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원북원부산에 최영철 시인의 '금정산을 보냈다'

시집 선정 12년 만에 처음
2015-04-01 [23:14:03] | 수정시간: 2015-04-01 [23:14:03] | 2면


강승아ㅣ부산일보ㅣ2015-04-01

원문 읽기


금정산을 보냈다 - 10점
최영철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북원 부산운동 "올해 부산 대표 도서 한 권 골라 주세요"


2015-02-22 [22:38:57] | 수정시간: 2015-02-22 [23:05:34] | 6면


강승아 기자 ㅣ부산일보ㅣ2015-02-22

원문 읽기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정말 덥지요.
그래도 멀지 않은 휴가와 넘실대는 푸른 바다 생각으로
꾹 참고 버티고 있는 중이랍니다.^^
출근길에 초읍 시민도서관에 들렀습니다.

지난주에 도서관에서 빌린 책들

책반납도 하고 휴가때 볼 책도 빌리려구요.
근데 주차장이 만차여서 얼른 반납만하고 서둘러 나왔습니다.
시민도서관 앞은 단속이 심한 구역이라 조심해야 합니다. 
'시민도서관에 시민이 책보러 왔는데 시민의 편의를 봐주겠지. 잠깐은 괜찮을 거야' 하며 세워놨다가 덜컥 딱지를 떼인 가슴아픈 기억이 있습니다. 정말 순진하고 무지한 소시민의 생각이었던거지요.

책을 읽고 난 후 독서감상문들 쓰시나요?
학창시절  독후감 써내고 상받아본 경험은요?
어릴적 초등학교 시절 방학숙제로 '책 읽고 독후감 쓰기'가 꼭 있었지요. 책을 읽었다는 증거물을 독후감으로 제시하라는 건데 전 너무 싫었습니다. 특히 독후감 내용에 필히 들어가야할 '줄거리 요약'은 정말 저를 힘들게 했습니다. 그때부터 책읽기가 싫어졌던 것 같아요.
독서교육이 좀 다른 방식으로 이루어졌더라면, 그래서 책에 재미를 붙이고 자라면서 책을 많이 읽었더라면 지금 제 인생이 좀 달라졌을지도 모릅니다. 어찌됐든,

부산문화재단에서 독서감상문을 모집한다고 합니다.
대상은 중고등부과 대학일반부입니다. 이 행사의 목적은 '시민들의 독서문화진흥'에 있으므로 당근 상금도 있습니다. 걸리면 10~50만원의 도서상품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정도서가 정해져 있는데 산지니, 비온후, 해성, 세종, 전망 등 부산의 출판사에서 출간된 100권 정도의 책들입니다. 목록에 들어 있는 저희 책을 세어 보니 초기 출간작부터 최근 신간까지 60여권 정도 되더군요. 부산문화재단 홈페이지(링크)에 자세히 나와 있습니다. 홍보가 많이 안되어 주위에 이 사실을 아는 사람이 거의 없습니다. 사실 이런때가 기회지요. 경쟁자가 많이 없으니 당선확률이 높거든요.^^ 

개인적으로 독서는 좋아하지만 독서감상문 쓰는 것 정말 싫어하는데 이런 글 쓰려니 조금 찔립니다. 하지만 요즘 블로그에 독서후기나 영화후기 이런것들 많이 올라와 있는 걸 보면 '리뷰쓰기'를 즐기는 블로거들도 많은 것 같습니다.
마감은 8월 31일까지니 휴가철 노는 것도 지겨우신 분들 한번 도전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출판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마이뉴스>서평  (0) 2010.08.13
빗속의 야유회-양산 내원사계곡  (3) 2010.07.24
책 읽은 후 독서감상문 쓰시나요?  (0) 2010.07.23
김해 도요리 예술인마을  (0) 2010.07.12
영화촬영지로 섭외된 출판사 사무실  (3) 2010.06.28
도서 기증  (2) 2010.06.23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느날 시립도서관에서 남편에게 연락이 왔다. '책 많이 읽은 시민'으로 뽑혔으니 상을 받으러오라고. 남편은 얼떨떨해했다. 가끔씩 책을 빌려 보긴 했지만 '다독상' 수상자 명단에 들 정도는 아니라는 것이다. 뭔가 착오가 있었겠지...

출판사에 들어와 북디자인 일을 하면서 예전보다 몇배로 책을 많이 보게 되었다. 남편 명의로 된 시민도서관 가족회원카드로 한번에 최대 15권을 빌릴 수 있다. 대여기간은 2주. 15권중 2~3권은 내용까지 꼼꼼히 보지만 나머지는 직업이 직업인지라 대부분 겉모양을 열심히 살핀다. 책의 판형, 표지는 어떤 종이를 썼고 본문 편집은 어떻게 되어 있나, 무슨 색을 썼나 등등. 매달 30권씩 꼬박꼬박 1년(360권)을 대출더니 도서관에서 상 받으러 오라고 연락이 온 것이다. 책을 읽은 게 아니고 열심히 보기만 한 것이라 내심 좀 찔렸지만.  그래도 상이란 걸 받아본 지가 언젠지 기억도 안나는데 이게 왠 상이냐 하며 가서 받아왔다. 거금 삼만냥어치의 문화상품권도 덤으로.

요즘 한비야의 새책 <그건, 사랑이었네>가 화제다. 책을 보면 한비야는 1년에 책을 100권 가량 읽는다고 한다.  여고 1학년, 열일곱 살 때 잘생긴 총각 국어선생님의 책략 덕분에 <1학년 필독 도서 백 권 읽기>를 급우들과 경쟁하면서 실천한 게 계기가 되어 중년에 들어선 지금까지도 "1년에 백 권 읽기"를 해마다 달성하고 있다고 한다. 외국에서 국제구호활동을 하거나 여행할 때 빼곤 말이다. 1년에 백권이면 대략 1주일에 2권. 헉!

고등학교 때 생긴 독서 습관이 내 인생을 얼마나 풍성하고 행복하게 만들고 있는지는 하느님만이 아실 것이다. 책을 통하지 않고 어떻게 개미와 우주인, 천 년 전 사람들과 천 년 후의 사람들을 만나고 또 사랑하는 사람들의 마음속에 녹아 들어가고, 그들의 머릿속을 낱낱이 분석할 수 있단 말인가? 책 읽는 재미를 알고 난 후부터 정말이지 나는 심심하다는 단어를 모르고 살고 있다. 거대한 호수에 빨대를 꽂고 있는 듯 세상의 지혜와 지식과 이야기에 목마르지 않게 살고 있다. 이런 놀랍고도 멋진 세상을 알게 해준 국어 선생님과 여고 시절 단짝 친구가 일생의 은인이다. - <그건, 사랑이었네> 본문 중에서

1년에 책을 백 권씩 읽는 사람의 삶은 뭐가 달라도 다르구나 생각했다.
나도 어릴 때부터 이걸 실천에 옮겼으면 내 삶은 얼마나 달라졌을까?
하지만 나이들어서라도 철이 들어 다행이다. 책읽기의 즐거움을 뒤늦게 깨닫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어렸을 때도 책을 싫어한 건 아니지만 열심히 보진 않았다. 그땐 시간이 나면 뭐하고 놀까를 먼저 생각했지 무슨 책을 볼까 하는 생각이 들진 않았다. 하지만 요즘은 혼자 있는 시간이나 남는 시간이 두렵지 않다. 재밌는 책, 봐야할 책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우선 엊그제 제본소에서 내려온 따끈따끈한 신간 '만들어진 점령 서사'부터...

만들어진 점령 서사
 

점령군의 PX로 변한 도쿄 긴자

1945년 패전후 일본은 연합국(실질적으로는 연합국의 우두머리인 미국)의 점령하에 놓이게 되는데, 이는 일본이 건국 이래 처음으로 당해본 피지배 경험이었고, 점령기간 동안 일본인의 삶에 미국이 얼마나 큰 영향을 끼쳤는지를 당시의 일본 문학작품을 통해 들여다 보는 책이다. 타국에 의한 피점령 기억은 오늘날까지도  일본인의 삶에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으며, 해방 이후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미국의 직, 간접적 영향을 받으며 일본과 비슷한 경험을 하고 있는 우리에게 <만들어진 점령 서사>가 던지는 내용이 단순히 이웃나라 얘기만은 아니다.

책소개 더보기

서장 <점령과 문학>

1장 <미어米語의 탄생>
2장 <전후 일본과 미국의 젠더적 관계>
3장 <‘재일조선인’이라는 중간자>
종장 <교차의 장場, 오키나와>

만들어진 점령 서사 - 10점
조정민 지음/산지니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