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여러분 🥰❤

27일 공개된 미니북의 글·그림 작가 리엉 편집자입니다-!

산지니에서는 지난 4월 21일,  세계 책의 날을 맞아 [두근두근 책속으로]라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내 손으로 만드는 미니북> 활동을 해보았는데요~

그날은 특별히 산지니의 막내라인, 저와 oo님이 함께 엠씨를 보고 직접 미니북을 만들어보았더랬죠~!🤦‍♀🌺

그때 제가 만든 미니북을, oo님께서 멋지게 소개해주셔서 

은혜를 갚고자! oo님의 미니북은 제가 가지고 와보았어욥.🙆🏼‍♀💕

 

 


🌼↓↓oo님께서 「아냐뉴까 이야기」를 읽고 만드신 「새로운 아냐뉴까 이야기」 입니다. ↓↓🌼

 

 

 

색칠을 하고 나니 더욱더 멋져진 oo님의 미니북!

책이 작아서 방송 화면으로는 잘 안 잡힌 관계로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꽤 계셨어요.🧐

제가 oo님 그림을 보고 씨앗이 아니라 양파 아니냐며 짓궂게 웃기도 했는데요… ㅎㅎㅎ💦

 



장난을 친 것과는 별개로, 정말 잘 그리시지 않았나요?! 

그림자 표현도 잘하시고, 무엇보다 아냐뉴까를 원작이랑 정말 비슷하게 그리셨어요.

실제 그림책에 그려진 아냐뉴까가 작아진 채로 등장한 느낌이랄까!

그리고 중간에 등장한 신 얼굴이 특히 인상적이었어요.

정말 엄하고... 누가 봐도 권능을 가진 듯한 그런 느낌적인 느낌📍

제가 나중에 여쭤보니 oo님이 전공을 배울 때 봤던 "태양의 아들 잉카"를 참조하여 그리셨다고 해요.

(TMI: oo님 전공은 국제지역학부)

그림이 뒷받침되어주니 이야기가 더 흥미롭게 다가오는 것 같아요! ✨

 



oo님이 그리신 새로운 아냐뉴까는 원작의 새드엔딩과는 달리 해피엔딩으로 끝이 납니다.

개인적으로 해피엔딩을 좋아해서, 원작보다 oo님의 결말이 더 좋은 거 같아요.... (소곤소곤)

뒤표지에 "식상한 전설은 가라!"라고 표현한 게 마음에 들어요.

 

 


🌺일방적, 수동적이었던 전설을 탈피한 능동적인, 멋진 아냐뉴까의 사랑 이야기! 🌺

인터뷰에서도 언급했지만, 저도 저런 멋진 사랑을 하고 싶어지네요. ㅎㅎ


 


이렇게 미니북을 만들며, 그리고 방송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는데요~💞

좋은 추억을 쌓은 것 같아 기쁠 따름입니다.

새롭고 멋진 기회를 주신 산지니 식구분들께 감사 인사를 전하며 글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곧, 산지니 유튜브에 저희가 낭독한 두 동화 이야기와 라이브 방송 편집본이 올라올 예정이에요!

라이브 방송을 함께하지 못하신 분들은 유튜브 산지니채널로 커몽커몽~!🤩

 

👉채널산지니 구독하러가기👈

 

 

Posted by 부산에서 책 만드는 이야기 : 산지니출판사 블로그 리엉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세요, 제나 편집자입니다.

오늘은 곧 출간될 소설집에 대해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

여러분들에게 미리 알려드리는 거니까 소문내시면...

더더 좋습니다!😆

그럼 바로 가볼까요? 고고!

 

 

곧 출간될 소설집의 저자는 서정아 작가님입니다.

산지니와는 2014년 소설집 <이상한 과일>🍎로 인연을 맺었던 작가님이죠!

<이상한 과일>은 작가님의 첫 번째 소설집이었는데요,

이번에 나올 소설집은 무려 7년 만에 나오는 두 번째 소설집이랍니다.

 

여러분은 동물원🦁 좋아하시나요?

저는 동물을 아주 좋아해서 어린 시절 부모님이 자주 데려가 주셨답니다.

동물원에는 건빵 자판기가 있었는데

한 봉지씩 사서 원숭이들에게 먹이를 주곤 했죠.🐵

시간이 지나고 이제는 동물원을 좋아하지도 찾아가지도 않지만

동물원을 떠올리면 활기찬 이미지가 분명하게 있는 것 같아요.

 

그런데 기껏 찾아간 동물원에 동물들이 전부 잠만 잔다면 어떨까요?😴

어른들은 몰라도 아이들은 확실히 흥미를 느끼진 않을 것 같아요.

잠만 자는 동물을 보고 싶어하는 아이들은 없을 테니까요.

이번에 출간될 소설집의 표제작 <오후 네 시의 동물원>

바로 그런 동물원을 배경으로 하고 있답니다.

 

타이완으로 여행을 떠난 가족과 
오후 네 시의 나른한 동물원,
그곳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을까요?

 

 

서정아 작가님의 더욱 유려해진 문장력이 한껏 드러나는

<오후 네 시의 동물원>은 어딘가 잔잔하면서도

사람의 마음을 아리게 하는 분위기가 느껴져요.

원고를 교정하는 동안 그 분위기에서 헤어나올 수 없었답니다.

평범한 일상을 살아내고 있지만 무언가 잘못된 것 같다고,

어딘가 이상한 것 같다고 생각하는 인물들을 보며

저를 돌아보게 되는 시간이었어요.

 

여러분도 같은 시간을 보내고 계시다면 충분히 공감하고

위로받을 수 있는 작품이 아닐까 싶습니다.

누군가 나와 같은 종류의 아픔을 겪고 있다는 것만으로

위로가 되는 때가 있잖아요?ㅎㅎ

 

 

<오후 네 시의 동물원>은 오는 5월 출간될 예정이랍니다.

산지니의 식구들이 출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으니

빠른 시일 내에 만나보실 수 있을 거에요!

그럼 오늘은 이만 물러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 안녕~ 🖐

 

 

 

 

Posted by 부산에서 책 만드는 이야기 : 산지니출판사 블로그 제나wps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