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니소설'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7.02.23 '광고'를 '광고'라 부르지 못하고 (1)
  2. 2016.06.01 해운대 바다를 배경으로 - 그림일기14 (4)
  3. 2016.02.23 꽃보다 마르타 (4)

잡지에 실릴 신간 광고 만드느라 오전 내내 바빴네요. 텍스트 위주의 책 편집과 달리 광고 편집은 품이 많이 드는 작업이라서요.

 

카피를 뽑고, 평면적인 책 이미지를 입체적으로 보이게 포토샵으로 다시 만들고, 언론에 소개된 기사들을 정리하고. 이 모든 이미지와 글을 한 면에 보기 좋게 앉히면 끝입니다. 글로 쓰니 간단하네요.^^;

 

광고는 컬러, 흑백 두 가지로 만들어 두고 잡지사에서 요청하는 것을 보냅니다. 대부분 흑백이 많지요. 인쇄용으로 쓸 수 있게 파일 형태로 보내는데 여기서 주의할 점이 있습니다. 메일링할 때 제목에 '광고' 글자가 들어가면 안됩니다. 스팸메일로 처리되어 휴지통에 처박힐 수 있거든요.

'광고'를 '광고'라 부르면 안되는 거지요.

 

오늘 작업한 안지숙 소설집 광고는 부산소설가협회와 부산작가회의에서 나오는 잡지 <좋은소설>과 <작가와사회> 2017년 봄호에 실릴 예정입니다.

 

2005년 「바리의 세월」로 신라문학상을 받으며 문단에 등단한 안지숙 소설가의 첫번째 작품집 『내게 없는 미홍의 밝음』이 새 독자를 만나게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Posted by 산지니북

 

 

지난 금요일 퇴근길에 새 책 <토스쿠>를 들고 해운대를 찾았습니다.
책 사진 찍으러 일부러 친구와 약속 장소를 해운대로 정했죠.

부산 사람들은 잘 안가는 곳인데 말이죠.

 

소설 내용이 필리핀 인근 무인도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흥미진진한(^^;) 이야기여서 바다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면 꽤 멋지게 나올 것 같았거든요.

 

 

태평양 푸른 바다를 기대했건만 하늘에는 회색 구름이 가득했고 바다도 회색빛. 이게 아닌데.

 

날 좋은 날, 해운대에서 친구 한번 더 만나야 할 것 같아요.

 

 

 

“나도 정확한 뜻은 모르지만…… 토스쿠라는 건 영혼
의 문이랄까? 이승의 문이랄까…… 하여튼 또 다른 문이
라는 의미의 말인데…… 그 문이 열리면 자신이 한 번도
만나지 못한 자신의 실체를 선명하게 들여다본다는 뜻
이야.(……)
-『토스쿠』 본문 가운데

 

 

Posted by 산지니북

 

 

『마르타 출간 기념 저자와의 만남.

책을 번역하신 장정렬 샘께서

독자분에게 받은 꽃다발.

너무 예뻐 탐이 났는데

어떻게 아시고 선물로 주셨다.

책을 잘 만들어주어 고맙다고 하시며.

 

2016년 2월 18일

영광도서 사랑방에서

 

 

 

 

『마르타』 저자와의 만남, 장정렬 번역가 (5)

 

 

 

'권디자이너의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모 스마트포누스  (5) 2016.03.15
러브레터  (3) 2016.03.02
꽃보다 마르타  (4) 2016.02.23
비발디 사계 중 가장 좋아하는 계절은?  (2) 2016.02.17
복숭아 모찌  (6) 2016.02.11
이불의 유혹  (6) 2016.01.28
Posted by 산지니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