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서2

코로나 시대에는 줌 미팅을! 안녕하세요, 독자 여러분! euk 편집자입니다. 산지니에서는 외국의 좋은 도서를 발굴해 꾸준히 번역해 출간하고, 산지니가 발간한 도서들을 외국에 소개해 꾸준히 수출하여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산지니에는 다양한 주제를 가진, 의미 있는 책들이 많이 있습니다. 최근 저작권 담당을 맡게 된 저는 대표님과 함께 줌미팅에 참여하게 되었는데요! 그날의 짧은 후기를 들려드릴까 합니다. (이런 류의 미팅은 난생 처음이라 살짝 긴장했던 것 같네요ㅎㅎ) 이번 만남의 주인공은! 산지니와 여러 권의 책을 함께 작업한 곽규환 역자님이셨어요. 역자님께서는 코로나로 인해 예기치 않게 중국에서 머물고 계셨는데요, 우리 한국도 마찬가지이지만 중국도 코로나로 인해 소상공인들이 많이 힘든 상황이었습니다. 나라 간 출.. 2022. 3. 26.
코로나를 뚫고 유럽으로!! - 외서 증정본 발송기📦✈ 내내 흐리고 비가 오는 이번 주와는 다르게 저번 주에는 쨍쨍한 여름 날씨였어요. 지난주 금요일에 저는 해외여행을 보낼 친구들을 잔뜩 데리고 우체국을 방문했답니다. 요즘 같은 시국에 누가 해외여행을 가냐구요? 바로 산지니의 신간! 과 입니다! 이 두 책은 사실 각각 프랑스의 Gallimard 출판사와 영국 Verso 출판사에서 출간되었던 책을 수입해 번역한 외서랍니다~ 외서를 출간하는 과정에서 절대 빼먹어서는 안 되는 중요한 절차! 바로 외서 증정본 발송이에요. 번역서가 출간되고 나면 출판사는 계약 내용에 따라 원저작자에게 출간 보고와 함께 증정본을 보내야 합니다. 증정본과 출간안내문을 박스에 넣고, 가는 길에 다치지 않도록 신문지와 뽁뽁이를 가득 채워 넣어요. 그리고 중요한 포인트! 책이 상업용으로 인식.. 2021. 5.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