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작은책13

2022 작은책 8월호에 <누가 알려주지 않아도 난>이 소개되었습니다 누가 알려주지 않아도 난 유지향 지음/ 산지니 펴냄/ 16,000원 20대 청춘의 끝자락을 지나고 있는 유지향의 에세이다. 손발 놀려 제 앞가림 하는 길을 일깨우는 생태 공동체 '변산공동체학교'에서 지냈던 생생한 이야기와 글쓴이의 인생길은 젊은 청년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전한다. ▶ 구매하기 누가 알려주지 않아도 난 20대 청춘의 끝자락을 지나고 있는 유지향의 에세이다. 손발 놀려 제 앞가림 하는 길을 일깨우는 생태 공동체 ‘변산공동체학교’에서 지냈던 생생한 이야기와 글쓴이만의 인생길은 아직 하고 www.aladin.co.kr 2022. 8. 4.
잡지 <작은책>에 『환경에 대한 갑질을 멈출 시간』이 소개되었습니다! 오늘은 금요일!! 기분 좋은 한 주의 마지막에 기쁜 소식을 들고 왔습니다~! 바로바로 세상을 바꾸는 따뜻한 이야기 에 산지니 도서 『환경에 대한 갑질을 멈출 시간』이 '새로 나온 책'으로 소개되었다는 소식♥ 은, "일하는 사람들이 이 사회의 주인이라는 이야기는 늘 해왔지만 정작 일하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온전히 담는 잡지가 없어서 안타까웠습니다. 그래서 오로지 일하는 소리만을 전하겠다는 마음 하나로 월간 작은책을 펴내기 시작했습니다. 93년부터 비매품으로 3호까지 부정기로 펴내다가 다달이 펴내자는 의견을 모아 창간을 하기에 이르렀습니다. 1995년 3월에 준비호를 내고 5월에 창간을 했습니다." (-작은책 소개 발췌) 라는 창간 목적을 가진 잡지입니다. 『환경에 대한 갑질을 멈출 시간』은, 부산대학교 조경.. 2021. 8. 27.
<작은 책>에 『윤리적 잡년』이 소개되었습니다. 여러분은 미니북을 좋아하시나요? 저는 한 손에 들어오는 아기자기함을 너무 좋아해서 가끔 주변 친구들에게 선물로 주곤 했답니다 오늘은 손안에 들어오진 않지만 품 안에는 꼭 들어오는, 따뜻한 잡지 이야기를 해볼까 해요. 세상을 바꾸는 따뜻한 이야기 8월 호에 『윤리적 잡년』이 소개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포스팅을 통해서 보도록 해요. 우리는 윤리적인 사람들, 윤리적 잡년들이다. 『윤리적 잡년』 ▶ 우리는 사람들이 서로 경시하는 세상에서 살고 싶지 않다. 미국에서 20만 부가 판매된 화제의 스테디셀러로, 사랑과 성에 대한 열린 관계를 탐구하며 전통적인 일부일처제의 한계를 넘어 자유롭고 윤리적인 관계를 맺기 위한 가이드를 제시한다. 저자 재닛 하디와 도씨 이스턴은 일부일처제에 대한 신화를 불식시키고 자기 성찰.. 2020. 7. 30.
[서평] 일하는 사람들이 글을 써야 세상이 바뀐다_월간 「작은책」 일하는 사람들이 글을 써야 세상이 바뀐다 월간 「작은책」 인턴 최예빈월간 이 25주년을 맞았다. 은 노동자 생활문예집이라는 정체성을 품고, 1995년 5월 1일 노동절을 맞아 발간을 시작한 잡지다. ‘작은책’이라는 이름답게, 한뼘 정도 되는 자그마한 크기로 노동자들의 삶과 맞닿아 있는 짧은 글들을 충실히 싣고 있다.이번 호에는 발행 25주년을 맞아 "요즘 뭐 해 먹고삽니까?" 라는 질문을 화두로 엮은 특집이 실려있다. 서점 주인, 독립영화감독, 건설 현장 노동자, 어린이집 교사, 만화가 등 '일'하는 다양한 이야기들을 담았다. 코로나 19사태로 바뀐 일하는 풍경이 일견 새롭긴하지만, 사실 '버티면서 먹고 산다'는 점에는 코로나 전이나 후나 별 다름이 없어보인다. 이러나저러나, 전염병이 창궐하나 마나, 우.. 2020. 5. 12.
지지 않고 나아가는 10인의 이야기_<싸움의 품격>(책 소개) 싸움의 품격 지지 않고 나아가는 10인의 이야기안건모 인터뷰집 품격 있게 싸우는 사람들의 치열한 삶의 이야기이 책은 품격 있게 싸우면서 보람 있게 사는 사람들의 삶을 기록한 인터뷰집이다. 등장하는 인물들은 모두 개인의 자존감과 사회 정의를 위해, 노동, 여성, 빈민, 인권 등 자신의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치열하게 싸우면서 살아왔거나 살고 있다.인터뷰한 사람은 오늘날 여성의 삶을 카메라에 솔직하게 담은 류미례 독립영화 감독, 오로지 정의를 위해 취재하는 자유로운 언론인 박상규 기자, 노점상 상인들을 위해 오랜 시간 활동해 온 최인기 민주노점상전국연합 수석부위원장, 더불어 행복한 사회를 꿈꾸며 기득권에 맞서는 반영숙·김성수 시민활동가 부부, 베트남 전쟁의 실체를 한국에 처음 알린 구수정 한베평화재단 .. 2020. 1. 31.
<작은 책>사무실에서 만난『삐딱한 책읽기』의 안건모 작가 어제 합정에 있는 사무실에 다녀왔습니다. 갑자기 찾아간 이유가 궁금하시죠 산지니에서 출간한『삐딱한 책읽기』의 저자이자 발행인이신 안건모 작가를 만나기 위해서였습니다. 오는 22일 일요일 광화문 광장에서 오후 4시부터 5시 30분까지 이뤄지는 작가와의 만남을 준비하기 위해서죠! 사무실에 들어가니 마감으로 바쁘게 일하고 계셨습니다. 월간 잡지는 언제나 바쁘게 돌아가지요. 저희 출판사를 방문하신 손님분들도 이런 인상을 받지 않으셨나요? 사뭇 진지했던 첫인상과는 다르게 신발을 벗고 들어가니 아늑한 사무실 정경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사무실이라기보다는 일하는 사람들의 생활공간 같았습니다. 물건 하나하나에 의미와 쓰임이 있어 보여 시간을 두고 천천히 구경하면 좋겠다고 느꼈습니다. 살짝 들여다본 안건모 작가의 방이었습.. 2018. 4.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