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판일기

기계에서 나오는 책을 바라보며

by 산지니북 2013. 7. 29.

세상에 나오는 따끈따끈한 책을

제일 처음 만나는 이는 누굴까요?

 

작가도
담당편집자도

출판사 대표도
디자이너도
아닌

바로 제본소에서 일하는 분들이죠.

 

기계에서 막 나온 신간 『기차가 걸린 풍경』을 휘리릭 펼쳐본
제본소 담당자님의 책에 대한 첫인상은 어
땠을까요?
 

 

 

제목부터가 왠지 서정적일것 같고
노스탤지어를 자극하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어요.
기계에서 마지막으로 나오는 책의 목차를

무심코 넘겨보았더니 목차의 제목들 마저도

더더욱 감성을 짜내고,

아련한 오래 전 일을 추억해야 할것 같아

잠시 눈을 감게 만들더군요.

글을 쓰는 사람이란 과연 이세상 모든 일과 경험을

다 가지고 있는 사람인가 라는 평소 의문을

다시 한번 가지게 하는 책이었습니다.

이 시대를 사는 슬픈 군상들에게 시간에 구애없이

조용한 기차여행을 꿈꾸어 보지 않은 이, 있을까요?
마지막 페이지를 덮고 생각해 보렵니다.
작가가 생각의 거미줄을 마구 뽑아내며 서
있었을

그 플랫폼들을 나도 한번 밟아볼까.......

 

 

 

승강장 기둥에 새겨놓은 전통문양이 청사초롱을 닮은 경주역 풍경


기차가 걸린 풍경 - 10점
나여경 지음/산지니

댓글2

  • BlogIcon 온수입니까 2013.07.30 09:37

    막 인쇄소에서 나온 뜨거운 책을 만졌을 때 기분이 어떨까요. 아마 저희가 새 책이 와서 가위로 포장지를 싹둑 자르는 그런 기분일까요.
    아~ 우리를 너무나 애태우고 있는 기차가 걸린 풍경이 얼른 도착했으면 좋겠네요^^
    답글

    • 권 디자이너 2013.07.30 17:44

      갓 나온 책이니 따끈따끈
      겨울엔 손난로로 써도 되지 않을까요
      요즘같은 한여름엔... 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