한다. 이 밖에도 독일에서 발생한 두 차례의 두건 소송과 영국, 인도 합작 영화 '슬럼독 밀리어네어'에 대한 영미권과 인도에서의 판이하게 다른 반응 등 영화와 광고, 소설 등 다양한 분야를 넘나드는 사례 제시로 현대인의 '불편한 진실' 인종차별적 편견들을 들춰내고 있다.


장 교수는 또 독일의 대표적 작가였던 마르틴 발저와 보토 슈트라우스가 잡지 '슈피겔'에 쓴 글들도 소개하며 독일 사회의 인종 편견 양상은 물론 보수, 진보 논쟁의 연원과 사상적 지형도도 살펴본다.


저자는 부산대 독문과를 졸업한 후 독일 빌레펠트 대학교에서 학위를 받았으며 비평전문계간지 '오늘의 문예비평' 편집동인으로 활동한 바 있다. 부산 출판사인 산지니에서 출판한 이번 저서에는 시집온 지 8일 만에 정신병력이 있는 남편에게 피살된 베트남 여성 탓티황옥 씨 사례 등 부산 사례들도 풍부하게 들어 있다. 


이현정 기자 yourfoot@busan.com


기사 원본 보기>>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30711000089#none

장희권 저자와의 만남>> http://sanzinibook.tistory.com/912 (7월 24일 저녁 7시 서면 러닝스퀘어)



글로컬리즘과 독일문화논쟁 - 10점
장희권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