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공지: 저자와의 만남 일정이 변경되었습니다.

4월 22일에서 4월 29일로 바뀌었으니, 착오없이 많은 참석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산지니입니다.

부산외국어대학교 도서관과 함께하는 산지니의 4월 저자와의 만남은 『천 개의 권력과 일상』의 사공일 저자입니다. 65회째를 맞이한 이번 저자와의 만남에 독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현대철학에서 빠질 수 없는 대표적인 철학가 들뢰즈와 푸코를 통해 일상 속에 숨어 있는 권력에 대하여 능동적으로 사유하게 하는 시간을 갖고자 합니다.

 

일시 : 2015년 4월 29일(수) 오후 5시
장소 : 부산외국어대학교 도서관 금샘소극장(H104호)
문의 : 부산외국어대학교 도서관 051-509-6459

 

산지니 출판그룹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sanzinibook
산지니 출판그룹 트위터 : http://twitter.com/sanzinibook

 

들뢰즈와 푸코가 사유하는 일상의 권력-『천 개의 권력과 일상』(책소개)

 

 

글쓴이: 사공일
부산 영도에서 태어나 동아고등학교와 경희대학교 화학공학과를 졸업하였다. 대학졸업 후 욱성화학 연구소에 입사하였고, 사직한 후 부산외국어대학교 영어영문학과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부경대학교에서 연구교수로 재직하였고, 현재 부산대학교에 출강 중이다. 박사 학위는 들뢰즈 예술철학에 관한 주제였고, 학위 후 들뢰즈와 푸코 사상과 노장 사상에 나타나는 권력 담론을 연구하고 있다. 현재 관심 있게 진행 중인 연구 분야는 정치권력, 자본권력, 창조적 노동, 공동체 등에 관한 담론이다. 저서로는 『들뢰즈와 창조성의 정치학』과 『세계 변화 속의 갈등과 분쟁』(공저)이 있고, 역서로는 『들뢰즈와 음악, 회화, 그리고 일반예술』과 『일상의 악덕』이 있다.


천 개의 권력과 일상 - 10점
사공일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언론인, 하면 무엇이 생각나세요. 우리 사회는 ‘무관의 제왕’이니 ‘사회의 목탁’이니 하며 언론인을 평가하죠. 언론인의 역할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이야기인데요. 그런데 과연 언론은 제대로 그 역할을 다하고 있는지 나름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이 많을 겁니다.

여론을 선도하고 민주주의의 선봉으로 또 권력의 엄격한 감시자로 역할을 제대로 해야 할 언론이 가끔은 아닌 모습을 보이기 때문이죠. 언론인도 한낱 자본에 예속된 월급쟁이로 전락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한 번씩 의심을 품게 되는데요.^^

이번에 저희 출판사에서 나온 신간 『촌기자의 곧은 소리』를 통해 우리 언론계를 잠시 들여다볼 수 있었습니다.

『촌기자의 곧은 소리』는 중앙일보 기자를 시작으로 KBS 취재기자를 거쳐 KBS 대구·창원 보도국장, 울산방송국장을 역임한 바 있고 현재는 KBS 부산방송총국 심의위원으로 계시는 장동범 선생님의 칼럼집인데요.

부마민주화 항쟁이나 10·26 사건, 언론통폐합, 6월 민주화운동 등 1970년대 말에서 1980~90년대에 걸쳐 일어났던 언론탄압이나 각종 굵직한 사건의 와중에서 언론인으로 살면서 겪었던 경험이나 고민, 부조리한 사례 등이 날카로운 비판과 함께 담겨 있는 책이죠.

물론 그 안에는 언론계의 구조적인 모순과 권언유착, 정권의 언론 길들이기, 냄비언론의 병폐, 언론인들의 정계진출 등 산적한 언론계의 문제점들도 담고 있죠. 한마디로 언론의 자유와 잘못된 언론의 관행을 바로잡고자 애쓴 33년여의 우리 언론사가 담겨 있는 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안기태 화백의 삽화. 냄비언론이 팍팍 느껴지시죠.^^



특히 매 꼭지마다 ‘피라미선생’ ‘어리벙씨’라는 신문 시사만화로 유명한 안기태 화백내용을 압축한 촌철살인의 삽화를 그려주어 시각적인 효과와 함께 내용의 이해를 도와주고 있어 읽는 재미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는 책이랍니다.

오늘날 범람하는 정보의 홍수 속에서 언론인들이 과거의 ‘우국지사형’으로 살아가기는 참으로 어렵죠. 그러나 단순히 정보의 전달자로 남기에는 언론인의 역할은 너무나 막중합니다.

이 책은 언론이 자유롭지 못한 시절(지금도 여전히 권력과 자본으로부터 완전히 자유롭지는 못한 것 같네요) 항상 앞장서 모범을 보인 한 언론인의 시각을 통해 우리 언론사에 있었던 여러 굵직굵직한 사안들을 들여다보며 다시 한 번 우리 언론계를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촌기자의 곧은 소리 - 10점
장동범 지음, 안기태 화백 그림/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성심원 2010.03.24 1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블로그를 비롯한 다양한 표출 매체 덕분에 누구나 언론인이 아닐까 싶네요.
    덕분에 좋은 책 소개 감사~

    • BlogIcon 마루니 2010.03.24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요즘은 블로그, 트위터 등 자기 의견을 피력할 수 있는 여러 매체들이 워낙 많다보니 누구나 언론인 못지않은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것 같기도 해요.^^

  2. BlogIcon 긱스 2010.03.24 1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론인 하면 생각나는것, 악덕 기자입니다. 괜찮은 기자 좋은기자보다, 안좋은 기자가 더 생각나네요. 또한, 기자라고 큰소리 치는 기사도 생각나구요. ^^

  3. 바람 2010.03.24 1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성을 생각한다>를 보니 철썩같이 믿었던 기자에게 배신당한 글이 나오더군요.
    한방 터트려야한다는 욕심에 많은 사람들이 상처를 입는 것 같습니다. 특히 연예인들은 단골로 당하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