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원고의 시작은 2019년 예테보리 도서전입니다. 

스웨덴 예테보리 도서전에서 만난 덴마크 작가 Eva Tind(에바 틴드)와의 인연으로 

그녀의 작품 <ORIGINS>(Original title OPHAV) 출간 계약을 하게 됩니다. 

 

 

예테보리 도서전에서 만난 에바 틴드와의 이야기는 아래 글에서 볼 수 있어요. 

예테보리 도서전에서 만난 덴마크 작가 에바 틴드

이 책의 번역은 노르웨이에 계신 번역가 분이 맡아주셨습니다.

덴마크의 한국계 작가가 쓴 덴마크 소설이 

노르웨이에 살고 있는 번역가의 번역으로

한국의 출판사에서 출간이 됩니다.

 

그리고 드디어 이번주 번역 원고가 들어왔습니다. 

원서의 제목은 Ophav, 영어로는 Origins, 그리고 번역 원고에는 '뿌리'라고 번역이 되어 있습니다. 

과연 이 책은 어떤 제목을 달고 출간되게 될까요?

 

번역 원고를 검토하기 위해 프린트를 해 보니

꽤 두툼한 분량입니다. 

아무래도 영어권 소설에 비해 

얻을 수 있는 정보가 제한적이라 

그 내용이 사뭇 궁금했습니다. 

 

원서는 있지만, 읽을 순 없어요

 

그리고 지금 이 원고를 열심히 읽어나가고 있습니다. 

처음 만나는 등장인물들과 친해지는 중입니다. 

소설 속 배경은 스톡홀름, 인도, 도쿄, 한국... 등 다양합니다.

 

원고를 읽다 보니 한국, 입양, 인종차별... 등의 단어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이 작품이 우리에게 어떤 메시지를 줄 수 있을까 생각합니다. 

 

눈으로 빠르게 원고를 읽어가면서 

머리로는 한 권의 책으로 만들어질 모습을 그려봅니다. 

어떻게 소개해야, 줄거리를 어떻게 요약해야, 

무엇을 앞세워야 한국의 독자들이 

덴마크 소설에 관심을 가질 것인가. 

이 책이 출간되고 어떤 행사들을 기획할 수 있을까. 

그 때쯤이면 코로나가 잠잠해져서 작가가 한국을 방문할 수 있을까. 

 

번역 원고가 들어왔으니 이제 절반은 왔다 싶기도 하고, 

이제 시작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모쪼록 한국 독자들에게는 낯선 덴마크 소설을 잘 소개할 수 있는 방법을 

열심히 고민해봐야겠어요. 

 

종종 '뿌리' 이야기를 들고 올게요. 

기대해주세요. 

Posted by 에디터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이폰이 1년 전 추억의 사진이라고 띄워준 사진.

작년 이맘때 스웨덴 예테보리 도서전에서 찍은 건데요,  언제 그런 적이 있었나 싶네요.

예테보리 도서전는 해마다 9월 말에 열리는데요,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온라인으로 한다고 하네요.

 

 

작년에 예테보리에서 덴마크 작가 Eva Tind를 만났는데요,

그녀도 도서전을 보러 덴마크에서 스웨덴으로 건너온 참이었습니다.

덴마크에서 스웨덴은 사실 참 가까워요. 배 타고 바다만 건너면 되니까요.

작가 Eva Tind는 한국인 입양아이기도 한데요,

부산에서 태어나 한 살 때 덴마크로 입양되었다고 합니다. 키가 크고 아주 멋진 분이었는데, 제가 부산에서 왔다고 하니 더 반가워하더군요.

 

Eva Tind(출처: 작가의 홈페이지)

 

그녀의 신작 소설 ORIGINS (Original title OPHAV)에 대해 한참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ORIGINS는 의미있는 삶을 갈망하는 세 가족에 관한 소설인데요, 인도, 한국, 스웨덴, 덴마크에서 벌어지는 여러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한국어는 거의 못하지만 Eva Tind의 작품에는 한국 관련 이야기나 한국인이 군데군데 등장해서 그녀의 정체성을 말해주는데요, 이 소설에서도 주인공 소녀의 할아버지가 한국인으로 나옵니다.

산지니는 덴마크 정부의 번역지원을 받아 Eva Tind의 소설 ORIGINS를 출간하기로 했답니다.

내년에 나올 예정인데, 무척 기대됩니다.

독자 여러분께서도 관심 가지고 기다려 주세요~

 

 

 

Posted by 아니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동글동글봄 2020.10.08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대됩니다. 표지가 멋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