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니소설'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7.02.23 '광고'를 '광고'라 부르지 못하고 (1)
  2. 2016.06.01 해운대 바다를 배경으로 - 그림일기14 (4)
  3. 2016.02.23 꽃보다 마르타 (4)

잡지에 실릴 신간 광고 만드느라 오전 내내 바빴네요. 텍스트 위주의 책 편집과 달리 광고 편집은 품이 많이 드는 작업이라서요.

 

카피를 뽑고, 평면적인 책 이미지를 입체적으로 보이게 포토샵으로 다시 만들고, 언론에 소개된 기사들을 정리하고. 이 모든 이미지와 글을 한 면에 보기 좋게 앉히면 끝입니다. 글로 쓰니 간단하네요.^^;

 

광고는 컬러, 흑백 두 가지로 만들어 두고 잡지사에서 요청하는 것을 보냅니다. 대부분 흑백이 많지요. 인쇄용으로 쓸 수 있게 파일 형태로 보내는데 여기서 주의할 점이 있습니다. 메일링할 때 제목에 '광고' 글자가 들어가면 안됩니다. 스팸메일로 처리되어 휴지통에 처박힐 수 있거든요.

'광고'를 '광고'라 부르면 안되는 거지요.

 

오늘 작업한 안지숙 소설집 광고는 부산소설가협회와 부산작가회의에서 나오는 잡지 <좋은소설>과 <작가와사회> 2017년 봄호에 실릴 예정입니다.

 

2005년 「바리의 세월」로 신라문학상을 받으며 문단에 등단한 안지숙 소설가의 첫번째 작품집 『내게 없는 미홍의 밝음』이 새 독자를 만나게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깎은서방님 2017.02.24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홍... 우리 사회의 이야기... ㅠㅠ

 

 

지난 금요일 퇴근길에 새 책 <토스쿠>를 들고 해운대를 찾았습니다.
책 사진 찍으러 일부러 친구와 약속 장소를 해운대로 정했죠.

부산 사람들은 잘 안가는 곳인데 말이죠.

 

소설 내용이 필리핀 인근 무인도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흥미진진한(^^;) 이야기여서 바다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면 꽤 멋지게 나올 것 같았거든요.

 

 

태평양 푸른 바다를 기대했건만 하늘에는 회색 구름이 가득했고 바다도 회색빛. 이게 아닌데.

 

날 좋은 날, 해운대에서 친구 한번 더 만나야 할 것 같아요.

 

 

 

“나도 정확한 뜻은 모르지만…… 토스쿠라는 건 영혼
의 문이랄까? 이승의 문이랄까…… 하여튼 또 다른 문이
라는 의미의 말인데…… 그 문이 열리면 자신이 한 번도
만나지 못한 자신의 실체를 선명하게 들여다본다는 뜻
이야.(……)
-『토스쿠』 본문 가운데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별과우물 2016.06.01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스쿠는 정말 바다와 잘 어울리는 책인 것 같습니다. ㅎㅎ 읽을 때도, 읽고 나서도 바다의 느낌이 강하게 남았어요.

  2. BlogIcon 동글동글봄 2016.06.01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 사람이 안 가는...해운대에 회색빛 바다. 공감가서 빵 웃었습니다^^

  3. BlogIcon 단디SJ 2016.06.01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해운대 안 간 지 백만 년이 지난 것 같아요 ㅎㅎ 저도 주말에 토스쿠 들고 해운대 나들이 가야겠습니다 ㅎㅎ

 

 

『마르타 출간 기념 저자와의 만남.

책을 번역하신 장정렬 샘께서

독자분에게 받은 꽃다발.

너무 예뻐 탐이 났는데

어떻게 아시고 선물로 주셨다.

책을 잘 만들어주어 고맙다고 하시며.

 

2016년 2월 18일

영광도서 사랑방에서

 

 

 

 

『마르타』 저자와의 만남, 장정렬 번역가 (5)

 

 

 

'권디자이너의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모 스마트포누스  (5) 2016.03.15
러브레터  (3) 2016.03.02
꽃보다 마르타  (4) 2016.02.23
비발디 사계 중 가장 좋아하는 계절은?  (2) 2016.02.17
복숭아 모찌  (6) 2016.02.11
이불의 유혹  (6) 2016.01.28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단디SJ 2016.02.24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꽃다발을 그림으로 남기셨군요 +_+ 절대 시들지 않을 마르타 꽃다발~~!!

  2. 온수 2016.02.24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저도 그리고 싶은 욕구가 퐁퐁.

  3. BlogIcon 엘뤼에르 2016.02.24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이 너무 예뻐요 ^^*

  4. BlogIcon Emillia 2016.02.24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실제 꽃다발도 예뻤지만 그림이 더 예쁜거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