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첫 2017 제주한국지역도서전 26~29일 한라도서관 일원서 펼쳐져

강수걸 산지니 대표 “지역 책 읽을 수 있는 분위기 조성·자생력 확보”

 

 

‘촛불 대선’만이 아니었다. 그 틈바구니에서 발생했던 송인서적 부도 사태로 불거진 출판 다양성의 붕괴 우려 등 일련의 흐름은 우리나라에서 과연 ‘지역’ ‘지방’이란 무엇인가를 바자위게 물어댔다. 대도시 바라기를 하느라 아주 기본적인 발전의 문법에 소홀하지는 않았는가. 지역이라는 이름의 톱니바퀴 중 어느 하나라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면 안 된다는 목소리가 이 작은 동력 전달장치에 기름을 칠했다.

 

지난 25일 시작해 29일까지 진행되는 2017 제주한국지역도서전의 의미다. ㈔제주출판인연대 주최·한국지역출판문화잡지연대·㈔제주출판인연대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제주를 시작점으로 설정하며 지역성을 강조했다. 중소규모 지역 출판사 70여곳이 펴낸 책 1500여종이 한 자리에 모이는 첫 행사라는 묵직함에 더해 출판 관계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지역 출판’의 역할과 방향을 설정하며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사전 회합에서 보였던 의지는 이후 벌어진 블랙리스트 파문과 송인서적 부도 등을 앓으며 더 단단해졌다.

 

26일 행사 일환으로 진행된 ‘지역출판, 국가발전의 원동력이다’주제 공동 라운드테이블이 그랬다.


 

 

부산 산지니출판사의 강수걸 대표는 ‘송인서적 부도 이후 지역출판의 과제’ 발제에서 책을 만드는 일보다 알리고 팔고 읽게 하는 구조에 대한 고민을 꺼내 공유했다.

 

강 대표는 △충성도 높은 독자 개발 △안정적 유통 구조 확보 △자생 동력 확보를 제안했다. ‘좋은 책이니 읽어줄 것’이란 막연한 기대를 버리고 읽어줄 시장을 확보하고 작은도서관이나 도서 희망기관 등을 활용한 유통망을 구축하는 데 지역출판사가 적극성을 보여야 한다는 주문이다. 그 예로 수원의 문화잡지 ‘사이다’와 용인시에 이어 부산시가 적용을 시도하고 있는 ‘지역서점과 연계한 지역출판사 시민희망 대출제도’를 소개했다.

강 대표는 “정부차원의 정책도 중요하지만 이번 전국도서전처럼 당당하게 필요한 것을 요구하고 방법을 찾아가는 것이 모든 문제를 풀어가는 가장 큰 동력”이라며 “다양성의 원천인 지역 문화의 중심에 지역출판사가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올해로 30년을 채우는 일본 지역도서전 ‘북인돗토리’ 코타니 히로시 실행위원장의 조언도 공감을 샀다.

 

(중략)

 

 

지난 1987년 일본의 중소도시 돗토리현에서 시작된 책 축제는 ‘돗토리 모델’이라 불리는 도서관 활동 환경 만들기 캠페인을 유도했다. 문제는 예상외 상황에서 발생했다 코나니 위원장은 “전반적인 출판업계 불황 여파로 지역 출판 역시 ‘팔리는’ 출판으로 기울어지기 시작했다. 앞으로 또 어느 방향으로 갈지 예측할 수 없게 됐다”며 “도서 환경과 젊은 층 유도 등 ‘세대교체’에 대한 고민이 많다”고 말했다. 그만큼 ‘한국지역도서전’에 대한 기대가 크다. 코나디 위원장은 “책의 국체(국민체육대회)를 내걸었지만 다른 현에는 돗토리현서점조합 같은 조직이 없어 전국 순회의 꿈을 이룰 수 없었다”며 “전문가들이 중심으로 전국을 돌며 공감대를 유도할 수 있다는 것은 큰 힘”이라고 평가했다.

 

2017-05-27 | 제민일보 | 고미 기자

원문읽기

 

 

 

"지역출판사 연대로 한국출판 위기 극복하자"

 

26일 한라도서관서 제주한국지역도서전 라운드테이블 열려
 부산시 '지역서점 연계 지역출판사 희망 대출제도' 추진 등 소개
日 돗토리현 독서생태계 바꾼 30년 역사 책축제 다룬 기조강연도

 

26일 한라도서관에서 올해 처음 제주에서 열린 제주한국지역도서전 프로그램으로 '지역출판, 국가발전의 원동력이다' 주제 라운드테이블이 진행되고 있다. 진선희기자

 

문화 "지역출판사 연대로 한국출판 위기 극복하자"26일 한라도서관서 제주한국지역도서전 라운드테이블 열려 부산시 '지역서점 연계 지역출판사 희망 대출제도' 추진 등 소개


日 돗토리현 독서생태계 바꾼 30년 역사 책축제 다룬 기조강연도

 

부산시는 올해 하반기부터 '지역 서점과 연계한 지역출판사 시민희망 대출제도'를 운영할 예정이다. 지역출판사에서 나온 책을 시민들이 지역 서점에서 구입하는 대신 대출하는 방식이다. 지역 서점은 시민들이 대출한 지역출판사 발행 도서 목록을 작성해 부산시에 제출하고 부산시는 이 책을 구입해 작은도서관이나 도서 희망기관에 배부하게 된다. 이를 통해 지역출판사와 지역 서점이 안정적으로 책을 유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6일 (사)한국출판학회(회장 이문학)와 한국지역출판문화잡지연대(대표 황풍년)가 '지역출판, 국가발전의 원동력이다'를 주제로 한라도서관 강당에서 마련한 제주한국지역도서전 라운드테이블. 부산 산지니출판사의 강수걸 대표는 이날 '송인서적 부도 이후 지역출판의 과제' 발제에서 책을 만드는 일보다 팔고 수금하는 구조가 더 열악한 지역출판의 현실을 언급하며 이같은 부산시의 사례를 소개했다.

 

강 대표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실시한 2016년 출판산업 실태조사에서 드러난 수치부터 꺼냈다. 이를 보면 오프라인 서점의 수는 비수도권(62%)이 수도권(38%)보다 많지만 매출은 수도권이 69%(서울 47%)을 차지했다.

 

그는 송인서적 부도 이후 전국의 독자들에게 지원을 호소하고 직접 판매를 적극적으로 추진했던 경험을 알리며 "지역출판사들도 독자를 직접 개발하고 관리하며 충성도를 높여서 미리 독자를 확보한 후 출판하고 판매하는 모델을 고민해보자"고 제언했다. 

 

강 대표는 이어 "수원의 문화잡지 '사이다'에서는 직접 서점을 운영하는데 이러한 모델에 앞으로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며 "지역의 콘텐츠에 대한 깊은 고민을 지역의 독자들에게 전달하는 창구로서 서점의 존재는 매우 소중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용인시의 제도를 벤치마킹해 부산시에서 도입한 '지역 서점과 연계한 지역출판사 시민희망 대출제도'를 설명한 뒤 "지역의 출판사가 함께 수도권의 거점인 마포 경의선 책거리 공간 같은 곳에 책을 전시하고 판매하는 공간을 확보하는 것도 검토할 만 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부차원의 정책도 중요하지만 지역의 출판사가 연대해 전국도서전을 직접 개최하고 당당하게 자기주장을 하는 것은 모든 문제를 풀어가는 가장 큰 동력"이라며 "한국출판의 위기 극복은 변방에서 약탈적 독점유통 자본과 맞서고 베스트셀러가 아닌 다양한 출판문화를 고민하는 지역출판사의 연대라는 작은 불씨에서 시작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략)

 

기조강연에 이어 부길만 동원대 명예교수는 '지역출판과 지역도서전의 출판학적 의의' 발제에서 "지역도서전은 도서를 매개로 지역이 핵심 이슈들을 담아내는 소통의 광장이 되어야 한다"며 "지역의 희망과 고민들이 하나로 모이며 응축되는 지역사회의 현장에서 시대정신을 찾고 그걸 표현하는 자리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지역도서전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2017-05-26 | 한라일보 | 진선희 기자

원문읽기

Posted by 비회원

한지연 25일 국내 첫 지역도서전…40여 곳 참가 
출판대상 시상·강연회·세미나 등 프로그램 다채


오는 25일 제주에서 국내 첫 전국 규모의 지역도서전이 개최된다.

전국 지역출판인들의 모임인 한국지역출판문화잡지연대(이하 한지연)가 이날부터 29일까지 제주 한라도서관, 카페 등에서 '2017제주한국지역도서전'을 연다고 밝혔다.

 

한지연은 지난 2013년부터 지역문화잡지네트워크 준비모임을 시작으로 지역출판문화 활성화를 위해 활동해 왔고, 지난해 제주에서 학계 연구자, 문화잡지사, 지역출판사들과 함께 모여 창립했다.

 

올해 처음 열리는 지역도서전에서는 지역별 도서를 모은 '지역도서전', 개최지 제주와 관련한 '4·3특별전', '올레책전' 등이 진행된다.

 

'지역도서전'은 도서전 기간 내내 한라도서관 지하 1층 홀에서 도서출판 피플파워, 남해의봄날, 펄북스, 상추쌈, 산지니, 도서출판 호밀밭 등 경상도 지역 출판사 책뿐만 아니라 경기도, 강원도, 충청도, 전라도, 제주도 지역 등 지역 출판사 40여 곳의 다양한 책을 만날 수 있다.

 

 지난해 9월 한국지역출판문화잡지연대가 제주 한라도서관에서 창립총회를 하고, 도서관 로비에 지역에서 출판한 잡지, 책을 전시했다. /경남도민일보 DB

'지역대학출판전', '문화잡지전', '여행도서전', '판매도서전' 등 테마 별로 전시도 마련된다.

도서전은 지역별 책을 한자리에 전시하고, '제1회 한국지역출판대상'을 제정해 시상하는 등 지역출판인, 연구자, 독자가 함께 어울리는 지역출판문화 축제로 구성했다.

한국지역출판대상 시상식, 수상작 발표회, 북카페 강연회, 지역출판인의 밤, 한국출판학회 세미나, 심포지엄, 작가초청 강연회 등 지역출판문화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도 다채롭다.


26일 '지역출판, 국가발전의 원동력이다'를 주제로 한국출판학회, 한지연 공동 학술 대회(한라도서관 지하1층 강당 오후 1시∼3시 40분),

27일 지역출판인 5분 발언대(한라도서관 야외 무대 오전 11시∼12시), 공선옥 작가와 함께하는 북 콘서트(한라도서관 지하 1층 강당 오후 2∼4시), 제1회 한국지역출판 대상 시상식, 수상자 발표회(한라도서관 지하 1층 강당 오후 4시 30분∼6시)

28일 북무비 토크 '행복한 사전'(한라도서관 지하1층 강당 오후 1시∼3시 30분), 팔도 사투리 책읽기(한라도서관 야외 부스 오전 10시∼오후 6시) 등의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제주 곳곳의 작은 문화 공간에서 지역 출판인, 저자, 독자가 만나는 자리도 있다.

 

25일 성산 제이아일랜드 카페에서 이담 커피 여행자의 '커피트럭여행과 프로젝트 만들기'를 시작으로 잡지 발행인, 출판사 대표 등의 강연이 카페, 작은 책방 등에서 펼쳐진다. 강수걸 부산 '산지니' 대표, 최서영 수원 '사이다' 문화잡지 대표, 김주완 경남 '피플파워' 편집책임, 황풍년 광주 '전라도닷컴' 대표 등이 강연을 한다.

황풍년 한국지역출판문화잡지연대 회장(전라도닷컴 대표)은 "이번 지역 도서전은 우리나라에서 처음 열리는 행사다. 지역 가치, 문화가 기록돼 지역에서 책으로 계속 활성화됐으면 하는 바람에서 열게 됐다. 대자본, 서울 중심의 콘텐츠로 전국이 장악되면 다양성은 소멸한다. 지역도서전으로 문화의 근간인 책이 자본과 시장에 의해서 휘둘리는 데서 탈피했으면 좋겠다. 내년에는 수원에서 도서전을 이어갈 계획이다. 매년 지역별 특성을 살리는 지역도서전을 개최할 것"이라고 전했다.

2017-05-19 | 경남도민일보 | 우귀화 기자

원문읽기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