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는 왠일인지 힘이 나는 한 주를 보낸 것 같아요. 

그거슨 바로, 

다음주에 황금연휴가 떡하니 우릴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죠. 

(달력만 봐도 햄볶..) 

여느 때 같았다면

이 정도 연휴에 연차도 요리조리 앞뒤로 붙여 써서 

해외도 얼마든지 다녀올 수 있는 기간이죠. 


하. 지. 만.

지금은 그저 예전 여행사진만 뒤적뒤적... 할 뿐이죠 ㅠ ㅠ 

저도 아직 이 연휴를 어떻게 보낼지 아무런 계획을 세우지 못했는데요.


그래도, 이렇게 연휴를 아깝게 흘려보낼 순 없겠죠?

요즘 콘서트나 문화예술 공연도 집에서 온라인으로 즐기는 게 대세잖아요. 

저도 준비해봤습니다. 

이름하얏!

'방구석 1열에서 떠나는 슬기로운 국내여행!' 

(음.. 급조한 티가..? ㅋㅋㅋ)


직접 갈 수 없다면, 

자유롭게 떠날 수 있는 그날을 기대하며 

미리 가보고 싶은 여행지에 대한 책을 읽으며 계획을 세워보는 건 어떨까요? 


산지니가 소개하는 여행&맛집 책과 함께

이번 연휴를 알차게 보내것을 추천합니다^^


①부산을 맛보다 1, 2

부산 맛집 가이드북의 클래식! <부산을 맛보다> 시리즈입니다. 

<부산일보> 박종호, 박나리 기자가 직접 발품을 팔아 완성한 부산/경남 맛집 지도! 

부산 지역구별 맛집과 대표 메뉴 소개뿐 아니라, 요즘 '핫'한 부산 맛집에 대한 정보도 실려 있습니다. 

넘쳐나는 맛집 정보의 홍수 속에서 맛 전문 기자가 전하는 부산의 음식 문화와 스토리까지, 진정한 맛집 큐레이션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②감천문화마을 산책

두 번째로 떠나볼 곳은 부산의 '감천문화마을'입니다. 이곳은 ‘한국의 산토리니’, ‘한국의 마추픽추’로 불리는 부산의 떠오르는 명소이죠.  

이 책의 저자 임회숙 소설가는 직접 감천문화마을을 탐방하고, 이 마을을 지키고 가꿔온 사람들을 인터뷰하여 감천마을이 오늘날 감천‘문화’마을로 변화하게 된 진정한 원동력을 이 책에 담아냈습니다. 

한국전쟁 당시 이주해 온 피난민들의 안신처가 됐던 곳 감천은, 바람만 겨우 막을 정도의 나무 조각 집을 만들어 살아야 했던 척박했던 고난의 세월을 지나면서도 이웃의 정을 잃지 않았던 마을 공동체였습니다. 

지금의 알록달록한 감천문화마을의 외관 속에 숨어 있는 진짜 감천문화마을을 만나보세요. 


③부산 탐식 프로젝트

돼지국밥은 어떻게 부산의 소울푸드가 되었을까요?

밀면에 숨어 있는 공유와 배려의 의미는 무엇일까요?

부산은 일제강점기와 6.25 전쟁 등 한국 근현대사의 굵직한 사건들 중심에 자리하고 있었습니다. 일제강점기 부산 사람들의 식탁에는 일본 식문화가 넘나들었고, 6.25 전쟁 당시에는 여러 지역의 피란 이주민들의 식문화가 수용되었습니다. 그로 인해 생겨난 부산만의 다양하고 독특한 식문화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시인이자 음식문화 칼럼니스트인 최원준 저자가 부산의 음식을 통해 탐구한 부산의 사람, 역사 그리고 문화를 <부산 탐식 프로젝트>에서 만나보세요.  


④우아한 여행 -배낭 맨 아줌마의 우리 아름다운 한국 홀로 여행 

왜 뭐든 그렇잖아요. 가지 말라고 하면 더 가고 싶은 그 마음. 

어디든 갈 수 있다는 게 얼마나 큰 자유이고, 행복이었는지를 느낍니다. 

그래도, 여행 계획 세우는 건 공짜니까요! 

딸로, 아내로, 엄마로 성실한 삶을 살아온 저자가 오로지 '나'를 위해 떠난 542일간의 전국 여행 기록, <우아한 여행>과 함께 

국내여행 계획 한번 세워보시는 건 어떨까요? 





산지니 독자분들을 위한 다음 북큐레이션도 기대해주세요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맛집찾아주는남자 2020.04.27 0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맛집찾아주는남자입니다.티스토리 여러주제의 글들을 서칭하다가 썸네일을 잘쓰셔서 들어왔어요. 글을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었는데 굉장히 글을 잘쓰시는것같아요. 어떻게 하면 그리 글을 잘쓸수있을까요? 저도 맛집탐방을 주제로 하고는 있지만 아직 부족한점이 많은것같습니다. 시간되실때 들어오셔서 문제점을 지적해시면 개선하겠습니다!편안한 하루 보내세요!


◇우아한 여행 = "여자라고 못 할 게 뭐야!" 아이들도 다 자라고 남편 뒷바라지도 필요 없는 현재의 50대 아줌마가 씩씩하게 배낭 하나 메고 떠난 전국 일주. 여행을 통해 매일 새롭게 만나는 세상. 저자 박미희는 정선에서 난생처음으로 남의 차 얻어타기, 고령에서 만난 할머니 친구, 꿈에 그리던 백령도 풍경…, 오로지 자신만을 위해 떠난 542일간의 여행을 기록했다. 산지니 펴냄. 240쪽. 1만 5000원.


기사 링크 : http://www.i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717722



우아한 여행 - 10점
박미희 지음/산지니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남아 4개국 순례기 '배낭에 문화를 담다' 발간 민병욱 부산대 교수

동남아는 일본이나 중국보다 오히려 더 가까운 이웃나라가 됐다. 그만큼 한국인이 많이 '가본 곳'으로 각인된다. 그럼에도 동남아는 에메랄드빛 바다와 값싼 열대과일을 너무 쉽게 떠올리는 열대 휴양지로만 시선이 고착화된 것은 아닐까?

현지인 삶 진지한 태도로 관조 
그들의 생활예술 담담히 풀어 내 
"여행은 차이를 경험하는 것 
그들을 통해 날 되돌아보게 돼"

민병욱(59) 부산대 국어교육과 교수가 이런 시선에 교정을 요구한 에세이 '배낭에 문화를 담다'를 최근 펴냈다. 

태국, 라오스, 캄보디아, 미얀마 등 소승 불교 4개국 순례기를 담았는데, 어떤 해변이 더 아름다운가를 비교한 여행 가이드북이 아니라 동남아 사람의 삶을 진지한 태도로 관조하고 그들이 숙성시킨 생활예술을 담담한 문체로 풀어낸 문화여행서다. 그래서 아름다운 바다나 향긋한 열대과일보다 더 아름답고 향긋한 사람 이야기로 가득하다.

라오스 빡세에서 씨판돈으로 가는 트럭버스 체험도 그런 그의 태도가 묻어난다. "우마차와 같이 가끔은 널뛰기를 하면서 트럭버스의 천장이나 손잡이에 부딪치고 옆 사람의 무릎에 앉거나 발을 밟는다. 그때마다 널뛰는 외국인 여행자들을 보고 라오스 사람들은 해맑게 웃으면서 먹거리를 건넨다."

그는 차이를 중시했다. 여행은 차이를 경험하는 것이며, 그 차이로 인하여 나를 되돌아보는 것이라고 그는 서문에서 썼다. 다르기 때문에 눈길을 끌고, 그 눈길에 익숙해지면 닮게 되고, 그렇게 닮다 보면 어느새 소통이 이뤄진다는 것이다. 그런 삶과 여행에 대한 관조가 특유의 짧은 문장으로 갈피를 채웠다. 

하지만 성찰에 무게중심을 둔 책은 결코 아니다. 책을 읽는 재미는 오히려 여행지에서 우연히 접한 생활 예술과 영화에 대한 고찰에서 더 크게 느껴진다.

태국 인형극에서는 조종자가 왜 숨어서 줄이나 막대로 인형을 조종하지 않고 직접 무대 위에 올라오는지, 시장과 거리예술이 무엇을 어떻게 공유하는지(태국 후아인),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감독과 주연을 맡은 영화 '그랜 토리노'에서 왜 하필 몽족 소년 타오와의 우정을 그렸는지(라오스) 등에 대한 해석도 그래서 더 흥미롭다. 이 모든 것이 사실은 우리가 그렇게 애를 태우며 찾던 소통과 무관하지 않다.

그의 배낭여행은 2002년부터 시작됐다. "파견교수로 중국에 가서 문헌 자료를 찾고 있었는데, 문득 문헌 자료보다 곁눈으로 엿본 삶의 현장이 더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동안 아시아, 유럽은 물론이고 북아프리카 일부 국가도 다녀왔다. 

하지만 그는 방문한 국가나 도시 수가 결코 중요하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그럼에도 그는 올 여름방학 계획도 다 세워 놓았다며 웃었다. 한 달 동안 루마니아와 슬로바키아를 여행할 계획이란다.


백현충ㅣ부산일보ㅣ2015-04-30

원문 읽기


배낭에 문화를 담다 - 10점
민병욱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