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목요일 점심에는 산지니X공간에서 도시락 인문학 축제가 열렸습니다. 부경대학교 HK사업단과 함께한 이번 인문학 축제에서는 안승웅 HK연구교수님이 '1920~40년대 해역 도시 상하이의 무협서사 흥성 원인'을 주제로 강연해 주셨습니다.

 

 

산지니X공간이 있는 센텀시티는 여러 회사와 사무실이 많습니다. 그래서인지 직장인 분들이 점심시간을 이용해 많이 참석해 주셨습니다. '도시락 인문학 축제'라는 이름 만큼, 준비해주신 도시락도 무척 맛있었습니다. 점심시간을 활용해 재미있는 인문학 강의를 들으면서 맛있는 도시락까지 먹을 수 있다는 점이 '도시락 인문학 축제'의 매력입니다.

 

 

부경대학교 HK사업단은 동북아 해역에 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국가사업의 일환인 만큼, 시민들과 연구성과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시간이 중요합니다. 이번 '도시락 인문학 축제'를 통해 많은 분들이 부경대학교 HK사업단이 진행하고 있는 연구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안승웅 교수님께서 해역 도시 상하이 무협서사와 관련한 이야기를 해주셨습니다. 중국 무협의 변천사를 되짚어볼 때는 무협지에 빠졌던 추억에 새록새록 잠기신 분들도 있었습니다. 교수님께서 경험담을 곁들여 설명해주셔서 전혀 지루하지 않고 재미있게 강연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유익한 인문학 강의와 맛있는 도시락이 함께하니 점심시간이 더 짧게 느껴졌습니다. '도시락 인문학 축제'는 작년에 이어 올해가 두 번째인데요. 내년에도 열릴 계획이 있다고 하니, 다음 번에는 놓치지 말고 꼭 신청하세요!

 

 

Posted by 비회원

안녕하세요. (이제 곧, 점심시간입니다. 얏호!)

산지니 출판사가 있는 이곳 센텀시티는 

각종 회사가 밀집한 지역인데요.

당연히 직장인도 많습니다 :)  

 

직장인들의 하루 중 가장 큰 기쁨은 무엇일까요,

아마... 점심식사와 커피 한 잔이 아닐까 싶습니다. ㅎㅎ 

저희 출판사가 있는 건물에는 맛있는 구내식당이 있어서

점심메뉴 걱정은 하지 않아도 돼요.

하지만 매일 구내식당 밥만 먹다 보면

색다른 점심메뉴가 그립기도 하답니다.

회사에 구내식당이 없어

점심시간마다 상사 눈치 보며 메뉴 정하시는

직장인 여러분!

여러분의 고민을 줄여드릴 희소식을 전합니다.

 

 

부경대와 '산지니X공간'이 함께하는

도시락인문학 강좌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작년의 도시락 인문학 강연이 궁금하신 분은 >>> 여기!

 

여기저기서 인문학 강의 많이 하잖아요.

퇴근하고 가려고 했지만, 퇴근과 동시에

집이 나를 강하게 땡기는 느낌적인 느낌은 왜 때문일까요?

이런 강의도 듣고, 저런 수업도 듣고 해서

이 시대의 멋진 직장인이 되고자 했지만,

나약한 의지로 좌절감에 빠지셨던 분들,

점심시간을 이용해 가벼운 마음으로 한번 들어보세요~

 

신청은 댓글로 받겠습니다. 선착순 5명입니다!

참고로, 작년 도시락 인문학의 도시락이 꽤나 고급졌다죠^^

그럼, 다음 주 목요일에 '산지니x공간'에서 뵙겠습니다.

 

 

Posted by 에디터날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