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천구, 맹자 주석서 출간
사서(四書) 시리즈 세 번째
논어·중용 이어 ‘대학’ 준비


고전학자 정천구의 저서 『맹자, 시대를 찌르다』(산지니)가 지난봄 출간했다. 현대사회에서 고전의 역할과 가치를 발견하는 작업을 지속해온 저자가 맹자를 통해 오늘의 한국사회를 찌르는 주석서이다. 유교의 기본 경전인 사서(四書) 시리즈 중 세 번째 저서로서 2009년 출간한 『논어, 그 일상의 정치』를 시작으로 『중용, 어울림의 길』을 잇고 있으며, 다음 해 마지막 편인 ‘대학’ 출간을 앞두고 있다.

저자는 자칫 고리타분해지기 쉬운 사서 시리즈에서 현실의 문제를 해결하는 실마리를 찾는다. 고전을 번역하고 뜻을 제대로 풀이하는 주석(註釋)에 그치지 않고, 전후 맥락을 살펴서 주관적 해석을 담은 사족(蛇足)을 덧붙인다. 공자와 맹자의 무게에 주눅이 들지 않고 자신의 해석을 이야기한다.

『논어, 그 일상의 정치』에서 공자의 사유를 한 마디로 이렇게 밝힌다. ‘그것은 바로 ‘일상의 정치’이다. 밥 먹고 잠 자는 일상이 바로 정치의 시작이고, 잘 먹고 잘 자는 것이 정치의 끝이다.…모든 사람이 잘 먹고 잘 살도록 이끄는 것이 선비의 일이다. 그 일을 하는 것이 바로 어짊의 실천이다.’ 그의 고민이 무엇을 향하고 있는지 보여주는 대목이다.

이 고민은 『맹자, 시대를 찌르다』에서도 드러난다. ‘맹자가 말했듯 이 『맹자』를 곧이곧대로 믿기만 해서는 안 된다는 점이다. 지금 독자는 전혀 다른 시간과 공간에 살고 있다. 그러므로 한 구절 한 단락을 꼭꼭 씹으며 그 맛을 음미해야만 그 속에 담긴 뜻을 알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제 것으로 삼아 지금 여기서 쓸 수가 있다.’고 머리말에서 밝히고 있다.

고전 중에서도 맹자에 각별한 관심을 보이는 저자는 대표적 저서 『맹자독설』(산지니, 2012)에서 ‘사랑하되 조장하지 마라’, ‘강호동에게서 여민락을 보다’, ‘철밥통 품고 바싹 엎드린 공무원’ 등 시사적이며 재미있는 글들을 모아 한국사회를 맹자의 시각에서 해석하며 고전과 현대의 만남을 시도했다. 이러한 맹자 사랑에 대해 지금 동아시아에서 한국에 요구되는 것이 맹자의 정치사회 철학이기 때문이라고 한다.

현재 한국사회에 일컬어 “60년대 이후 산업화, 경제발전을 향해 달리던 천리마가 벽을 만나 우뚝 서버린 형국이다. 우리가 걸어온 길을 돌아보아야 할 때다. 이 때 필요한 것이 맹자의 ‘왕가정치’다.”라고 했다. 홀아비·홀어미, 고아, 독거노인을 돌봐야 한다는 뜻을 내포한 ‘환과고독’(鰥寡孤獨)에서 동아시아 사상가 중 가장 먼저 ‘복지’의 중요성을 이야기한 점을 주목했다. “맹자가 가장 적극적으로 주장한 유가사상(儒家思想)의 핵심은 ‘다 같이 잘살자’이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부분이다.”라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낸다. 그는 왕 앞에서도 호기롭게 백성을 위한 정치를 요구한 맹자사상이 한국에 요구되는 정치사회 철학이라고 주장한다.

재야학계의 고수로 일컬어지는 정천구는 부산 출신으로 고전학자이자 국문학박사이다. 그는 고전을 연구하며 “고전은 지금 쓸모 있기 때문에 고전이다. 시대를 뛰어 넘어 유용하지 않은 것은 고물이다”라며 고전의 가치는 현재를 살아가는 사람들이 만드는 것으로 다분히 실용적인 학문이라고 주장한다.

지난 2011년부터 대학 밖에서 ‘바까데미아’(바깥 + 아카데미아) 강좌를 하고 있다. 중앙동의 ‘백년어서원’과 ‘사상 평생학습관’에서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고전을 가르친다. 그의 강좌는 원칙이 있다. 각 강좌 당 30회 이상의 긴 호흡으로 하며 무료강의를 하지 않는다. 수강생들이 적은 돈이라도 내고 열심히 듣고 생활 속에서 쓰임새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주제 또한 평소 접하기 힘든 것들이 많다. ‘논어’를 시작으로 ‘중용’, ‘맹자’는 물론이고 ‘이규보’, ‘순자’, ‘한비자’ 등에 이어 ‘대학’ 강좌를 앞두고 있다.

여러해 전부터 곳곳에서 인문학 강좌가 열리며 불고 있는 인문학열풍에 대해 그리 오래가지 못할 것이란 진단을 내놓았다. “현재 대부분의 강좌들이 관념론적으로 치우쳐있다. 인문학은 인간에 대한 학문으로 실용적이어야 한다.”라며 “배우면 써먹어야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누구나 알기 쉽게 책을 쓰고, 재미있는 강연을 통해 사람들이 고전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을 본인의 역할이라고 했다.

부산대 이진오 교수는 “타인의 눈치를 보지 않고 자기 원칙에 충실하게 학문에 매진하는 학자다. 제도권에 연연하지 않고 일반대중과 학문적 가치를 공유하는 대안적 학문 방식을 제시하는 모범사례다.”라고 저자를 평했다.

학창시절부터 새벽 3시 30분에 일어나 매일 정한 분량을 공부한다는 저자는 고전학자라 고리타분하지 않을까하는 우려와 달리 누구보다 열심히 맛집을 찾아다니고 멋스러움을 추구하며 예술을 사랑하는 학자였다. 무섭게 공부하고 치열하게 현실을 고민하며 풍류(風流)를 즐기는 학자 정천구의 다음 과제 ‘대학’이 기다려진다.

 




리더스경제│김현정 기자│2014-07-16

원문읽기
http://www.leaders.kr/news/articleView.html?idxno=4949

 

 

고전오디세이 05

『맹자, 시대를 찌르다

정천구 지음 | 인문 | 신국판 양장 | 608쪽 | 30,000원
2014년 4월 01일 출간 | ISBN :
978-89-6545-244-7 04150

고전학자 정천구의 새롭고도 깔밋한 『맹자』 주석서. 간결하고도 아름다운 우리말로 원문을 해석하고 주를 덧붙여, 바까데미아(바깥+아카데미아)에서 온 진짜 맹자의 참맛을 느낄 수 있다. 사람을 상과 벌로 다스리는 법가 사상의 대표자인 상앙과의 비교분석을 통해 사람의 본성에 대한 맹자의 믿음을 이해하게 한다.

  

 

맹자, 시대를 찌르다 - 10점
정천구 지음/산지니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