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틱] 소설의 재발견, 사할린의 재인식

 

이명원 

문학평론가,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

 

 

  5월 초에 3권짜리 두툼한 장편소설을 읽었다. 제목은 <사할린>이라 적혀 있었는데, 일면식도 없는 원로 작가의 소설이었다. 소파에서 별생각 없이 읽기 시작했는데, 그만 한밤을 꼬박 새우고야 말았다.


  이 소설은 태평양전쟁이 격화되던 일제 말기 경남지역에 살고 있던 사람들이 위안부와 노무자로 사할린에 강제연행된 후 그곳에서 겪는 여러 형태의 식민지적 참상을 조명하고 있다. 해방을 전후로 사할린과 경남지역에서 일어난 여러 참극들, 이를테면 소련군의 점령 이후 일본인들은 고국으로 귀향하지만, 조선인들은 무국적자로 처리되어 사할린에 남게 되면서 초래된 일련의 역사적 고통들, 해방은 되었지만 일제하 민족운동에 대한 박해가 한국전쟁의 과정에서 보도연맹 사건으로 뒤틀리고 비화되어 억울하게 희생되어야 했던 역사적 상황 등이 날카롭게 교직되고 있다.

 

(중략)

 

 

이 소설을 읽으면서 소설가의 태도에 대해서도 생각해 볼 수 있었다. 작가인 이규정은 이 소설을 ‘현장취재 장편소설’로 규정하고 있다. 작가가 사할린에 대해 관심을 둔 것은 1970년대 중반부터라고 하는데, 당시는 미-소 냉전 상황이자 한국과 소련 역시 미수교 상태였으므로, 일본 등의 자료를 통해서만 우회적으로 사할린 문제를 탐구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다가 1990년대 초에 비로소 사할린을 직접 방문 취재해 이 소설의 서사적 골격과 디테일을 완성할 수 있었다는데, 소설의 시공간과 중심사건을 끈질기게 탐구하고 장악하려는 열정의 지속은 존중할 만하다.


  소설도 재발견하고 역사도 재인식하게 되었다는 점에서, 오랜만에 경험한 뜻깊은 독서였다.

 

원문읽기

 

 

 

 

책 주문하기 >> https://goo.gl/cUJW3o

*산지니 출판사에서 직접 구매할 수 있습니다.

(10% 할인, 3권 이상 주문시 택배비 무료)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병아리☆ 2017.06.23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할린 꼭 읽어봐야겠어요. 일제강점기 역사에 대해서 배우고 있는 동생한테도 추천할 만한 책일 것 같아요:)

추상적 지식 담론의 독점적 기원으로서의 ‘저자’ 또는 ‘지식인 되기’라는 목표보다는 웹상에서의 협력적이고 상호적인 지식생산과 유통을 통한 ‘대중지성’으로 진화되고 있음은 분명해 보인다. 대중지성은 동시에 권위 있는 지식인을 경유하지 않고 직접 지식을 조립, 분해, 연결시키는 ‘마니아적 대중지성’의 출현을 광범위하게 확산시킨다.”

- 이명원,왜 책과 문화교양은 미디어에서 사라지는가
(<기획회의> 2009. 3. 20.)


전통적 ‘저자’의 개념이 바뀌고 있다. ‘마니아적 대중지성’의 출현은 출판기획자들의 이목을 블로그에 집중시키고 있다. 소위 ‘슈퍼 블로거’들이 잠재 필자로 예의 주시되고 있는 가운데, 블로거들의 ‘공동 집필’ 또한 늘어가고 있는 추세다. 인기 블로거들이 ‘1박2일’만에 책 한 권을 뚝딱 지어냈다는 믿기지 않는 이야기가 들려오기도 한다.

출판기획자들이 블로그를 주목하는 이유는 콘텐츠 발굴 때문만은 아니다. 블로그는 적은 비용으로 책을 알릴 수 있는 유용한 마케팅 수단이라는 점에서도 주목 대상이다. 최근 들어, 전문 리뷰어들은 일간지 서평 기자들의 역할을 나누어 가지고 있으며, 때로는 ‘팬덤현상’의 도화선 역할을 하기도 한다. 콘텐츠만 훌륭하다면 소규모의 출판사도 (혹은 산지니처럼 지방의 소규모 출판사도) 얼마든지 승산을 걸어볼 수 있는 홍보방식인 것이다.


출판기획자에게 필요한 진정한 블로그 활용술의 핵심은 출판기획자 스스로 최고의 블로거가 되는 것이다. 주변인의 위치에서는 콘텐츠 발굴도, 인적 관계의 형성도, 마케팅도 모두 형식적이고 일회적인 것에 불과할 뿐이다. 주변인의 위치에서 벗어나 적극적인 블로거가 된다면 자신이 원하는 많은 것을 획득할 수 있다. 블로그에 관한 한 이게 최고의 답이 될 수밖에 없다.

- 이홍, 「인터넷과 출판기획은 어떻게 만날 수 있나」
『함께 쓰는 출판 마케팅』 261p



위의 인용문에서처럼 ‘출판기획자 스스로 최고의 블로거가 되는 것’을 실천하고 있는 출판사도 눈에 뜨인다. 경품 이벤트를 통해 요란뻑적지근한 광고에만

 열을 올리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양질의 콘텐츠를 생산하고 있는 모습은 본받을 만하다. 우수 블로그가 지닌 광고 효과를 가늠해볼 때, 활발하고도 자체적인 블로그 활동은 실속 있는 투자라 말할 수도 있을 것이다. 이러한 흐름 가운데, 산지니도 ‘블로그를 어떻게 하면 잘해볼 수 있을까?’를 고민 중이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