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유회'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4.05 주간 산지니-4월 첫째 주 (3)
  2. 2010.07.24 빗속의 야유회-양산 내원사계곡 (3)

여러분 안녕하세요. 식목일에 인사드리는 전복라면 편집자입니다.
출판계 농담리더들의 필독지이자 개나리 저널리즘을 선도하는 주간 산지니가 벌써 44호 발간을 맞이하였습니다.4월에 44호 발간이라니 의미가 심장하네요.

그런데 만우절에 거짓말을 하나도 못 한 사람이 편집장으로 있는 잡지가 농담리더들의 필독지가 될 수 있을까요? 갑자기 위기를 느꼈습니다. 내년엔 꼭 봉이 김선달 같은 거짓말을!

다음 주에는 산지니 식구들 다같이 야유회를 가기로 했습니다. 아래 사진을 누르셔서 나들이하기 좋은 장소를 추천해 주세요. '우리 집' 같은 썰렁한 농담에도 제가 아주 크게 웃어드리겠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권 디자이너 2013.04.05 1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재밌네요^^
    이면지로 메모지를 만드는 모습이 아름답네요.
    종이가 아깝지 않을 책을 만들기 위해 더욱 애써야겠습니다.

    • 전복라면 2013.04.05 1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엇 나무에게 미안하지 않은 책을 만드는 편집자가 제 목표인데...제 생각이 언제 공유되고 있었나요?...역! 세! 권!

  2. 온수입니까 2013.04.06 1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헤헤 아니에요 나름의 애정 표현ㅎㅎ
    이면지를 나누겠어요 히히:)

 

지난 토요일 출판사에서 야유회를 갔습니다. 장소는 양산 내원사 계곡. 장마철이라 비가 전날 밤까지 내렸지만 다행히 당일 아침에는 비가 그쳤더군요. 휴우~ 만약 아침에 비가 내리면 각자 집에서 도시락 까먹고 놀아야 했거든요.

경부고속도로 양산나들목에서 내려 35번 국도를 타고 언양방향으로 20분쯤 가다보면 하북면 용연리에 내원사 들어가는 표지판이 나옵니다. 마을을 통과해서 2~3분쯤 가면 매표소가 나오는데, 입장료(문화재관람료)가 1인당 2000원 하루 주차비가 2000원입니다. 절구경에 관심없는 등산객이나 계곡에서 놀기만 할 사람들은 입장료가 좀 아까울 수 있겠네요. 주차비나 입장료 안내려고 하류쪽에 자리잡고 노는 사람들도 많구요. 하지만 여기까지 와서 계곡을 안보고 가면 후회할걸요. 사찰까지 수려한 계곡과 함께 이어지는 6km의 산책길이 절경이거든요.

매표소 입구에 큰 주차장이 있고 절까지 올라가는 길 군데군데 몇대씩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이 있습니다.

아침까지 비가내려 계곡물이 많이 불어 있었습니다. 물살도 장난 아니었구요.


내원사계곡은 부산과 거리도 가깝고 물도 워낙 깨끗한지라 여름철 인기 휴가지입니다. 휴가철에는 아침 7시쯤은 와야 좋은 자리를 잡을 수 있다는군요. 저희는 11시쯤 도착했는데 장마철이라 그런지 사람이 거의 없어 입맛대로 고를 수 있었습니다. 사실 계곡 입구에 도착할때까지 장대비가 주룩주룩 내려서 부산으로 다시 돌아가야하나 고민했었거든요. 저희는 계곡 상류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모두 힘을 합쳐 으쌰으쌰! 그늘막 설치에 열심인 직원들과 사장님.


내원사계곡은 텐트, 취사, 야영 금지입니다. 가져갔던 텐트는 못치고 그늘막을 우산 대용으로 치고 놀았습니다. 바람이 불어 나뭇잎이 흔들릴때마다 빗물이 소나기처럼 내렸거든요. 나중에 절구경 가면서 보니 사람들은 텐트도 치고 고기도 구워먹고 할 것은 다 하더군요.

아이들은 도착하자마자 물에 풍덩! 신이 났습니다. 물이 너무 차가워 저는 5분도 못담구고 뛰쳐 나왔는데 아이들은 1시간 엄게 물속에서 나오지를 않더군요. 사장님과 이학천 샘은 아예 들어가지도 않았습니다.


계곡에서는 불을 피울 수 없으므로 저희는 도시락을 싸갔습니다. 도착하자마자 간식으로 삶은 계란과 감자를 해치우고 점심때는 흰쌀밥에 고추장불고기, 양배추쌈, 풋고추, 오이, 돈까스, 우엉절임 등등. 각자 집에서 1~2가지 반찬을 준비해와서 모아놓고 보니 진수성찬이 따로 없었어요. 도시락을 맛나게 먹고 절구경에 나섰습니다.

절 가는 길. 예전엔 시멘트길이었는데 오랜만에 가보니 이렇게 단장을 해놓았습니다.

부도밭도 지나구요.


다리 난간에는 이런 연꽃봉오리 조각들이 달려 있네요.

연꽃을 새긴 대리석이 길에도 박혀 있습니다. 절입구까지 약 10m간격으로 계속되는 연꽃들은 모양이 다 다릅니다. 아마도 이것들을 보면서 마음의 준비를 하란 뜻이겠지요.

심지어 공중전화부스에도 멋스런 사찰식 기와지붕이 얹혀 있네요

나무에 덮인 이끼가 사찰의 연륜을 말해주는 것 같습니다.

드디어 절 입구가 보입니다.

대웅전

대웅전 앞에서 바라본 천성산. 사찰이 그리 크지 않고 비구니스님들이 정진하는 곳이라 그런지 군데군데 화분이며 꽃나무며 아기자기하게 관리해놓은 절풍경이 정답게 느껴졌습니다.

사찰 주변엔 이런 대나무숲이 꼭 있는 것 같습니다.

절 바로 아래 계곡은 출입금지 구역입니다. 식수원으로 사용되기 때문이라는군요. 그래서 물이 더 깨끗해보이는건지도...

돌아가는 길. 하루종일 흐렸던 하늘에 이제서야 해가 나왔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 내원사계곡
도움말 Daum 지도

'출판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절판  (2) 2010.08.21
<오마이뉴스>서평  (0) 2010.08.13
빗속의 야유회-양산 내원사계곡  (3) 2010.07.24
책 읽은 후 독서감상문 쓰시나요?  (0) 2010.07.23
김해 도요리 예술인마을  (0) 2010.07.12
영화촬영지로 섭외된 출판사 사무실  (3) 2010.06.28
Posted by 산지니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소박한 독서가 2010.07.25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원사 고등학교 때 추억이 참 많이 묻어있는 곳입니다.
    밤에 하도 시끄럽게 놀아서 비구니 스님이 뛰어나와 제발 좀 조용히 해 달라고 했다는...ㅎㅎ
    잘 읽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