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오자마자 이게 웬 거냐고요.

네, 그렇습니다. 제목에 적혀있듯이 복숭압니다..! 🍑

 

이 빛깔 곱고 예쁘장한 복숭아는

"우수오디오북 컨텐츠제작지원사업"에 선정된

<교룡-김삼의당전>의 저자, 표성흠 작가님께서

원고 수정교와 함께 보내주셨습니다요!

 

우와아아 복숭아다~!! 🙆‍♀️😍💕🎶✨🎈💋

모두 박수! 👏👏👏👏👏

 

 

 사진이 어색해 보일 수도 있는데요,

그거 기분 탓입니다.

가 아니라 맞습니다... 이상합니다.

 

복숭아 상자를 딱 처음 열었을 때 풍겼던 복숭아 향에 취해 

그만 정신을 잃고

사진을 찍지 못한 점 송구합니다. (__) 꾸벅

 

그래서 반성하는 의미로 다른 사진 누끼를 따서 입혀보았어요.

어색해도 저의 정성을 알아주십사.., 호호

 

근데 복숭아 냄새 정말 좋더라고요.

작가님께서 좋은 복숭아를 보내주셔서 그런가 봐요.

향긋 향긋~🌸

 

 

 

이렇게 사이좋게 편집자님들과 인턴분들께 나눠드리고~

몇 개는 사무실에서 까먹기로 결정!

 

 

제나님께서 고생해주셨습니다🥰

그나저나 제나님 복숭아 되게 잘 깎으시지 않나요?

 

 

저도 이렇게 과일을 잘 깎을 수 있으면 좋을 텐데... 제가 하면 다 못난이가 되더라고요.

역시 못하는 게 없으신 제나님 😘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고, 참 맛나 보이죠 ㅎㅎㅎ

 

아참, 나무젓가락이 왜 꽂혀있냐면.. 이쑤시개 대용이었습니다... 호호호

리엉의 순발력 칭찬해~

 

 

예쁜 접시에 배급(?)도 하고요!

맛있겠죠 여러분들~~~ 

저희 배에 다 들어가 버렸는데 어쩌죠~~~(^∀^●)ノシ

 

 

🍑🍑🍑

 

거창에서 온 아주 아주 맛있었던 복숭아.

표성흠 작가님 덕분에 아주 향긋하고 배부르고 기분 좋은 간식 타임을 보냈답니다.

작가님! 감사합니다! 

잘~ 먹었습니다!❤❤❤

 

 

 

↓오디오북 소식과 표성흠X산지니 전작↓

https://sanzinibook.tistory.com/4116?category=173353 

 

[2021 우수 오디오북 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 산지니 출판사 <교룡-김삼의당전> 선정!

안녕하세요, 여러분! 2021 우수 오디오북 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에 산지니 출판사의 <교룡-김삼의당전>이 선정되었다는 소식이 들어왔습니다! 모두 박수~! 👏👏👏 "우수 오디오북 콘텐츠 제작

sanzinibook.tistory.com

 

http://aladin.kr/p/sGhWq

 

목화

새로운 문익점을 탄생시킨 표성흠의 장편소설. 원나라의 간섭에서 벗어나고자 했던 공민왕의 개혁 정치, 새로운 국가 조선을 건국하려 했던 신흥세력, 갑작스럽게 닥친 왜구의 침략 등 굵직한

www.aladin.co.kr

 

Posted by 부산에서 책 만드는 이야기 : 산지니출판사 블로그 리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_oo 2021.08.20 0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아아,, 행복숭아🍑🍑

안녕하세요, 전복라면입니다. 이번 주부터, 따로 포스팅하기엔 사소하지만 잊기엔 재미있는 산지니 소식들을 모아 사진과 함께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황색언론보다 맑고 밝고 상큼한 개나리색언론을 지향하는 <주간 산지니>는 매주 말(금 오후~일)에 올라옵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해찬솔 2012.06.10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편집부의 식량대난 ㅎㅎㅎ. 편집을 아니 일 잘하기 위해서는 잘 먹여하는데...

    • 전복라면 2012.06.11 0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엄밀하게 말하면 식량대란은 아니고 간식대란이에요ㅎㅎㅎ 과자는 몸에 좋지 않으니까 없는게 오히려 좋은 건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ㅋㅋㅋ그래도 한번씩 먹고 싶은 건 어쩔 수 없더라구요


하루중 이시간이 되면 배가 출출하지요.
움직이는 거라고는 키보드를 치는 손과 활자를 읽는 눈동자밖에 없는데 소화는 왜이리 빨리되는 걸까요. 점심때도 묵은지 김치찜으로 배를 두둑하게 채웠는데 말이지요.
때마침 정천구 선생님께서 저희들의 일용할 양식을 두손에 가득 들고 출판사를 방문하셨네요. 이렇게 기쁠 수가요. 

정천구 샘이 들고오신 머핀. 초코 머핀은 인기가 좋아 순식간에 동이 났습니다.


내년에 출간될 <삼국유사 속 바다 이야기> 수정 원고를 가지고 오셨는데요, 들고 오신 원고도 반가웠지만 솔직히 요놈이 쬐금 더 반가웠습니다.^^ 코코넛, 호두 등 토핑도 다양하고 뭣보다 크기가 장난 아니네요.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른 것 같습니다.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